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21 05:40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글쓴이 : 돌통
조회 : 659  

지난달 26일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앞줄 왼쪽)가 조카 김여정과 함께 평양의 한 극장에서 신년 기념공연을 참관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설 연휴에 김정은의 고모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지 6년여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김경희가 죽었다고 알고 있던 사람들 중 일부는 장성택도 부활하는 것 아니냐고 묻기도 한다.



결론부터 말하면 장성택이 부활할 일은 없다고 본다.



2013년 12월 13일자 노동신문에 실린 판결문을 보면 장성택에겐 ‘반당반혁명 종파분자, 만고역적, 대역죄인’ 등의 죄명이 들씌워졌다. 이 중 하나만 해당돼도 북에선 살아날 사람이 없다. 판결문은 맨 마지막에 “사형에 처하기로 판결하였다. 판결은 즉시 집행되었다”고 명시하고 있다.

 

즉, 12월 12일 이전에 장성택을 죽였다고 발표한 것이다. 이제 장성택이 살아 나타나면 김정은은 지금까지 잔악한 지도자로 욕은 욕대로 먹고, 또 세계와 북한 주민의 신뢰까지도 철저히 잃게 된다. 장성택 처형 이후 수많은 그의 심복들이 처형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갔다. 김경희도 공식석상에서 사라졌다.

 

장성택 처형에서 김경희가 보인 태도에 대해선 그가 남편의 처형을 승낙했다는 주장과 강하게 반대했다는 주장이 엇갈린다. 김경희는 김씨 패밀리의 어른이자 장성택의 아내이다. 이런 그가 어떤 선택을 했을지는 아주 상식적인 문제다.

 

김경희와 장성택은 1990년대부터 사실상 별거 상태였다. 게다가 하나밖에 없던 자식인 장금송마저 2006년 프랑스 파리에서 xx했다. 그나마 부부의 연을 이어주던 끈이 끊긴 것이다.

 

20대 중반의 어린 김정은이 권좌에 오르자 중국은 이를 북한을 변화시킬 절호의 기회로 봤다. 2012년 8월 중국은 김정은도 아닌 장성택을 베이징으로 불렀다. 이때 중국 지도자들은 그에게 “개혁개방으로 간다면 실질적 권력을 잡도록 적극 밀어주겠다”는 언질을 주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비밀은 북에 전해졌다. 유출자로 지목된 저우융캉(周永康)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은 장성택이 처형된 직후 체포돼 국가비밀 누설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권력은 둘이 나누지 못한다. 만약 어린 조카를 우습게 보고 야심을 키운 장성택이 중국이란 엄청난 힘을 등에 업고 북한을 장악하면 김씨 가문은 과연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백두혈통을 자처하는 김씨 가문 최고 어른 김경희는 패밀리와 허울뿐인 남편 중 누굴 택할까.



북한은 사실상 김씨 패밀리가 오너인 재벌과 비슷하다. 창업주 김일성, 2대 김정일, 그리고 3대 김정은까지 내려왔다. 한국 재벌 중에 대가 끊기지 않았는데도 재벌의 딸이 남편을 선택해 성이 다른 사위에게 기업이 넘어간 사례는 없다. 패밀리 기업의 특징이 바로 이렇게 핏줄이 최우선 순위라는 점이다.



한국에는 장성택 숙청 이후 장씨 핏줄 3대가 멸문지화를 당했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장성택 숙청 이후 그의 먼 친척들까지 보위부에 잡혀간 것은 사실이다. 이웃들은 그들이 처형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갔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아직까지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반전이 있었다.



장씨 집안은 사라진 지 일주일 만에 다시 평양에 나타났다. 장성택 조카들을 포함해 대다수가 거주지는 물론이고 직업까지 원상 복구됐다. 부관참시를 해도 모자랄 ‘만고역적, 대역죄인’인 장성택의 두 형은 지금도 ‘애국열사릉’에 애국자로 대접받으며 묻혀 있다.
 


물론 장성택의 혈육 중에 함께 권력의 단맛을 봤던 몇 명은 처형된 것도 사실이다. 장씨 집안의 복권은 몇 년 전에 정보를 들었고, 최근 내막을 잘 알 수 있는 소식통에 의해 교차 확인도 했다.
 

 

이들을 살려낸 것도 다름 아닌 김경희였다. 장성택의 제거로 힘이 빠진 그의 패밀리까지 멸족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 것이다. 김경희는 장성택과 사이가 나빠지기 전엔 장씨 집안의 어른 역할도 같이하며 시댁 식구들을 엄청 챙겼다. 그래서 아기 때부터 돌봐주며 키웠던 시댁 조카들까지 죽일 만큼 모질진 못했던 것 같다. 물론 김경희가 죽은 뒤에도 장씨 집안이 잘 살아있을 것이라고 장담하긴 어렵다.



이 시점에 김경희는 왜 다시 등장했을까. 자신이 죽기 전에 김정은을 고모까지 죽인 파렴치범의 이미지에서 구해주기 위해서였을까. 아니면 급격히 악화되는 경제 위기 속에서 체제 유지를 위한 공포의 악역을 자처하려는 것일까. 그 해답은 머잖아 자연히 알려지게 될 것이다.

 

 

[주성하 기자의 서울과 평양 사이] ~에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7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48 [한국사] 러시아 극동 최대 향토박물관 얼굴은 고구려 후예 �… (4) 소유자™ 04-03 459
17747 [한국사] 고구려 계승한 '황제국' 발해…연해주 북부까… (1) 소유자™ 04-03 347
17746 [세계사] 궁수들은 화살통을 어디에 매고 다녔을까? (2) 러키가이 04-01 1158
17745 [북한] 만주 항일 무장 역사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며.최근 … (2) 돌통 03-30 810
17744 [북한] 북한의 역사와 우상화,각종 자랑등.. 돌통 03-30 166
17743 [북한] <다시쓰는한국현대사> (동북)東北항일(연)聯군활… 돌통 03-30 159
17742 [북한] (중국자료) 위증민(魏拯民, 1909~1941) 보고서 (1) 돌통 03-30 184
17741 [일본] 독소조약 2028년에 종료되면 7광구는 어찌될까요 천년의시 03-29 978
17740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485
17739 [한국사] [역사+유머]동양의 전통음악 구분하는 법?????jpg (3) 소유자™ 03-27 803
17738 [기타] 베트남과 중.일 (3) 도다리 03-26 1849
17737 [한국사] 한국(韓國)과 한강(漢江)으로 본 우리말의 역사적 이… (1) 감방친구 03-26 1279
17736 [한국사] 2020년의 연구 계획과 과제 (4) 감방친구 03-26 399
17735 [중국] 우한청년, 한국 구독자들한테 보내는 편지 파리여행자 03-25 1434
17734 [중국] 한 중국인이 생각하는 중국의 "대국굴기" 파리여행자 03-25 1249
17733 [한국사] 모나리자처럼 우리도 죽어도 빌려줄수없는 국보 보… (2) 러키가이 03-24 1297
17732 [중국] [6.25전쟁] 전지적 "중국인"시점의 한국전쟁 (2) 파리여행자 03-24 816
17731 [한국사] 실제 한석봉 글씨.jpg (13) 소유자™ 03-20 6169
17730 [기타] 한국에는 늑대만이 아닌 조선 승냥이가 있었습니다 (2) 관심병자 03-20 2852
17729 [한국사] 한국의 민족주의는 식민사관과 좌파진보의 리버럴리… (6) 상식4 03-18 1473
17728 [기타] 한국은 동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왜 미움(시기, 질투)… (3) 상식4 03-18 2173
17727 [한국사] 외국사람들이 기록한 조선인 만화....jpg (3) 소유자™ 03-17 2835
17726 [북한] [이재*의 법정증언] 김일성의 실체, 역사적 사실로 바… (1) 돌통 03-13 803
17725 [북한] 국회프락치사건 관련자들의 말로(末路) 돌통 03-13 516
17724 [북한] 박*순 "이승만이 조작"..북한 "아니다,우리가" 돌통 03-13 862
17723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553
17722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2편 돌통 03-13 2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