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3-13 14:46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글쓴이 : 돌통
조회 : 343  

김학규 1900.11.24~1967.9.20 의 자서전 백파. 자서전


 


 


백파  자서전


 


백파 김학규 자서전 내용..


 


 


 


내가(김학규)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의 중앙간부(中央幹部)가 되고 조혁군(朝革軍)의 참모장(參謀長)이 됨에 이르러서는 나는 그들 공산주의자(共産主義者)들과 격렬(激)한 정면(正面) 충돌(衝突)을 불면(免)케 되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나의 동지(同志)들을 많이 죽이고 또 나를 죽이려고 많이 힘썼다. 또 나도 나의 직권(職權)이 있는 한도내(限度內)에서 그들과 여하(如何)한 투쟁(鬪爭)도 불사(辭)하여 처음에 이론(理)으로부터 나중에는 실제행동(實際行動)에 이르기까지 치열(熾)한 투쟁(鬪爭)을 하게 된 것이다.


 


 


여기서 실제행동(實際行動)이라 함은 물론(勿) 서로 총칼을 가지고 상쟁(相爭)하였음을 맡함이며, 그때 그들은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 책임자(責任者) 현익철(玄益哲), 조혁군(朝革軍) 총사령(總司) 양세봉(世奉), 동참모장(同參謀長) 나를 가리켜 「삼대살인반동영수(三大殺人反動袖)」라고 불렀던 것이다.




지금 북한(北韓)의 괴수(魁首) 김일성(日成)은 그의 원명(原名)이 김성주(聖柱)인 바, 그가 어렸을 때에 그의 집은 장백(長白)에 있었고 그의 부친(父親)은 우리 민족진영(民族陣營)의 일원(一員)이었다.


 


 


우리 정의부(正義府)에서 학비(學費)를 공금(公)으로 주어 길림(吉林) 육문중학(毓文中學) 2학년(學年)까지 공부를 시켰는데, 그 후 그는 조혁군(朝革軍) 제(第)1중대(中隊) 이종락(李鍾) 대장(隊長) 아래 있다가 공산주의(共産主義)로 사상(思想)을 전환(轉換)한 것이다.


 


 


1929년(年) 내가 길림(吉林)에 어떤 대표(代表)로 가서 있을 때에 그는 상기(上記) 육문중학(毓文中學)에서 공부하면서 길림(吉林)에 있는 소년(少年)들을 몰아가지고 소년대(小年隊)를 조직(組織)하고 그가 대장(隊長)으로 있으면서 나를 찾아 다니던 것이 기억(記憶)되며,


 


 


내가 참모장(參謀長)으로 1932년(年) 하(夏) 당취오군(唐聚五軍)과 같이 통화(通化)에 사령부(司部)를 설치(設置)하고 있을 때 그는(김일성) 무송(撫松)으로부터 한국공산청년(韓國共産靑年) 수십명(數十名)을 데리고 중국인(中國人) 유본초(劉本初)라는 사람과 동행(同行)하여 통화성(通化城)에 있는 양() 사령(司)[양세봉을뜻함]과


 


 


나를 찾아와, 자기(自己)네도 항일(抗日)할 터이니 무기(武器)를 달라고 요구(要求)하던 생각이 난다. 그러나 나는 그가 이미 사상적(思想的)으로 우리와는 적대진영(敵對陣營)에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치지불리(置之理)해 보냈던 것도 생각난다.


 


 


공산주의(共産主義)는 그의 기도(企圖)가 세계(世界)를 정복(征服)하는데 있기 때문에 그들과 우리와는 언제든지 양립(立)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들과 타협(妥協)이니 하는 것은 호상(互相) 자기(自己)네의 정략전략(政戰)에 의한 일종(一種) 시간(時間)을 쟁취(爭取)하는 수단(手段)에 불과(過)하다고 나는 생각한다.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3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016
18370 [한국사] 우리나라 최초의 청동기시대가 그래서 언제부터인가… 아스카라스 09-26 382
18369 [한국사] 한반도사람이 중국하고 국경을 맞댄적은 있지만 한… 녹내장 09-26 301
18368 [기타] 일본이 가장 싫어하는 서양학자가 폭로한 4세기 일본… 관심병자 09-26 481
18367 [기타] 고조선,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고려, 조선, 대한… 관심병자 09-26 263
18366 [한국사] 요택 : 소택지(늪&습지)에 대한 전향적 이해 감방친구 09-26 133
18365 [기타] 고선지가 탈라스에서 패한 진짜 이유│당나라 군VS이… 관심병자 09-26 260
18364 [기타] <의문제기>후한서와 삼국지 동이전은 "낙랑군 재… (16) LOTTO 09-25 463
18363 [북한] 과연 구소련은 언제 북한 지도자로 택한걸까?? 사료 돌통 09-25 114
18362 [한국사] 대한민국 교육부 (14) 스리랑 09-25 217
18361 [한국사] [한복관련]"전통은 변하는것"-채금석 교수님 (1) 곧은옷깃 09-25 302
18360 [한국사] 한족이 우리 혈통에 어떻게 유입됐고 얼마나 유의미… (9) 감방친구 09-25 410
18359 [한국사] 한국인 기원 쉽게 말하다면 (4) 뉴딩턴 09-25 351
18358 [한국사] 캄차카 반도와 선사 한국인의 근친성 (7) 감방친구 09-25 425
18357 [기타] 동남아 유전자 어그로야 서해 09-25 119
18356 [한국사] 한족이 한반도로 유입되기는 쉽지않습니다. (2) 녹내장 09-25 239
18355 [한국사] 러시아 극동 캄차가반도 관한 영상인데. (6) 예왕지인 09-25 272
18354 [한국사] 한국인하고 중국인하고 공통적 조상도 있죠 (15) 녹내장 09-24 534
18353 [기타] 예왕지인님은 중국의 한족유저가 아닐가 합리적인 … (46) LOTTO 09-24 306
18352 [기타] 지금 동남아 유전자로 도배하는 인간 (3) 서해 09-24 283
18351 [한국사] 고구려 광개토왕비와 베트남 도황묘비는 형제? (3) 예왕지인 09-24 336
18350 [한국사] 북한 월북(越北) 한국 월남(越南)이라고 하는 이유가 … (16) 예왕지인 09-24 183
18349 [한국사] 임찬경 박사 교육부 출간금지 서적 출간 강행 기자회… 보리스진 09-24 100
18348 [한국사] 자꾸 유전자 가지고 헛소리 하지말라 (22) 감방친구 09-24 348
18347 [중국] 고구려 벽화를 위진남북조 시대 벽화로 설명하고 있… (3) mymiky 09-24 292
18346 [한국사] 철령 지명 위치: 우리측 기록에 나오는 요동 철령 (5… (1) 보리스진 09-24 288
18345 [기타] 최근 해외 질문사이트 Quora에서 한국인 기원에 관한 … (7) 예왕지인 09-23 355
18344 [한국사] 예군 묘지명에 기록된 '일본'과 '부상 지누짱 09-23 2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