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2 14:09
[한국사]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029  

이 글은 본인이 게시한 645년, 당 태종과 요택 1편 수정&보완 설명 영상에서 한 탐문자께서 "임유관에서 육고하(六股河)를 거쳐 북상해서 다시 소릉하 지류인 여아하(女儿河)를 따라 금주시(錦州市)에서 이르는 경로로 가면 영주를 거치지 않고 요택(사학계 통설 비정 현 신민시 남쪽, 반금시 북쪽 지역)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침공일정에서 영주가 거명되지 않은 것은 이 경로로 이동했기 때문으로, 이 경로는 상대적으로 짧기 때문에 더 빨리 도착할 수 있습니다."하는 내용의 견해를 주셔서 그 견해를 검토함과 동시에 앞에서 설명한 연구 내용을 요약, 재수정&보완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러한 합당한 근거를 갖춘 비판은 우리 역사의 실체와 진실을 밝히는 소중한 불씨 역할을 합니다. 의견을 주신 탐문자분께 감사드립니다.

본래 이 요택탐구는 총 2편 분량으로 기획하여 당 태종이 건넌 요택이 사학계 통설이 설명하는 현 신민시 남쪽, 반금시 북쪽, 북진시 동쪽, 태안현 서쪽 지역이 아닐 수 있다는 사실을 타당한 근거로써 알리는, 즉 도입 발제로서 게시하고자 한 것입니다.

이 2편의 연구영상 외에 별도로 요택을 추적하는 다양한 접근방식의 연구안과 연구결과를 가지고 있어서 그것을 차차 풀어내어 게시할 계획이었습니다.

1편 영상은 애초에 당 태종의 일정만을 설명하는 내용을 담고자 하였으나 제작하는 과정에서 제 견해를 덧붙이게 되었고 이로 인하여 수정, 재수정&보완 등 불가피하게 살이 붙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역시 보다 사실에 가깝게 다가가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저는 연구를 하면서 "내 생각이 무조건 옳다", "이것만이 답이다"하는 생각을 전혀 고수하지 않습니다.

제 견해와 주장은 당연히 제 자신의 비판을 끊임없이 받으며 수정, 보완될 것입니다.

해당 내용을 이곳에 문서로서 붙이며, 관련 영상은 빠른 시일 내에 게시하겠습니다.

_ _ _ _ _ _ _ _ _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연구자 : 무쿠리(mvkuri)



A 요택과 북평의 거리 구하기


1. 거리값(里數, 10리의 km값)

1) 기준

① 유주 → 북평 
통전 거리 기록 500리, 독사방여기요 거리 기록 550리
실제 현대도로 거리 약 260km

② 정주 → 유주 독사방여기요 거리 기록 480리 
실제 현대 도로 거리 230km 내외

2) 산출값

통전 10리 ≒ 5.2km 
독사방여기요 10리 ≒ 4.73km


2. 속도값(645년, 당 태종의 하루 이동속도)

1) 1일 45리(23.63km, 통전 리수 기준)

유주(4월10일 출발) → 북평(4월20일 도착), 11일 소요, 통전 기록 500리

2) 1일 52리(28.08km, 통전 리수 기준)

영주(10월12일 출발) → 임유관(10월21일 도착), 10일 소요, 통전 기록 근거 추산 520리


3. 영주와 북평의 거리

영주(10월12일 출발) → 북평(10월25일 도착), 14일 소요(추정)

1) 통전 거리 기록에 통전 리수 산출값(10리≒5.2km) 적용시 
700리 = 364km

2) 현대 도로 거리
약 345km 내외


4. 영주에서 북평까지 소요 시일 문제

영주(10월12일 출발) → 북평(10월25일 도착)으로 14일 소요된 것으로 추정

후퇴일정에서, 임유관(10월21일 도착)에서 유주(11월6일 도착)까지 총 15일이 소요되었으므로 두 지점 사이의 통전 기록 거리인 680리를 하루거리로 추산시 45리가 산출된다. 이 이동속도는 침공일정에서, 유주에서 북평까지 이동한 하루 이동속도와 동일한 값인데 이를 적용하면 침공시와 마찬가지로 후퇴시에도 북평에서 유주까지 총 11일이 걸렸다는 결론이 도출된다. 따라서 북평을 출발한 날짜는 10월 26일, 도착한 날짜는 10월 25일이 되므로 영주(10월11일 도착)에서 북평(10월25일 도착 추정)까지 걸린 시일은 14일이 산출된다.

그러나 이는 영주에 도착하여 하루밖에 머물지 않고 바로 출발했다고 가정하였을 때에 도출되는 값이다. 당 태종은 10월 11일 영주에 도착하여 전사자들의 무덤을 조성하여 장사를 지내줬다. 당군은 요택을 건너느라 사상자와 부상자가 발생하고 당 태종 자신까지도 요택을 건너는 길을 만드는 것을 돕는 등 당군은 전체적으로 정비의 시간이 필요했을 것으로 충분히 가정할 수 있다.

만약 하루를 더 지체했다고 가정한다면 영주에서 임유관까지 총 9일을 소요한 것이 되므로 이 때에 이 9일 동안 당군의 하루 이동속도는 약 58리, 현대 단위로 환산시 약 30.16km를 이동했다는 결과값이 산출되며 이렇게 하였을 때에 후퇴일정에서, 영주에서 북평까지 걸린 시일은 14일에서 하루 단축한 13일로 추론해 낼 수 있다. 


5. 북평에서 요택까지의 거리

영주(4월 21일 출발) → 임유관(5월 3일 도착), 13일 소요

1) 2-­1값(23.63km) 적용시 약 307km
2) 2­-2값(28.08km) 적용시 약 365km



B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침공시와 퇴각시의 이동경로가 모두 동일하였다고 가정한다면, 즉 침공시에 임유관에서 대릉하를 타고 요택으로 이동했다면 영주(유성)와 요택은 동일한 거리, 또는 서로 매우 가까운 거리에 위치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645년, 당 태종의 일정에서, 침공시에 북평과 요택 사이에 영주가 언급돼 있지 않으므로 다른 경로, 즉 임유관에서 해안, 또는 소릉하를 타고 현 금주(진저우)를 거쳐 사학계 통설이 비정한 요택(신민과 반금 사이)에 도달했다고 해석할 여지가 있다. 이 경로의 현대 도로에서의 거리는 약 360km 내외로서 이 역시 2­2값을 적용한 거리인 약 365km와 거의 일치한다.

그런데 후퇴시에는 장손무기와 당 태종이 이끄는 선두군 1만, 이세적과 강화왕 도종이 이끄는 후미군 4만, 총 5만의 군대가 이동하였으며, 침공시에, 당 태종이 거느린 군사의 수는 육군(六軍)과 이민족 부대까지 더하여 후퇴시 병력수와 비슷하거나 그보다 몇 배 더 많았을 것으로 추정이 되므로 이러한 대병력이 해안가, 또는 소릉하 경로를 따라 금주에 이르러 다시 현 사학계 통설의 645년 요택인 신민과 반금 사이의 요택으로 이동했다고 보기에 무리가 따른다

이 해안가, 또는 스릉하 경로는 당시까지 고구려와 중국계 정권의 전쟁사에서, 어느 사서도 거론하지 않은 경로로서 고구려를 몇 차레 침공한 수나라조차 침공과 후퇴의 경로에 반드시 임유관 →유성(영주) → 요수 경로를 이용하였다. 따라서 그 바로 후대의 정권인 당나라의 당 태종 역시 동일한 경로로 침공과 후퇴를 하였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이세적만이 유성에서 요택을 건너 요수로 가는 경로가 아닌 북쪽으로 크게 돌아서 요수의 상류를 거쳐 들어가는 경로를 택하는, 허점을 노린 기습을 하였을 뿐이다.


1) 사서 기록에 나타난 임유관에서 해안 경로를 따라 현주(현 북진시)에 도달한 사례

하지만 사서에 임유관에서 남쪽 경로를 따라서 현 사학계가 645년 당 태종의 요택을 비정한 신민시 남쪽, 반금시 북쪽의 요택의 입구에 해당하는 북진시까지 도달한 기록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소규모의, 비무장 인원이 이동한 기록이라는 차이를 제외하고 말이다. 

947년에 임유관에서 해안을 따라서 현주까지 이동한 석중귀의 이동경로를 보면 금주에서 해북주를 거쳐 현주까지 이동하였다. 해북주는 현 의현과 금주 사이에 위치하면서 의현 쪽에 치우친 곳에 있어서 무경총요에 따르면 금주와 80리 떨어진 곳에 위치하였다. 따라서 석중귀는 금주에서 바로 대릉하를 건너 의무려산의 남쪽을 돌아 현주, 즉 북진시로 간 것이 아니라 의현 방향으로 올라가 대릉하를 건넌 후에 의무려산을 가로질러 현 북진시에 도달한 것이다.

이보다 2백여 년 후의, 비슷한 경로를 이용한 실제 이동기록인 1125년 허황종의 선화을사봉사금국행정록의 기록에서 송나라 사신단은 금나라 상경으로 향하면서 임유관을 빠져나온 후 천주(遷州), 습주(習州), 래주(來州), 해운사(海雲寺), 홍화무(紅花務)를 거쳐서 금주(錦州)에 도착한 후 금주錦州에서 유가장(劉家莊)을 거쳐 현 북진시에 해당하는 현주(顯州)까지 이동하였다.

이 유가장(劉家莊)의 정확한 위치는 알기 어려운데 유가장에서 현주에 이르는 일정을 기술하면서 강 왼쪽에 눈에 띄게 솟아있는 의무려산을 묘사(出榆關以東行,南瀕海,而北限大山,書皆粗惡不毛。至此,山忽峭拔摩空,蒼翠萬仞,全類江左,乃醫巫閭山也)하고 있어서 1125년의 허황종 역시 947년의 석중귀와 동일하게 금주에서 북쪽으로 돌아서 대릉하를 건너서 의무려산을 통과하여 북진시에 도달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들이 금주에서 곧장 의무려산의 남쪽을 지나서 현주로 향하는 경로를 택하지 않고 의현 방면에서 대릉하를 건너서 의무려산을 통과하는 경로를 택한 이유는 바로 현 대릉하 하구의 삼각지의 대부분, 그리고 이곳과 반금시 사이가 당시에는 바다였던 데에 그 까닭이 있다. 

만약에 645년의 당 태종이 이끄는 침공군이 석중귀나 허황종과 같은 해안, 또는 소릉하 경로를 따라서 금주에 이른 다음에 사학게 통설이 비정한 요택의 입구에 해당하는 현 북진시에 도달하였다 한다면 

소규모 인원도 아니고 수만 명에서 수십 만까지 추산되는 대병력 역시 금주에서 의현 방향을 거쳐 대릉하를 통과하여 의무려산을 통과하는 경로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

의무려산은 중국의 고대로부터 진산(鎮山)으로서 너무도 유명하므로 어떤 식으로든 이 산의 이름을 반드시 거명하였을 것이다. 그런데 당 태종의 645년 침공과 후퇴 행적에서 거명된 산은 마수산과 주필산밖에는 달리 없다. 뿐만 아니라 이 두 산은 모두 요택과 요수를 건너 그 동쪽 인근에 위치한 산이었다. 즉 사학계 통설을 따르더라도 요택의 위치뿐만 아니라 마수산과 주필산의 위치 비정 역시 사학계 통설은 자승자박한 꼴이 된다.


2) 군량과 이동경로의 상관성

당 태종은 644년 7월, 홍주(洪州), 요주(饒州), 강주(江州)의 3주에 명령하여 배 4백 척을 만들어 군량을 싣게 하였고 같은 해 10월, 북쪽으로는 영주로 군량을 수송하게 하고, 동쪽으로는 고대인성(古大人城)에 군량을 비축하게 하였다.

당 태종이 이렇게 군량수송에 만전을 기울인 이유는 수나라가 군량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일을 반면교사로 삼은 까닭이다. 당 태종은 위정(韋挺)에게 군량수송의 책임을 맡기며 “유주의 북쪽으로 요수까지 2천리는 주와 현이 없어서 군사들이 행군하며 군량을 조달할 곳이 없으니 경이 이 일을 맡아서 하여 군사들이 쓰기에 떨어지거나 너무 모자르지 않게 하라. (幽州以北,遼水二千餘里無州縣,軍行資糧無所取給,卿宜為此使。但得軍用不乏,功不細矣/구당서 위정 열전)라고 하였다. 사실 이 기록만 보더라도 당시 당나라의 영토는 유주의 북평까지만 해당됐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사학계 통설에서는 당시 당나라 영주의 위치를 현 조양시로 고정해서 보고 있는 바 사학계 통설의 설명을 따르더라도 군량 문제로 인하여 침공시에 영주를 거쳐서 갈 수밖에 없는 것이 된다.

644년 10월 군량을 수송하여 비축케 한 영주의 위치를 사학계 통설대로 현 조양시라 한다면 침공일정에서 이 조양시에 들러서 반드시 군량을 보급 받아야 하는 것이 된다. 

만약 해안이나 소릉하 경로를 통해 금주를 거쳐 요택 입구까지 이동했다 한다면 군량 공급을 군량선으로부터 받았다고 볼 수밖에 없으므로 당나라 해군은 산동의 등주에서 곧장 현 요동반도 여순/대련으로 건너온 것이 아니라 연안항로를 따라 시계방향으로 이동한 것이 되므로 이 역시 사학계 통설이 스스로 걸려든 덫이 된다.



C 요약


1. 수나라는 침공과 퇴각 모두 임유관 - 유성 - 요수 경로를 이용하였다.

2. 당 태종이 만약 임유관 → 소릉하 → 금주 경로로 침공했다 하더라도 당시 금주와 반금시 사이는 바다였으므로 당 태종의 병력은 북쪽 의현 방면으로 이동한 후 대릉하를 건너서 의무려산을 통과해야 한다. 당 태종의 645년 침공과 후퇴 일정에서 동에서 서, 서에서 동으로 건넌 강은 요수밖에 없다. 또한 그 요수 바로 옆에 있는 산은 마수산 한 곳뿐이었다.

3. 당 태종은 수나라의 패배 원인 가운데 하나인 군량수급 문제를 반명교사 삼아서 군량수급에 만전을 기했다. 644년 10월, 북쪽으로 영주, 동쪽으로 고대인성에 군량을 비축한다. 

이 영주의 위치를 사학계 통설 비정지이자 전통적 개념의 영주 위치인 현 조양시로 본다면 침공시의 당 태종과 그 휘하 육군은 군량 보급을 위해 반드시 영주가 있는 현 조양시로 이동해야 한다.

따라서 당 태종은 해안 경로가 아닌 임유관 → 영주(유성) → 요택 → 요수 경로로 고구려를 침공했다.

4. 만약 당 태종이 해안, 또는 소릉하 경로로 이동했다고 한다면 군량선으로부터 군량을 보급 받았다고 봐야 하는데 이렇게 되면 당 태종의 수군은 등주에서 대련 방면으로 움직인 것이 아닌 발해를 시계방향으로 도는 연안항해를 했다는 해석이 가능하여 사학계 통설의 자승자박이 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0-02-12 15:00
   
※ 한 줄 요약

"당 태종의 일정을 근거할 때에 요택은 영주와 아주 가까운 곳에 있었다"
포테이토칩 20-02-12 15:19
   
645년 고구려 침공 당시 이세민이 동원한 병력을 10만, 17만 정도로 축소해서 보는 학자들도 많던데...

아마 저 퇴각 루트를 설명하기 위해서 병력수를 적게 잡았을 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감방친구 20-02-12 15:25
   
근데 이미 이세민과 수군이 동원한 병력만 해도 10만이 넘죠
          
포테이토칩 20-02-12 15:27
   
17만이라는 수치는 이세적 군대+장량? 이던가 하는 인간이 이끌던 수군만을 합한 수치죠.

사람들이 당태종 본대를 다들 무시하거나 아니면 적게 잡으시는듯 합니다.
               
감방친구 20-02-12 15:49
   
뭐든지 그런 식으로 우리에게 불리하게 해석을 하죠
퇴각 시에 당태종과 함께 요택을 건넌 인원은
장손무기 1만영, 이세적과 도종의 4만 명
총 5만 명입니다

그리고 사학계 통설은 현 요양시에 요동성을 비정하고 있는데 이 경로의 요하는 서울과 인천을 지나는 한강 같이 큰 강으로 100여보라는 요수의 폭과는 거리가 멀죠
토마스베델 20-03-20 20:57
   
좋은 글 감사합니다.
 
 
Total 17,7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19 [북한] 최승희의 1950년대 소련 공연 사진자료 발굴 (7) mymiky 03-11 1183
17718 [한국사] 기자조선 이야기 찾아보니 조선에서 왜 기자조선 좋… (12) 아비요 03-11 1237
17717 [한국사] 조선일보의 자화자찬? 반쪽짜리 백년사 mymiky 03-10 623
17716 [북한] 김일성이가중국한테 백두산 절반을팔아 먹었다는건 … (4) 돌통 03-10 1252
17715 [북한] 03편.."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마지막편. 돌통 03-10 263
17714 [북한] "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 02편.. 돌통 03-10 243
17713 [북한] " 안창호의 시국대강연[김일성] 01편. 돌통 03-10 222
17712 [북한] "김일성대 학생들 발랄"..독일인들, 북 이미지와 달라 돌통 03-10 328
17711 [한국사] 조선/동아일보ㅡ 일제부역의 정체를 알리는 다큐영… (1) mymiky 03-10 501
17710 [한국사] 한국학 1세대 마르티나 교수ㅡ 한국은 옛 것을 너무 … mymiky 03-10 702
17709 [한국사] 조선의 고유한 감성이 담긴 그림, 『책가도』 (3) 소유자™ 03-08 1029
17708 [한국사] <일제종족주의> 쓴 황태연 교수 “역사학자들, … (1) 초록바다 03-08 809
17707 [북한] 대한민국의 건국 과정 역사.. 진실을 얼마나~알고있… (2) 돌통 03-06 1006
17706 [세계사] 역사추적-"삼별초는 오키나와로 갔는가?" (4) 소유자™ 03-05 1487
17705 [한국사] 오키나와(沖縄)의 전통복식을 통해 본 류구(琉球)와 … (9) 감방친구 03-03 2747
17704 [한국사] 조선시대 화가들이 그린 '기묘한' 백두산 (1) 러키가이 03-02 2158
17703 [기타] 내가 꿈꾸는 미래의 동아시아 (6) 뽀로록 03-02 1337
17702 [한국사] 헬조선과 한의 민족 (1) 상식4 03-01 1003
17701 [한국사] 이번에 발견된 이완용의 희귀문서...jpg (2) 소유자™ 03-01 1500
17700 [북한] 김정은을 긍정적으로 보는 북한전문가들 (1) 돌통 03-01 828
17699 [북한] 김정은의 진면목 (잔혹전설) (1) 돌통 03-01 791
17698 [북한] 김정은은 한번도 오판하지 않았다.(천*우)전문가.. 돌통 03-01 521
17697 [북한] *** 김정은 시대에 대한. 가장 큰 거짓말.. 돌통 03-01 339
17696 [한국사] 북한ㅡ 2016년 고려 덕종/정종 왕릉 발굴 사진 mymiky 02-29 1009
17695 [한국사] 고구려 지도 (13) 도수류 02-28 2479
17694 [한국사] 식빠, 토왜들이 주장하는 낙랑군은 거짓 도수류 02-28 648
17693 [세계사] 안녕하세요 동아게 회원님들 질문이 있습니다 (8) 6시내고환 02-27 6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