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11 14:41
[북한] 황장엽 선생이 김정일과 김대중에게 비판.김일성에 06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56  

황장엽 선생의 김정일과 김대중을 향한 비판..김일성에 대해서... 06편.. 

 

 

    05편에 이어서~~ 

 

 

 

이런 점에서 김정일의 정치는 <제의서 정치>라고 볼 수 있다. 이와는 달리 김일성은 직접 사람을 대상으로 정치를 하였다고 말할 수 있다. 김정일의 정치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것은 <술파티>이다. 

 

 

김정일은 <술파티>를 자주 조직하는데 여기에는 예술인들이 참가하여 공연을 한다. 원래 이 파티는 김정일이 자기의 <가신단>을 꾸리기 위하여 마련한 것으로 추측된다.

  

 

여기에 자기가 신임하는 일군들을 참가시켜 술을 먹여놓고 그 성품도 검열하며 특히 측근자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더욱 충성을 다하도록 만들자는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술파티인만큼 술을 잘 먹고 잘 놀 줄 아는 사람들이 자주 참가하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런 자리에서 이것저것 이야기도 듣고 말하게 되면 그것이 곧 정책으로 될 때가 있다.


 

술파티에서 술이 좀 취한 후에는 김정일 한 사람에 대하여서만 절대적 경의를 표할 뿐,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는 직위고하를 따지지 않는다.  



술파티에서는 김정일 한사람밖에는 그 누구도 인정하지 말라는 김정일의 유일적 지도체제의 요구가 철저히 집행되고 있는 셈이다.


 

김정일은 이런 자리에서 집행하기 어려운 지시를 즉흥적으로 내렸다가 조령모해(朝令暮解)로 끝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원래 김정일은 이해타산을 빨리 잘하지만 성격이 너무 급하고 변덕스러워 즉흥적으로 불합리한 명령과 지시를 내릴 때가 적지 않다. 

  

 

예를 들어 그는 한때 외국에 출장을 나가는 사람은 평양시계공장에서 생산한 국산품 시계를 차라고 지시하였다.   그리하여 <주체>를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평양시계공장에서 생산되는 시계는 매우 낙후한 것이기 때문에 그 누구도 그 시계를 차고 외국에 가려고 하지 않았다. 



그는 또 여성들이 흰 저고리에 까만색 치마를 입는 것이 좋다고 말하였으나 중앙당의 여직원 이외에는 이 지시에 잘 따르지 않고 있다. 

 

그는 겨울에는 눈이 있어야 기분이 좋다고 하면서 중앙당 구내에서는 눈을 치지 말라는 쓸데없는 지시까지 하였다.

 

김정일은 자기가 친필로 비준하여 준 제의서도 그 후에 그것이 자기 마음에 들지 않을 때에는 제의서를 올린 사람을 비판하고 처벌한다. 

  

 

중앙당 조직지도부 교시편찬 과장은 김정일이 학생 때부터 비범한 사상이론 활동을 하였다는 것을 선전하기 위하여 김일성종합대학 교수들을 동원하여 15권에 달하는 방대한 김정일 문헌집을 만들었다.(물론 이것은 100%조작한 것이다.) 과장은 하나하나 김정일의 비준을 받아 출판하였다.

  

 

그러나 후에 그 내용이 어느 개인의 권위를 높여주는데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이 제기되자, 과장과 문헌집필에 동원된 교수들을 처벌하고 문헌집을 전면 개작하도록 지시하였다.


 

김일성은 쓸데없는 형식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러나 김정일은 사람들을 수령에게 절대 복종시키기 위한 형식을 많이 만들어 놓았다. 

   

 

중요한 모임이 있을 때마다 김일성과 김정일에게 맹세문과 축하문 같은 것을 최상의 정중성을 다하여 올리도록 하였으며 김일성의 동상과 열사릉 에 화환을 증정하는 의식을 진행하게 하였다. 

   

 

또 명절 때마다 각 직장들에서는 수령께 충성을 맹세하는 선서모임을 하게 된다. 



이때에는 먼저 김일성을 칭송하는 노래와 김정일을 칭송하는 노래를 부르게 하고 선서가 끝날 때는 김일성의 만수무강 축원의 노래와 김정일의 만수무강 축원의 노래를 부르게 한다. 

  

 

김일성 때는 아래 사람들한테 선물을 보내거나 자기가 차리는 연회에 초청할 때 별다른 의식이 없었다. 



그러나 김정일은 명절에 선물을 받을 때도 선물명세서를 책임간부들이 나가서 전달하고 배려에 보답하겠다는 <결의토론>을 5명 정도에게 시킨다. 

  

 

또한 연회초대장도 책임간부들이 나가서 일정한 의식을 진행한 다음 초대장을 수여한다.  



이렇게 모든 것을 수령의 배려로 느끼도록 하기 위한 의식이 많다 보니 김일성, 김정일에게 맹세문과 감사문을 올리는 모임도 자주 가지게 된다.


 

연말인 12월 31일 밤에는 국가적인 송년회 또는 신년맞이 모임이 진행된다.  이런 경우에 김정일은 공식모임에는 참가하지 않고 측근자들, 파티멤버들을 모아놓고 따로 논다. 

  

 

그러다가 밤 12시나 새벽에 중앙당 부서 책임자들에게 "지난해에 모두 일을 잘했다. 새해에 더욱 분발하여 큰 승리를 이룩하자"와 같은 간단한 인사말을 모사전송기로 보내준다.

  

 

그러면 정월초하루인 명절날에도 부서 책임자들이 비상소집을 하여 김정일의 신년 축하 편지를 받드는 의식을 하고 결의문이나 맹세문을 만들어 올려 보낸다. 김정일은 이렇게 하는 것을 좋아한다.


 

김정일은 늘 모임이 있을 때마다 두 가지 주의사항을 강조하게 한다.  그 하나는 당의 비밀을 지키라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개별적 간부들에 대한 환상을 가지지 말라는 것이다. 

  

 

공개적인 것보다도 비밀리에 무엇을 하기 좋아하며 남이 잘 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질투하는 것은 김정일의 성격상 특징 같이도 생각된다.


 

김정일은 공개적으로 사람들을 만나거나 대중들 앞에서 연설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며, 공개적으로 연회를 차리는 것보다 자기 측근자들을 모아 놓고 놀기를 좋아한다. 

  

 

그는 낮에 일하는 것보다 밤에 놀고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는 질투심이 병적으로 강하다.

 

 

김일성은 자기에게 충실한 부하에 대해서는 질투하지 않았다.  김일성은  건방진 사람은 미워했지만 자기에게 충실히 복무하는 사람은 대중의 신망이 높다고 하여 질투하는 법이 없었다. 


그러나 김정일은 충실한 부하도 대중의 신망이 높으면 질투한다.  

 

또 다른 나라에서 일이 잘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며 다른 나라 지도자가 인민들 속에서 신망이 높아도 질투한다.


 

물론 이러한 김정일의 성격상 특징은 결국 그의 철저한 이기주의적 사상관점과 관련되어 있을 것이다. 그는 공개할 수 없는 많은 비밀을 가지고 있다.


 

그는 자기의 자질을 높이고 인민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복무하는 원칙적인 방법으로 스스로의 권위를 높이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선전과 모략의 방법으로 자기에 대한 환상을 조성해보려고 애쓴다. 

   

 

그는 남한과의 경쟁에서도 나라를 부강하게 만드는 방법으로 이기려고 하지 않고 테러와 모략의 방법으로, 그리고 무력 침공의 방법으로 이기려고 한다. 

  

 

그는 많은 사람들을 무참히 죽였으며 공개할 수 없는 많은 비행을 저질렀다.  그는 이러한 비행이 폭로되는 것을 가장 두려워하고 있다.



이 때문에 그는 "당생활에서 비밀을 지키는 것이 생명"이라고 하면서 신문에 공개된 것 이외는 모두 비밀이기 때문에 말해서는 안 된다고 한다.

  

 

비밀이 새나간다고 하여 당중앙의 부부장 이상 간부들의 부인은 원칙상 직장에 나가 일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김정일은 자기에 대한 우상화를 위하여서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지만. 사람들이 다른 간부들에 대하여 좋게 말하면 좋아하지 않는다. 

  

 

그는 개인숭배를 반대한다고 한다. 자기는 인민의 영도자이기 때문에 <개인>이 아니지만 다른 간부들은 인민의 지도자가 아니기 때문에 모두 개인이라는 것이다. 

  

 

예컨대 어떤 도당 책임비서가 일을 잘하여 인민들 속에서 신망이 높게 되면 꼭 교체해버린다. 때로는 인민들 속에서 개인에 대한 환상을 조성하였다고 하여 <반당분자>의 모자를 씌워 숙청해 버리기도 한다.


 

그는 자기를 중심으로 한 인간관계 외의 인간관계는 허용하지 않는다. 그는 가족주의, 지방주의를 <종파의 온상>이라고 배격하며 동창회를 비롯하여 여러 가지 형태의 친목회를 모두 반대한다. 

  

 

심지어 그는 사제지간 관계나 선배후배관계를 따지는 것도 반대한다.  그의 요구는 "수령과 가까운 사람과는 가깝게 지내고 수령과 먼 관계에 있는 사람과는 먼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그는 <곁가지>를 반대하도록 전당에 조직적으로 지시하여 김일성의 후처(김성애) 아들들인 이복동생들을 대중과 절연시키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웠다. 

  

 

김정일의 이복동생들로부터 사소한 선물을 받거나 편지를 받았다 하여 직위에서 파면되고 추방된 사람이 적지 않다.

 

 

그러다 보니 일반대중은 <곁가지>: (뜻:즉. 김일성 후처인 김성애의 자식들을 뜻함.)  대상과는 인사도 하지 않고 만나서 악수도 하지 못하는 형편이다.


 

그러나 반대로 김정일은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하여 응당한 호의를 표시하지 않을 때에는 크게 노한다.   그는 자기에게 기쁨을 주고있는 가무단을 매우 사랑한다. 

  

 

원래 이 가무단들은 김정일을 위하여만 복무하게 되어 있지만 때로는 김정일이 당중앙 일군들에게 <큰 배려>를 돌려주어 그 공연을 보여 줄 때가 있다. 

  

 

이때 중앙당 간부들이 박수를 잘 치지 않았다 하여 김정일은 중앙당 일군들 속에서 사상투쟁을 벌이도록 지시한 일이 있다.

 

 

그 후부터는 김정일이 사랑하는 여배우들이 출연하는 공연을 볼 때는 중앙당 간부들이 손이 아프고 팔이 저릴 정도로 오랫동안 박수를 쳤으며 공연이 끝난 다음에도 몇 번 막이 올랐다 내렸다 할 때까지 박수를 치고 더 이상 공연자들의 반응이 없어야 자리를 뜨게 되었다.


 

김정일은 자신을 무조건 따르는 추종분자들을 동원하여 자기를 세계가 공인하는 대정치원로로 21세기의 태양으로, 만능의 천재로 떠들게 하고 있다.

  

 

북한 통치자들이 떠드는 북한의 수령의 위대성과 북한의 비참한 현실은 천양지차의 대조를 이루고 있다. 확실히 김정일의 독재는 가혹하고 그의 독재 능력은 탁월하다.

 

 

그는 바로 이 <탁월한> 독재능력으로 자기 아버지를 망치고 북한 사회를 망쳤으며 그를 추종하는 많은 순진한 사람들을 망치고 있다. 

  

 

앞으로 그가 이 탁월한 독재능력에 의거하여 남한과 외국의 많은 선량한 사람들을 망치고 7천만 우리 동포들에게 유례 없는 재난을 가져오지 않을 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현재는 저 세상 사람이지만.. 

 

 

 

여기 남한국민과 언론에서는 일제시대 때 김일성의 항일무장투쟁에 대해 많이 궁금해하는것 같다.   언제나 절반이 그 질문이다.

 

그래서 한번쯤은 내가 아는만큼 이라도 얘기는 해야겠다는 생각은 여러번 했다.   그래서 이렇게  글로나마 썼다.

 

 

내가 예전에 오** 라고 하면 눈치 챌것이다. 그와 오랫동안 대화중에 들은 이야기가 있는데..  물론 들은 내용은 사실인것 같다..  아니 사실이라고 해도 될것 같다.


 

 

                 이상..    07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관심병자 15:13 299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3) 관심병자 02-16 355
17662 [한국사] 러시아 항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의 손자 최 발레… (1) mymiky 02-16 342
17661 [한국사] 당 태종은 영주(유성)를 거치지 않고 고구려를 침공… 감방친구 02-15 410
17660 [한국사] 당 태종 일정에서 기준값(거리&속도)을 산출하여 비… (1) 감방친구 02-14 477
17659 [한국사] [펌] 개인적으로 고구려 전쟁사에서 안타까운 전투 (14) 고구려거련 02-14 1050
17658 [북한] 기생충 이 되살려낸 블랙리스트 의 추억 돌통 02-14 886
17657 [북한] "좌파약점 잡겠다며 쓰레기통 기저귀까지 뒤져" 한심… (1) 돌통 02-14 556
17656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451
17655 [세계사] 저 교화해주실 분 구합니다. (3) 소유자™ 02-13 313
17654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391
17653 [세계사] 우리가 배웟던모든세계사는 모두조작입니다 (4) 한민족만세 02-13 984
17652 [기타] 게임 지도로 보는 매국사학의 심각성 (15) 관심병자 02-12 1084
17651 [한국사]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5) 감방친구 02-12 763
17650 [세계사] 고대 이집트 '죽음의 보드게임' 초기 버전 발… (3) 소유자™ 02-11 1165
17649 [한국사] 미국인 한국학 박사들의 신라시대와 한국역사에 대… (1) 소유자™ 02-11 1318
17648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459
17647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 6.25의 진정한 진실.07… 돌통 02-10 242
17646 [북한] **중요,중요기밀(비밀)문서등.공개로인해새롭게6.25의… 돌통 02-10 212
17645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0편.. 돌통 02-10 171
17644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9편. 돌통 02-10 106
17643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8편.. 돌통 02-10 123
17642 [북한] 김정은의 인사스타일은 숙청보단 한번더 기회를 줌.. 돌통 02-10 190
17641 [북한] 김봉규의 유튜브에서 김부자, 담당통역을 한 고영환… 돌통 02-10 124
17640 [북한] 미국은 이승만을,소련은 김일성을 택하다. 돌통 02-10 128
17639 [북한] 신채호의 어록."이승만은 이완용보다 더큰 역적이다. 돌통 02-10 281
17638 [북한] 초등학생들이 구미역을 간 이유가 이승만 때문.. 돌통 02-10 1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