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4 00:57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거
 글쓴이 : 돌통
조회 : 722  

이명박근혜 정권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이라는 쾌거를 이뤄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자, 자유한국당이 총선용 ‘봉준호 공약’을 들고 나와 빈축을 사고 있다.

대구 달서구병이 지역구인 강효상 의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신청사 옆 두류공원에 ‘봉준호 영화박물관’을 건립해 대구신청사와 함께 세계적인 영화테마 관광메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대구 남구의 도건우 예비후보는 ‘봉준호 명예의 전당’, ‘봉준호 거리’를 만들겠다고 했고, 더 나아가 한국판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유치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런가하면 같은 지역구에 나온 배영식 예비후보는 영화‧카페거리를 조성하고 봉준호 동상, 영화 기생충 조형물설치, 봉준호 생가터 복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까지 했다.

여기에 장원용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는 “봉 감독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을 그가 태어난 남구 대명동에 건립하고, 봉 감독이 3학년까지 다닌 대명 5동 남도초등학교 인근 대명 2공원을 ‘봉준호 공원’으로 개명해 제2, 제3의 봉 감독을 배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자한당의 선 넘은 ‘숟가락 얹기’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기들 정권이 봉준호를 포함한 문화예술인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괴롭힌 일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하는 게 먼저”라며 “아베가 김구 동상 세우겠다는 것과 다른 점이 뭔지(모르겠다)”고 꼬집었다.

< 뉴스민>에 따르면, 대구민예총 한상훈 사무처장은 “정치인들이 기생충스럽게 반응하고 있다”며 “봉준호에 기생할 생각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을 발전시킬 심미안을 가지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강조하며 “대구에서 비수도권 영화제에 나가서 상을 탄 분들이 많았지만, 조명하지 않았다. 그분들이 빛을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쓴 소리도 이어졌다. 자한당의 ‘봉준호 공약’에 대해 트위터 이용자 ‘kim*****’는 “봉준호 감독의 업적을 칭송하는 게 아니라 웃음거리로 만드는 괴랄한(‘괴이하고 악랄하다’는 의미의 인터넷 신조어)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이용자 ‘@ek*****’는 “자유한국당은 기생충 메시지에 동의는 할까? 다 떠나 블랙리스트 사죄가 먼저”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WP)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10일(현지시간) 오피니언 면에 게재한 네이선 박의 칼럼을 통해 WP는 ‘블랙리스트가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WP는 특히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필수적인가 하는 중요한 교훈을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출처: 고발뉴스닷컴]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535

 

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염차 20-02-15 18:39
   
인간같지 않은 토왜들......지긋지긋
 
 
Total 17,7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30 [기타] 한국에는 늑대만이 아닌 조선 승냥이가 있었습니다 (2) 관심병자 03-20 2861
17729 [한국사] 한국의 민족주의는 식민사관과 좌파진보의 리버럴리… (6) 상식4 03-18 1477
17728 [기타] 한국은 동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왜 미움(시기, 질투)… (3) 상식4 03-18 2177
17727 [한국사] 외국사람들이 기록한 조선인 만화....jpg (3) 소유자™ 03-17 2843
17726 [북한] [이재*의 법정증언] 김일성의 실체, 역사적 사실로 바… (1) 돌통 03-13 805
17725 [북한] 국회프락치사건 관련자들의 말로(末路) 돌통 03-13 520
17724 [북한] 박*순 "이승만이 조작"..북한 "아니다,우리가" 돌통 03-13 863
17723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554
17722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2편 돌통 03-13 277
17721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1편 돌통 03-13 334
17720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돌통 03-13 252
17719 [북한] 최승희의 1950년대 소련 공연 사진자료 발굴 (7) mymiky 03-11 1192
17718 [한국사] 기자조선 이야기 찾아보니 조선에서 왜 기자조선 좋… (12) 아비요 03-11 1251
17717 [한국사] 조선일보의 자화자찬? 반쪽짜리 백년사 mymiky 03-10 631
17716 [북한] 김일성이가중국한테 백두산 절반을팔아 먹었다는건 … (4) 돌통 03-10 1261
17715 [북한] 03편.."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마지막편. 돌통 03-10 268
17714 [북한] "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 02편.. 돌통 03-10 253
17713 [북한] " 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 01편. 돌통 03-10 240
17712 [북한] "김일성대 학생들 발랄"..독일인들, 북 이미지와 달라 돌통 03-10 336
17711 [한국사] 조선/동아일보ㅡ 일제부역의 정체를 알리는 다큐영… (1) mymiky 03-10 505
17710 [한국사] 한국학 1세대 마르티나 교수ㅡ 한국은 옛 것을 너무 … mymiky 03-10 710
17709 [한국사] 조선의 고유한 감성이 담긴 그림, 『책가도』 (3) 소유자™ 03-08 1039
17708 [한국사] <일제종족주의> 쓴 황태연 교수 “역사학자들, … (1) 초록바다 03-08 814
17707 [북한] 대한민국의 건국 과정 역사.. 진실을 얼마나~알고있… (2) 돌통 03-06 1012
17706 [세계사] 역사추적-"삼별초는 오키나와로 갔는가?" (4) 소유자™ 03-05 1497
17705 [한국사] 오키나와(沖縄)의 전통복식을 통해 본 류구(琉球)와 … (9) 감방친구 03-03 2759
17704 [한국사] 조선시대 화가들이 그린 '기묘한' 백두산 (1) 러키가이 03-02 21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