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0 18:33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 6.25의 진정한 진실.07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613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 6.25의 진정한 진실.07편.



중국 단둥에는 단교가 있다고 한다. 6.25때 폭파되어 단절된 이 다리입구에 압록강을 건너는 중공군 동상이 있다고 한다. 그 동상에 모택동의 아들인 모인영이도 동상에 세워졌다고 한다.



스탈린은  미,중간 전쟁을 일으켜 국력이 소진된 중국으로부터 만주땅을 취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한다.



[소련의 대중국 관계와 한국전쟁에 대한 소련의 전략적 의도]



1949년 기간 중 상기와 같은 국제정세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한국 방위 의사를 분명히 하였다면 1950년 1월 스탈린이 김일성의 남침계획을 승인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 6.25전쟁 개전에 대한 상기 주장의 大前提이다.


그러나 6.25전쟁에 대한 스탈린의 전략적 의도를 앞 章에서 서술한 바와 같이 국제환경의 변화와 애치슨선언을 연결하여 파악하려는 것은 소련의 대중국관계에 대하여는 내색을 하지 않고 국제환경 변화론만을 언급한 스탈린의 말을 고지식하게 믿고 그의 眞意를 간과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章에서는 중국 공산당 창당 후 우호적이라고 평가할 수 없는 소련의 대중국 태도와 스탈린이 중국공산 혁명 달성 후 중국을 한국전쟁 개시 결정에 개입시키고 개전 후부터 참전을 필사적으로 유도하고 휴전협상 종료시까지 전쟁을 장기화하도록 중국측에 요청해 온 태도들을 차례로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중국공산혁명에 대한 소련의 방해



1921년 창당이후 중국공산당은 소련공산당과 굴곡이 많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모택동 자신이 1956년 3월 31일 북경주재 소련대사 유딘(Pavel F. Yudin)에게 토로한 바와 같이 스탈린은 1926년 중국국민당을 혁명주력세력으로 평가하고 중국공산당이 국민당 산하에 들어가 통일전선을 형성할 것을 지시하는 등 중국문제에 대한 로선 정립에 많은 오류를 범했다.

 


1920년대 중국공산당은 코민테른의 지부로서 레닌(V. I. Lenin) 死後 코민테른의 지도자인 스탈린의 지령을 충실히 이행하였고


1930년대 장정기간을 제외하고는 모택동은 코민테른과 소련공산당에 당의 중요사항을 일일보고를 하였으며 1956년 중소분쟁이 대외적으로 공개되기 전까지는 소련과 다른 의견이 있더라도 공개토론을 회피하였다.


그러나 스탈린은 끊임없는 의심과 우려를 하면서 모택동을 낮게 평가하였다. 스탈린은 “모택동은 중국의 푸가쵸프(러시아 농민혁명 지도자)와 같은 농민지도자이다. 그는 자신이 맑스의 자본론을 읽어 본 적이 없다고 고백할 정도로 맑스주의자가 아니다”라고 몰로토프에게 말할 정도로 모택동을 형편없게 평가하였다.

 


또한 스탈린은 모택동과 적대관계에 있는 蔣介石주도 국민당 군대에 對日 抗戰 支援名目으로1937년부터 1939년 까지 3년동안 3억불의 차관, 군사고문관 500명 및 약 6만톤에 이르는 군수물자를 제공하기도 하였다.



                     이상..   08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822
500 [한국사] 왜국倭國은 절강성과 대만이었다(삼국지 위서동이전… (10) 수구리 08-09 651
499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22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5 650
498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3편.. 돌통 01-19 650
497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650
496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2) 보리스진 06-29 649
495 [한국사] 단군조선 문화유적 및 유물(백악산 아사달과 장단경) (2) 수구리 08-23 649
49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648
493 [기타] 제우스가 치우천황 2편 만법귀일 10-06 648
492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이예 편> 설민석 05-25 647
491 [기타] 팩트전달(폭력)도 정도껏 했으면 합니다 (4) 올바름 10-26 647
490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남한산성 4 히스토리2 04-26 647
489 [북한] 독립운동가 손,씨 가문과 김일성의 우정.(하) 편. 돌통 04-12 647
488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역… 돌통 05-12 646
487 [한국사] 패수 요수 낙랑군 한사군 위만조선 요동의 위치는 사… (7) 수구리 07-20 646
486 [중국] 기록 관점 - 은천(銀川) 주위에 위치하는 지명들.. 현조 07-29 645
485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4편. 돌통 01-20 645
484 [북한] 전문가들의 6.25전쟁의 정확한 평가.03편 돌통 08-27 645
483 [기타] 히스토리님은 왜 G를 드셨남 ㅋ (7) 칼리S 04-16 644
482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643
481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03 643
480 [북한] 내가 아는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10편. 돌통 06-28 643
479 [한국사] 대체 어디에 국내성이 의주라는 기록이 있습니까? (1) 남북통일 03-16 642
478 [한국사] 낙랑군 관련 물질문화 문제 (1) 감방친구 04-27 642
477 [한국사] 고구려에 관해서 질문드립니다... (5) Friendly 12-18 641
476 [한국사] 감방친구님의 의문에 대한 답글(2) (17) 독산 03-11 641
475 [북한] 소련의 영향으로 북한 어떻게 태어났나? 05편..마지막… 돌통 01-23 641
474 [한국사] [펌] 33인, 그들이 정말 ‘민족대표’일까 송구리 03-14 640
 <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