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4 00:57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거
 글쓴이 : 돌통
조회 : 798  

이명박근혜 정권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이라는 쾌거를 이뤄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자, 자유한국당이 총선용 ‘봉준호 공약’을 들고 나와 빈축을 사고 있다.

대구 달서구병이 지역구인 강효상 의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신청사 옆 두류공원에 ‘봉준호 영화박물관’을 건립해 대구신청사와 함께 세계적인 영화테마 관광메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대구 남구의 도건우 예비후보는 ‘봉준호 명예의 전당’, ‘봉준호 거리’를 만들겠다고 했고, 더 나아가 한국판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유치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런가하면 같은 지역구에 나온 배영식 예비후보는 영화‧카페거리를 조성하고 봉준호 동상, 영화 기생충 조형물설치, 봉준호 생가터 복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까지 했다.

여기에 장원용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는 “봉 감독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을 그가 태어난 남구 대명동에 건립하고, 봉 감독이 3학년까지 다닌 대명 5동 남도초등학교 인근 대명 2공원을 ‘봉준호 공원’으로 개명해 제2, 제3의 봉 감독을 배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자한당의 선 넘은 ‘숟가락 얹기’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기들 정권이 봉준호를 포함한 문화예술인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괴롭힌 일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하는 게 먼저”라며 “아베가 김구 동상 세우겠다는 것과 다른 점이 뭔지(모르겠다)”고 꼬집었다.

< 뉴스민>에 따르면, 대구민예총 한상훈 사무처장은 “정치인들이 기생충스럽게 반응하고 있다”며 “봉준호에 기생할 생각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을 발전시킬 심미안을 가지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강조하며 “대구에서 비수도권 영화제에 나가서 상을 탄 분들이 많았지만, 조명하지 않았다. 그분들이 빛을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쓴 소리도 이어졌다. 자한당의 ‘봉준호 공약’에 대해 트위터 이용자 ‘kim*****’는 “봉준호 감독의 업적을 칭송하는 게 아니라 웃음거리로 만드는 괴랄한(‘괴이하고 악랄하다’는 의미의 인터넷 신조어)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이용자 ‘@ek*****’는 “자유한국당은 기생충 메시지에 동의는 할까? 다 떠나 블랙리스트 사죄가 먼저”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WP)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10일(현지시간) 오피니언 면에 게재한 네이선 박의 칼럼을 통해 WP는 ‘블랙리스트가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WP는 특히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필수적인가 하는 중요한 교훈을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출처: 고발뉴스닷컴]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535

 

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염차 20-02-15 18:39
   
인간같지 않은 토왜들......지긋지긋
 
 
Total 18,0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92 [북한] 정치적이지않은오직(진실,사실적인김일성인생,역사)… 돌통 04-16 238
17791 [한국사] 조선시대의 성교육.jpg (2) 소유자™ 04-16 2191
17790 [한국사] 조선시대에도 키스를 했을까????? 소유자™ 04-16 1094
17789 [북한] 정치적이지않고오직(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역… 돌통 04-15 383
17788 [북한] 정치적이지않은오직(진실,사실적인 김일성인생,역사… 돌통 04-15 248
17787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14 432
17786 [한국사] 영양왕은 참 저평가된 왕인듯. (1) 엄청난녀석 04-14 1002
17785 [북한] 정치적이지 않은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13 462
17784 [한국사] 평양 낙랑 무덤의 비밀 ,104년만에 풀렸다 (3) mymiky 04-13 1528
17783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13 329
17782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12 403
17781 [기타] 한국 최초의 일대일로? 강원도에 들어서는 축구장 170… 관심병자 04-12 882
17780 [세계사] 8살에 당에 끌려가 노비와 내시가 된 고구려 왕손.jpg (1) 소유자™ 04-12 988
17779 [한국사] 발해…동아지중해 누비며 무역 강국 자리매김.jpg (2) 소유자™ 04-12 620
17778 [한국사] 잘몰랐던 사실 / 선조 임진왜란 대비를 철저히 했다 (3) 러키가이 04-12 863
17777 [북한] 독립운동가 손,씨 가문과 김일성의 우정.(하) 편. 돌통 04-12 344
17776 [북한] 독립운동가 손,씨 가문과 김일성의 우정.(중) 편. 돌통 04-12 230
17775 [북한] 독립운동가 손,씨 가문과 김일성의 우정.(상) 편 돌통 04-12 316
17774 [한국사] 밑에 전쟁영웅 순위 글에서 이순신 언급. (10) 상식4 04-11 669
17773 [북한] 훙치허 전투.. 돌통 04-10 523
17772 [북한] 중국,수분하,삼차구조선족진의 동녕현 전투.. 돌통 04-10 414
17771 [북한] 北북 최신 스마트폰 ‘평양 2426·2428’, 예멘 회사서 … 돌통 04-10 635
17770 [한국사] 한국사 최강의 장군들 (25) 하시바 04-09 2119
17769 [한국사] 시라무룬허와 로합하, 거란과 요서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4-08 786
17768 [한국사] 28톤 740매 말갑옷 비밀..삼국시대 전투마 조랑말 크기 (2) 러키가이 04-08 1519
17767 [한국사] 고구려와 요동, 요서 분별과 요택 그리고 고려 강역 (9) 고구려거련 04-07 1412
17766 [북한] (하얼빈 특종) 조선족 이민 여사의 증언. 05편.. 돌통 04-06 105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