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08 15:42
[한국사] 일본이 양반을 없앴다??
 글쓴이 : mymiky
조회 : 1,481  

잡게에 쓴 글인데
다시 쓰기 귀찮아서  복사했습니다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commu&wr_id=1106841&page=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나201 20-01-08 19:41
   
유교를 국교롷 삼은 조선시대에서 왕이라는 구심점은 국가의 근간이라고 할만큼 대단한 지위였고
그에 상응하는 모든 정치 사회 경제구조가 돌아가고 있던 사회였습니다.

이부분은 특히 고려시대의 봉건제를 넘어서는 왕을 중심으로 각기관의 견제역활로서 서로맞물리고 맞물리게
한 상황의 정치구조는 그 구심전에 왕이라는 직책은 하나의 중심인 사회였습니다

그속에서 발생하는 계급의 차이라는 선은 굉장히 견고해지고 그에 따른 사회적병폐가 깊어가던 사회였습니다.
특히 두번의 전란으로 인해서 양반계급의 변동과 그에 상응하는 계급상승자들의 병폐가 맞물리면서.
사회의 경제구조마저도 귀속되어버리는 얼척없는 일이 생겨버리고 맙니다.

이러한 사회에서 왕이 없어진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일입니다.
심지어 동학운동역시 일본의 경복궁의 선점으로 인한 민중봉기로 왕의 수호를 목적으로
가게 할만큼 독립적인 활동자체가 현재기준으로서는 애매한 기준이되어버리게 됩니다.

대한제국에 일본의 뒷배로둔 정권자들의 정치적인 선점은 결국 나라를 망국에 넣게 됩니다.

그후 실질적인 마지막왕인 고종이 승하하고 나서
3.1운동이 일어나게 됩니다.

즉, 대한민국헌법에.. 3.1운동정신을 계승하여....
이문구하나로 왕은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그후 순종의 역사는 왕으로 인정해야 하는지 하지 않아야 하는지 역사적인 논란은 있었지만,
결국. 위패가 모셔져서.....왕으로 남겨진것이지
실제적인 왕이라고 볼수가 없습니다.

왕의 권한이나 모든 정치적활동은 중단되고 명목상으 명칭이였고,
실제 일제강점기의 일본의 칭호는 말만왕이였지 백작급에 봉인하게 되죠.

그후 광복후 정치적활동은 임시정부에서 일임하게 되려 했으나,
최소한의 정부의 요건을 갖추었음.
특히 연합군의 일원으로서 선포는 충분한 요건이 되었는데도,
일본패전처리과정에서 상당부분누락되는 이유는

몇가지 근거로 내세웠음.
가장중요한 이유중 하나가 바로 토호국이라는 지위였음.
즉, 독립적인국가체계가 아니였다라는 점을 일본측에서 강조해서 (이부분이 일본이주장하는 현실임)
조선시대자체를 토호국의 지위로 격하해서 자신들이 유리한 구조로 가게 만들었다라는 것임.

왕을 박탈했다라는 것은 토호국이 아니였다라는 것을 증명하게 됩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의 왕을 영위했다고 한다면
그건 조선시대자체를 토호국으로 인정하는 처사가 됩니다.

이 정치적기준과 국제법상의 기준이 애매하게 맞물려서 지금도 독도영유권을주장하면서
당당할수 있는 근간이 됩니다.

왕을 박탈하고 왕위를 찬탈했다고 하면 조선시대정권자체를 국가로 인정하게 됩니다.
이부분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순종을 명칭적왕위를 계승하게 둔것이고
토호국의 지위를 강조하게 됩니다.

즉, 국가로서 인정받지 못했다고 보는 것이죠.
그결과가 샌프란시스코조약에 참석이 불가했고,
일본의 전범처리과정에서 우리의 주장은 묵살 당했습니다.

이런부분이 현대근간까지이뤄져서  샌프란시스코조약의 헛점인 조선시대의 토호국의 지위가 이어지게 됩니다.
그로인해서 침략전  오키나와 와 독도의 찬탈이 국제법상 허용되는 얼척없는역사적인 오류가 이어집니다.


이부분은 일본의 엄청난 거짓말로 시작되었고 미국의 언론기자와 루즈벨트대통령의 딸이 방문하면서
완전히 토호국의 인상을 심어주었죠.

남겨진사진의 허줄그레한 백성만을 사진을 찍게 만들어서 토호국수준의 지위를 당연하게 만들면서
식민정책을 착실히 이어나가기 시작햇습니다.

우선은 가장 강조해야 할부분이 바로 조선시대의 토호국이 아닌 국가적인 지위를 다시평가받게 만들고
그에 대한 조선시대의 정권적인 주장이 국가적인 주장으로 이끌어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부분을 토호국의 지위로 만들면서 장악하게 만든것이 바로 이승만이였죠
즉, 토호국의 핏줄인 지위로 정권독점이 당연하다라는 논리로 만들게 되었고 이를 유교적사상이 팽배되어있던
상황에서 용인하게 되었죠.

이부분이 가장 큰 정치적침략인데도.
토호국의 지위냐.
아님 독립적인 국가의 지위냐.

이차이가 일본의 제국주의 거짓말로 인한 국제법을 농락한 전범자로 새로이 만들수 있는 것입니다.


그냥 양반을 없앴다라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고,
왕을 없앴다라는 의미는

한국가를 침략 식민화 한게 아닌 침탈로서 역사에 기록될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말이 되고 있는 독도영유권은 한낮 그들의 거짓말의 결과를 주장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라는 것입니다.


정말 치가 떨릴정도로 거짓말만 해대는 민족입니다. ㅡ.ㅡ
 
 
Total 17,6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89 [한국사] 대마도 정벌은 결국 실패한건가요? (14) 획드 02-23 1756
17688 [한국사] 우리 민족의 형성 기반에 대한 이해 (7) 감방친구 02-22 673
17687 [한국사] 역사추적 삼별초와 오키나와의 관계 백투산 02-22 664
176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338
17685 [세계사] 펌)왜 17, 18세기에 인쇄된 문서들은 s가 들어갈 자리… (1) 소유자™ 02-22 578
17684 [한국사] 5세기 남북조 시대 고구려, 백제, 왜 무장 책봉 작위 (1) Irene 02-22 549
17683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2-22 253
17682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까지인가에 대해 의논.. (1) 고구려거련 02-21 407
17681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413
17680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282
1767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178
176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188
17677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돌통 02-21 374
17676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161
17675 [북한]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 돌통 02-21 191
17674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156
1767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132
17672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112
17671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113
17670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121
17669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139
1766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148
17667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126
17666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138
17665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6) 소유자™ 02-18 1894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266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