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22 15:53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글쓴이 : 상식4
조회 : 670  

6eb4bfff9f14cf14ea50a128368758e6_VV29359R.jpg
죠몽뇌절씨 가 어이가 없는 개소리를 해도 제대로 상대를 안 해주니 지말이 맞는 줄 착각을 하네요. 
초딩 때, 그래프 읽는 것도 안 배웠나 싶습니다. 쇠귀에 경 읽기 겠지만, 어떤 반응을 보일지 재미있어서 적습니다. 일단 저 도표가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죠몽뇌절 씨가 제시한 저표만으로도 얼마나 헛소리를 하는 지 설명이 됩니다. 이건 뭐 전문지식 따위도 필요없고 초딩 수학 그래프 수준으로 해석이 가능하니까요.

흔히들 위 표로 역사시대 설명하는 덜떨어지는 짓을 많이 합니다. 물론 일본의 경우같이 확실한 대규모 이주의 증거가 명확한 경우는 설명이 되기도 합니다. 중앙아시아에 몽골 부계 유전자가 많은 이유가 역사시대이지만 대규모 인종청소 수준의 살육이 이루어지고 이주가 이루어진 사례도 비슷한 경우죠. 이런 극단적인 사례를 제외하고는 위 표는 선사시대에 이미 형성된 걸로 보는 게 합당합니다. 

저걸로 민족이나 역사를 설명하는 똘추들이 흔히 하는 말이 O3는 한족 유전자고, O2b는 한국인 유전자네 하는 건 데, 완전히 개소리죠. O3만 봐도 알겠지만 서쪽 시베리아 인근에서 동남아 남단, 필리핀까지 아주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습니다. 베트남이나 태국의 왕조 중에 남중국에서 내려왔다거나 화교진출 등의 사례가 있기는 하나 그것만으론 동남아 남단이나 필리핀의 높은 O3비율을 설명하진 못 합니다.

이 부계 유전자는 어떤 것으로 봐야하냐면 그냥 혈액형 같은 걸로 봐야합니다. O3가 증명하고 있죠. 인종의 외모나 민족형성, 역사시대 설명이 안 되는 거죠. 진화는 부계 성염색체가 아니라 환경에 의해 이루어집니다. 자연선택과 적자생존은 중학교 생물만 배워도 알 내용입니다. 

인류이동 지도를 그릴 때, 부계유전자는 변이가 심해서, 모계유전자로 추적하는데요. 이 모계유전자의 구성은 아예 동남아나 동북아나 시베리아나 비율의 차가 있긴 하지만 그냥 같습니다. 제가 왜 성연색체가 혈액형 같은 걸로 봐야하고 민족이나 민족의 외모진화와 상관없다는지 아시겠죠?

인간과 침팬지가 조상이 같다고 해서 인간과 침팬지를 같은 종이라 하지 않듯, 부계성염색체가 같다는 건 먼 선사시대에 같은 조상을 공유했다는 거지 민족, 인종과 역사를 설명을 못 하죠. 먼 조상이 같다해도 자연선택에 의한 외모의 진화라는 긴 시간이 존재하고 나서 생긴 게 민족과 역사니까요.

앞에서 예외를 말씀드렸는데요. 한국과 일본을 보죠. 도표만 봐도 알겠지만 일본의 부계는 한국의 부계 구성에 D1, D2가 더해진 형태입니다. 북만주쪽 보죠 역시 한국 부계구성에 시베리아에서는 지배적인 C3가 비율을 많이 차지는 형태입니다. 시베리아와 가까운 북만주, 일본의 공통점이 뭔가요? 발전이 늦은 오지, 단일한 부계구성= 고립... 그땅에 한민족이라는 문명집단이 진출하고 정복을 한 걸 뜻합니다. 고구려의 확장이나 한반도인의 열도 도래는 고고학적으로나 역사기록으로 증명이 됩니다.

누누히 말하지만 일본 원주민 죠몽은 농사도 못 짓던 구석기인들입니다. 도래인인 야요이는 철기문명을 가졌구요. 신석기 농업혁명, 철기의 사용이란 건 엄청난 차이입니다. 죠몽뇌절 씨가 하는 주장은 산업혁명을 이룬 문명이 중세문명에 진다? 아니 탱크가 중세 기사한테 진다는 개 헛소리죠.

다시 정리합니다. 저거 가지고 역사 이야기 하는 건 고대한국인의 일본 진출, 몽골의 중앙아시아 대학살, 서구의 신대륙 진출 정도의 사건이 아니고는 역사시대 설명하는 건 덜떨어진 애들입니다. 혈액형별 성격론 수준의 덜떨어진 개소리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염차 20-02-22 16:47
   
잘봣습니다.....
소유자™ 20-02-22 20:02
   
글쓴이님 그새끼 동아게 안와요, 와봤자 또 감ㅂ친구같은사람들한테 금방 털리니까요.
저번에 그새끼가 야ㅇ이 쓸떄 동아게유저들한테 ㅈ나게 털리는거 다 봤거등요.

그래서 강릉김ㅆ 이 토종왜구가 동아게에는 얼씬도 안하는거예요 ㅇㅅㅇ
국산아몬드 20-02-22 22:00
   
한민족이 일본에 건너갔지만 인종청소 수준의 대학살을 하지는 않았겠죠. 할 필요도 없을거고요.
주로 지배계층을 형성했겠죠

한민족의 대규모 이주를 확인할려면 지배계층의 유전자 검사를 해야겠죠. 지금도 지배계층을 형성하고 있을테니까요
 
 
Total 17,7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39 [한국사] [역사+유머]동양의 전통음악 구분하는 법?????jpg (2) 소유자™ 03-27 433
17738 [기타] 왜는 아시아의 보북을 받을 것. (2) 도다리 03-26 895
17737 [한국사] 한국(韓國)과 한강(漢江)으로 본 우리말의 역사적 이… (1) 감방친구 03-26 873
17736 [한국사] 2020년의 연구 계획과 과제 (4) 감방친구 03-26 260
17735 [중국] 우한청년, 한국 구독자들한테 보내는 편지 파리여행자 03-25 1192
17734 [중국] 한 중국인이 생각하는 중국의 "대국굴기" 파리여행자 03-25 906
17733 [한국사] 모나리자처럼 우리도 죽어도 빌려줄수없는 국보 보… (2) 러키가이 03-24 1107
17732 [중국] [6.25전쟁] 전지적 "중국인"시점의 한국전쟁 (1) 파리여행자 03-24 615
17731 [한국사] 실제 한석봉 글씨.jpg (12) 소유자™ 03-20 5851
17730 [기타] 한국에는 늑대만이 아닌 조선 승냥이가 있었습니다 (2) 관심병자 03-20 2662
17729 [한국사] 한국의 민족주의는 식민사관과 좌파진보의 리버럴리… (6) 상식4 03-18 1392
17728 [기타] 한국은 동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왜 미움(시기, 질투)… (3) 상식4 03-18 1965
17727 [한국사] 외국사람들이 기록한 조선인 만화....jpg (3) 소유자™ 03-17 2611
17726 [북한] [이재*의 법정증언] 김일성의 실체, 역사적 사실로 바… (1) 돌통 03-13 723
17725 [북한] 국회프락치사건 관련자들의 말로(末路) 돌통 03-13 449
17724 [북한] 박*순 "이승만이 조작"..북한 "아니다,우리가" 돌통 03-13 777
17723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452
17722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2편 돌통 03-13 227
17721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1편 돌통 03-13 277
17720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돌통 03-13 197
17719 [북한] 최승희의 1950년대 소련 공연 사진자료 발굴 (7) mymiky 03-11 1127
17718 [한국사] 기자조선 이야기 찾아보니 조선에서 왜 기자조선 좋… (12) 아비요 03-11 1180
17717 [한국사] 조선일보의 자화자찬? 반쪽짜리 백년사 mymiky 03-10 588
17716 [북한] 김일성이가중국한테 백두산 절반을팔아 먹었다는건 … (4) 돌통 03-10 1170
17715 [북한] 03편.."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마지막편. 돌통 03-10 240
17714 [북한] "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 02편.. 돌통 03-10 225
17713 [북한] " 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 01편. 돌통 03-10 2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