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19 17:51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jpg
 글쓴이 : 소유자™
조회 : 790  

우리가 고대 역사에 대해 안다고 생각하는 것들은 사실 정말 상당 부분이 불확실 하다. 사실 그럴 만도 한것이, 기록이 있는 역사적 사건들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학계의 정론도 10년 단위로 바뀌는 판에 기록도 없는 시대의 역사는 당연한 것이 아니겠는가?

 

가장 대표적으로 가장 오래된 평화조약의 기록이 남아있는 카데시 전투의 경우는 "우리 이집트 군이 습격을 당했다, 근데 우리가 이겼다!!!" 라는 말도 안되는 수준의 생략이 있다.

 


근동의 경우는 그나마 기록이라도 있지만, 이 시기에 독자적인 기록을 남기지 않고 그대로 사라진 문명들도 있다. 우리나라의 청동기 시절 고조선 같이 말이다.


1.jpg


북,중앙 유럽의 청동기 문명 또한 마찬가지 인데, 이 지역에 문명이 있었다는 것은 확실 하지만 기록이 거의 없다 보니까 고고학 유물들을 통해서만 그 역사를 짐작할수 있을 뿐이다.

 

그만큼 아는 것도 거의 없는데, 얘들이 청동기를 썻다는 것과 인구밀도가 매우 낮았다는 것 정도가 확실하고 나머지는 추측의 영역이다. 

 

네브라 스카이 디스크 같은 물건으로 "아 얘들이 천문지식도 가지고 있었구나" 정도의 추측 같은것 말이다.


2.jpg

어쨌든 인구밀도가 극도로 낮은 만큼, 조직적인 전쟁행위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는게 역사학자들의 중론이였다.대부분의 무기들, 특히 칼은 의식용 물건으로 취급받았고, 거의 빠짐없이 악기들과 같이 발견되었다는 것이 그 추측을 뒷받침 하였다.

 

그러다가 1996년 북동부 독일 톨렌즈 계곡에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이 벌어졌다.

3.jpg

바로 근처를 지나가던 평범한 시민이 돌로 만든 화살촉이 박힌 사람 팔뼈를 발견한 것이다.

4.jpg

그 사람은 뭔가 역사에 대한 조예가 있었는지, 경찰 대신에 역사학자들을 불렀고 이를 시점으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톨렌즈 계곡 전투지"에 대한 발굴이 시작된다.



5.jpg


온갖 종류의 무기와 군사물자가 발굴되고(망치, 몽둥이, 창, 칼, 단검, 활과 화살, 심지어 군마까지(?!)), 그와 함께 1만 3천개에 달하는 인간의 유해조각들까지 발굴된 것이다.

 

6.jpg

대부분의 유해들은 20-40대의 젊은 성인 남성 및 몇몇 여성과 어린이들의 것이었고, 단 하나도 빠짐없이 무기로 인한 치명적인 외상을 가지고 있었다.

 

탄소연대 측정결과 이 지역에서 기원전 1300-1200년 사이에 전투가 벌어졌다는 결론이 내려졌고, 대대적인 고고학 발굴이 시작된다.(참고로 카데시 전투가 기원전 1274년에 벌어졌다.)

7.jpg

발굴이 지속되었고, 고고학자들은 다음 특이사항들을 발견한다.

 

1. 25%의 유해들은 톨렌즈 전투 이전에 상처를 입고(아마도 전투에 참여해서 입은 부상) 자연치유된 흔적을 보인다. 이는 전투에 반복적으로 투입된 전사계급이 상당수 존재했다는 추측의 근거로 쓰이기도 한다.

 

2. 많은 유해에 도검류로 받은 상처가 남아있으나 칼은 단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 아마도 전투가 끝난후 전리품으로 노획당한듯 하다.

 

3. 말이 전투현장에 투입되었다. 처음 발견된 팔뼈는 사실 궁수가 기마병을 부상시킨 것으로 판명되었다.

 

4. 성인남성이 아닌 유해들은 군대를 따라다니던 식솔들이였거나, 아니면 이 지역에 토착민으로서 전투 도중 혹은 직후에 침략군에게 학살 당한 것으로 보인다.

8.jpg
9.jpg


더 깊숙한 조사가 이루어졌고, 그 결과 해당 지역에는 잘 정비된 가도와 다리가 위치해 있었다는 것 까지 알아낸다.

 

전투가 벌어지기 500년 전 즈음에 건설 되었지만, 전투가 벌어진 시점에 다시 복구 되었다고. 이 건축물은 이 지역 어디엔가 수백년 동안 다리와 가도를 사용한 상당한 규모의 정착지가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리고 위의 사진에 사각형으로 하이라이트된 부분에서는 1478개의 뼛조각이 12 제곱미터에 불과한 공간에 한데 몰려 있는 채로 발굴되어, 전투에서 패배한 측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다 몰살당한 지역으로 추측 되기도 한다.

10.jpg

최종적으로 대략 750명에서 15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고 추측되었으며,

11.jpg

통상적인 전근대 전투의 사상자 비율로 볼때 양측을 합해 총 3000명에서 5000명 사이의 전투원들이 투입되었다고 추측된다.

 

이 발굴은 말 그대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였는데, 3천명에서 5천명이 동원되는 전투는 고대 기준으로 정말 엄청난 규모이기 때문이다. 일단 유럽의 중세초기에 기록된 대부분의 전투들이 이정도 규모로 벌어졌고,

 

그런 역사적 맥락을 차치하고서라도 군대를 갖다온 유게이들이라면 1500명 정도를 먹고, 입히고, 훈련시키는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당해봐서 알것이다. 근데 1제곱킬로미터 당 3~5명 정도 살던 시대에 이 3000~5000명이 모여서 전투를 벌였다?

 

즉 최소한 1500명에서 2500명을 모으고, 먹이고, 입히고, 훈련시키고, 지휘할만한 조직이 있었다는 뜻이며, 흔적도 없고 저언혀 기록에 남지도 않았지만 상당한 수준의 정부가 존재했을수도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고대 유럽의 청동기 문명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을 뒤흔드는 엄청난 발굴이였던 셈이다. 


출처:Fmkorea

----------------------------------------------------------------------------------

음......우리 인류는 초기 4대문명 이외에 잃어버린 문명이 많다고 들었는데.......

이들도 잃어버린 문명중 하나가 아니였나.......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그보다 야만의땅이라 불려졌던 유럽에서 이정도의 대규모전투라.......

도대체 무슨일이 있었을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296
17726 [기타] 한국에는 늑대만이 아닌 조선 승냥이가 있었습니다 (2) 관심병자 03-20 3219
17725 [한국사] 한국의 민족주의는 식민사관과 좌파진보의 리버럴리… (6) 상식4 03-18 1677
17724 [기타] 한국은 동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왜 미움(시기, 질투)… (3) 상식4 03-18 2540
17723 [한국사] 외국사람들이 기록한 조선인 만화....jpg (3) 소유자™ 03-17 3191
17722 [북한] [이재*의 법정증언] 김일성의 실체, 역사적 사실로 바… (1) 돌통 03-13 1032
17721 [북한] 국회프락치사건 관련자들의 말로(末路) 돌통 03-13 667
17720 [북한] 박*순 "이승만이 조작"..북한 "아니다,우리가" 돌통 03-13 1063
17719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748
17718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2편 돌통 03-13 470
17717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1편 돌통 03-13 486
17716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돌통 03-13 359
17715 [북한] 최승희의 1950년대 소련 공연 사진자료 발굴 (7) mymiky 03-11 1384
17714 [한국사] 기자조선 이야기 찾아보니 조선에서 왜 기자조선 좋… (12) 아비요 03-11 1497
17713 [한국사] 조선일보의 자화자찬? 반쪽짜리 백년사 mymiky 03-10 759
17712 [북한] 김일성이가중국한테 백두산 절반을팔아 먹었다는건 … (4) 돌통 03-10 1492
17711 [북한] "김일성대 학생들 발랄"..독일인들, 북 이미지와 달라 돌통 03-10 462
17710 [한국사] 조선/동아일보ㅡ 일제부역의 정체를 알리는 다큐영… (1) mymiky 03-10 609
17709 [한국사] 한국학 1세대 마르티나 교수ㅡ 한국은 옛 것을 너무 … mymiky 03-10 910
17708 [한국사] 조선의 고유한 감성이 담긴 그림, 『책가도』 (3) 소유자™ 03-08 1190
17707 [한국사] <일제종족주의> 쓴 황태연 교수 “역사학자들, … (1) 초록바다 03-08 979
17706 [북한] 대한민국의 건국 과정 역사.. 진실을 얼마나~알고있… (2) 돌통 03-06 1189
17705 [세계사] 역사추적-"삼별초는 오키나와로 갔는가?" (4) 소유자™ 03-05 1759
17704 [한국사] 오키나와(沖縄)의 전통복식을 통해 본 류구(琉球)와 … (9) 감방친구 03-03 3185
17703 [한국사] 조선시대 화가들이 그린 '기묘한' 백두산 (1) 러키가이 03-02 2517
17702 [기타] 내가 꿈꾸는 미래의 동아시아 (6) 뽀로록 03-02 1573
17701 [한국사] 헬조선과 한의 민족 (1) 상식4 03-01 1166
17700 [한국사] 이번에 발견된 이완용의 희귀문서...jpg (2) 소유자™ 03-01 1706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