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19 17:51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jpg
 글쓴이 : 소유자™
조회 : 683  

우리가 고대 역사에 대해 안다고 생각하는 것들은 사실 정말 상당 부분이 불확실 하다. 사실 그럴 만도 한것이, 기록이 있는 역사적 사건들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학계의 정론도 10년 단위로 바뀌는 판에 기록도 없는 시대의 역사는 당연한 것이 아니겠는가?

 

가장 대표적으로 가장 오래된 평화조약의 기록이 남아있는 카데시 전투의 경우는 "우리 이집트 군이 습격을 당했다, 근데 우리가 이겼다!!!" 라는 말도 안되는 수준의 생략이 있다.

 


근동의 경우는 그나마 기록이라도 있지만, 이 시기에 독자적인 기록을 남기지 않고 그대로 사라진 문명들도 있다. 우리나라의 청동기 시절 고조선 같이 말이다.


1.jpg


북,중앙 유럽의 청동기 문명 또한 마찬가지 인데, 이 지역에 문명이 있었다는 것은 확실 하지만 기록이 거의 없다 보니까 고고학 유물들을 통해서만 그 역사를 짐작할수 있을 뿐이다.

 

그만큼 아는 것도 거의 없는데, 얘들이 청동기를 썻다는 것과 인구밀도가 매우 낮았다는 것 정도가 확실하고 나머지는 추측의 영역이다. 

 

네브라 스카이 디스크 같은 물건으로 "아 얘들이 천문지식도 가지고 있었구나" 정도의 추측 같은것 말이다.


2.jpg

어쨌든 인구밀도가 극도로 낮은 만큼, 조직적인 전쟁행위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는게 역사학자들의 중론이였다.대부분의 무기들, 특히 칼은 의식용 물건으로 취급받았고, 거의 빠짐없이 악기들과 같이 발견되었다는 것이 그 추측을 뒷받침 하였다.

 

그러다가 1996년 북동부 독일 톨렌즈 계곡에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이 벌어졌다.

3.jpg

바로 근처를 지나가던 평범한 시민이 돌로 만든 화살촉이 박힌 사람 팔뼈를 발견한 것이다.

4.jpg

그 사람은 뭔가 역사에 대한 조예가 있었는지, 경찰 대신에 역사학자들을 불렀고 이를 시점으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톨렌즈 계곡 전투지"에 대한 발굴이 시작된다.



5.jpg


온갖 종류의 무기와 군사물자가 발굴되고(망치, 몽둥이, 창, 칼, 단검, 활과 화살, 심지어 군마까지(?!)), 그와 함께 1만 3천개에 달하는 인간의 유해조각들까지 발굴된 것이다.

 

6.jpg

대부분의 유해들은 20-40대의 젊은 성인 남성 및 몇몇 여성과 어린이들의 것이었고, 단 하나도 빠짐없이 무기로 인한 치명적인 외상을 가지고 있었다.

 

탄소연대 측정결과 이 지역에서 기원전 1300-1200년 사이에 전투가 벌어졌다는 결론이 내려졌고, 대대적인 고고학 발굴이 시작된다.(참고로 카데시 전투가 기원전 1274년에 벌어졌다.)

7.jpg

발굴이 지속되었고, 고고학자들은 다음 특이사항들을 발견한다.

 

1. 25%의 유해들은 톨렌즈 전투 이전에 상처를 입고(아마도 전투에 참여해서 입은 부상) 자연치유된 흔적을 보인다. 이는 전투에 반복적으로 투입된 전사계급이 상당수 존재했다는 추측의 근거로 쓰이기도 한다.

 

2. 많은 유해에 도검류로 받은 상처가 남아있으나 칼은 단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 아마도 전투가 끝난후 전리품으로 노획당한듯 하다.

 

3. 말이 전투현장에 투입되었다. 처음 발견된 팔뼈는 사실 궁수가 기마병을 부상시킨 것으로 판명되었다.

 

4. 성인남성이 아닌 유해들은 군대를 따라다니던 식솔들이였거나, 아니면 이 지역에 토착민으로서 전투 도중 혹은 직후에 침략군에게 학살 당한 것으로 보인다.

8.jpg
9.jpg


더 깊숙한 조사가 이루어졌고, 그 결과 해당 지역에는 잘 정비된 가도와 다리가 위치해 있었다는 것 까지 알아낸다.

 

전투가 벌어지기 500년 전 즈음에 건설 되었지만, 전투가 벌어진 시점에 다시 복구 되었다고. 이 건축물은 이 지역 어디엔가 수백년 동안 다리와 가도를 사용한 상당한 규모의 정착지가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리고 위의 사진에 사각형으로 하이라이트된 부분에서는 1478개의 뼛조각이 12 제곱미터에 불과한 공간에 한데 몰려 있는 채로 발굴되어, 전투에서 패배한 측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다 몰살당한 지역으로 추측 되기도 한다.

10.jpg

최종적으로 대략 750명에서 15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고 추측되었으며,

11.jpg

통상적인 전근대 전투의 사상자 비율로 볼때 양측을 합해 총 3000명에서 5000명 사이의 전투원들이 투입되었다고 추측된다.

 

이 발굴은 말 그대로 고고학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였는데, 3천명에서 5천명이 동원되는 전투는 고대 기준으로 정말 엄청난 규모이기 때문이다. 일단 유럽의 중세초기에 기록된 대부분의 전투들이 이정도 규모로 벌어졌고,

 

그런 역사적 맥락을 차치하고서라도 군대를 갖다온 유게이들이라면 1500명 정도를 먹고, 입히고, 훈련시키는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당해봐서 알것이다. 근데 1제곱킬로미터 당 3~5명 정도 살던 시대에 이 3000~5000명이 모여서 전투를 벌였다?

 

즉 최소한 1500명에서 2500명을 모으고, 먹이고, 입히고, 훈련시키고, 지휘할만한 조직이 있었다는 뜻이며, 흔적도 없고 저언혀 기록에 남지도 않았지만 상당한 수준의 정부가 존재했을수도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고대 유럽의 청동기 문명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을 뒤흔드는 엄청난 발굴이였던 셈이다. 


출처:Fmkorea

----------------------------------------------------------------------------------

음......우리 인류는 초기 4대문명 이외에 잃어버린 문명이 많다고 들었는데.......

이들도 잃어버린 문명중 하나가 아니였나.......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그보다 야만의땅이라 불려졌던 유럽에서 이정도의 대규모전투라.......

도대체 무슨일이 있었을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7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26 [북한] 히틀러식 야밤 휏불 행군.. 미친 북한. (3) 돌통 01-31 2387
17625 [북한] 스위스 특별취재.김정은의 모든것.. 돌통 01-31 851
17624 [북한] 北 건국 빨치산의 주역 4인방들의 이력서들 발견. 돌통 01-31 939
17623 [한국사] 임진왜란은 조선이 왜에게 승리한 전쟁 (27) 행복찾기 01-30 2644
17622 [한국사] 낙랑국과 낙랑군, 그리고 한사군의 실제 위치 (17) 고구려거련 01-29 1500
17621 [한국사] 가타카나 신라 유래설' 제기한 일본 학자 (1) 스파게티 01-29 1279
17620 [북한] **탈북자 주성하 기자의 팩트.정확히 기쁨조란 어떤… 돌통 01-29 1040
17619 [북한] 탈북자 출신 "주성하"기자,극우,극좌 구분없이 오직 … 돌통 01-29 832
17618 [한국사] 거란(遼)과 고려의 접경지 고찰 (4) 감방친구 01-28 1498
17617 [중국] 우한 현지 백인이 촬영한 우한 시내와 도로, 마트 경상도마미 01-28 2235
17616 [기타] 중국 대처에 대해 거세게 비판하는 우한청년의 호소 … 관심병자 01-28 1449
17615 [기타] 확산되는 중국발 바이러스 | 홍콩 반공 집회 관심병자 01-27 1155
17614 [중국] 우한 현지 대학생의 목숨을 건 폭로 (2) 경상도마미 01-27 2484
17613 [기타] 동아시아를 뒤흔든 해적 끝판왕, 여진구 이야기(유튜… 무한성장맨 01-26 1598
17612 [북한] 북한의 김경희는 예수?? (2) 돌통 01-26 1030
17611 [북한] 북한의 김경희 등장.. **이럴수가? 저주의 유언장.. (2) 돌통 01-26 1104
17610 [기타] 우한 CCTV에 찍힌 영상들. 절규하는 의료진 관심병자 01-25 3258
17609 [일본] 일본어 단어 2000개 날로 먹는 방법 풍림화산투 01-25 1813
17608 [기타] 역사스페셜 – 2010 탐사보고, 동명루트를 찾아서 관심병자 01-24 896
17607 [기타] 단군설화 잡설 (1) 관심병자 01-24 1725
17606 [한국사] 장영실 관련 역사연구에서 우려스러운 점. 하린 01-23 751
17605 [한국사] 중국의 역사 왜곡 중 의외로 안알려진것.jpg (3) 소유자™ 01-23 1736
17604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7편. 돌통 01-23 420
17603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6편.. 돌통 01-23 284
17602 [북한] 소련의 영향으로 북한 어떻게 태어났나? 05편..마지막… 돌통 01-23 339
17601 [북한] (기밀)비밀 문서들의공개로이젠 드러나는6.25비극05편 돌통 01-23 317
17600 [한국사] 조선의 마지막 공주ㅡ 덕온 공주의 글씨 공개 (1) mymiky 01-22 16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