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2-31 06:40
[한국사] (영조의 스승) 박문수는 왜 암행어사의 전설이 됐나
 글쓴이 : 고구려거련
조회 : 765  



한국사전 – 박문수는 왜 암행어사의 전설이 됐나





암행어사 대명사 박문수,
하지만 그가 암행어사로 활동한 기간은 1년도 채 되지 않는다.
그는 무엇 때문에 암행어사의 전설로 남았을까?

- 조선시대, 암행어사는 목숨을 걸어야 했다?
관리들의 비리를 고발하고, 백성들의 고충을 해결하는 암행어사.
암행어사는 조선시대에만 존재했던 특별한 직책이다.
그러나 조선시대 암행어사로 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어사 임명과 동시에 출발해야 하고, 도성을 벗어 날 때까지 암행 지역과 임무 내용도 알 수 없었다. 또한 신변노출을 막기 위한 초라한 옷차림으로 하루에 80에서 90리 길을 걸어 다녀야 했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암행어사의 신분을 이용한 가짜어사가 등장.
이로 인해 진짜 암행어사가 가짜로 오해 받는 일도 생겨난다.
때로는 임무 수행 중, 암행어사가 독살당하는 일도 벌어진다.
목숨까지 걸어야하는 암행어사의 고된 길. 어사 박문수를 통해 만나본다.

- 짧았지만 빛나는 암행어사 활동!
영조 3년. 영조의 명을 받아, 암행어사로 파견되는 박문수.
박문수는 암행에 뛰어난 어사였다. 이 능력을 살려 수령들의 비리를 고발하고, 수령들을 파직시킨다.

“임무를 맡아 종적을 잘 감춘 사람은 오직 이종성과 박문수 몇몇 뿐이었다.”
[임하필기 29권 中]

영조 7년에 다시 한 번 암행어사로 파견되는 박문수.
당시 삼남(영남,호남,호서)지역은 흉년으로 백성들이 죽어가고 있었다.
사람을 잡아먹는다는 소문이 나돌고, 군역을 면제 받기 위해 불에 몸을 던지고, 생식기를 잘라 성전환을 시도하는 사람까지 생겨났다.
이런 참상을 두고 볼 수 없던 박문수는 자신의 재산을 백성에게 나누어준다.
또한 백성들의 삶을 영조에게 전하고, 정권을 장악한 노론 대신들과 맞선다.

- 박문수의 든든한 버팀목, 영조
서른세 살이 되던 해 과거에 급제한 박문수. 그는 당시 세제(世弟)였던 영조의 시강원설서가 된다. 둘의 인연은 영조 즉위 후에도 계속 된다.
박문수는 좋은 정치를 위해서라면 영조를 질책하는 말도 서슴지 않았으며, 때때로 영조를 향해 눈을 똑바로 뜨고 고함을 치기도 했다.
신하들은 박문수의 거친 말과 행동을 비난했지만, 오히려 영조는 박문수를 끝까지 믿고 신뢰한다. 이런 영조의 믿음은 이후 박문수의 개혁과 정책을 뒷받침 해주는 커다란 힘이 된다.

“나의 마음을 아는 사람은 박문수이며, 박문수의 마음을 아는 사람은 나였다.”
[조선왕조실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20-01-03 23:29
   
오..호.....
 
 
Total 18,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47 [한국사] 일본애들 만나보면서 자국역사에 굉장히 관심많다는… (6) 연개소문킹 02-22 775
1046 [일본] 프랑스 여자가 말하는 일본역사 (19) mymiky 07-02 775
1045 [한국사] 이런!! 고대사지도에 독도가 '멀쩡하게' 있긴 … (11) 목련존자 06-06 774
1044 [한국사] 진짜 여기는 과대망상 소굴이라 그래서 안들어왔었… (7) 여의도야왕 12-23 774
1043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1) 지수신 04-10 774
1042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774
1041 [한국사] 번조선 혹은 기자조선 과 위만조선위기때 (3) 바카스 04-28 773
1040 [기타] 진국(辰國) 진한 → 마한 잡설 (6) 관심병자 07-28 773
1039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773
1038 [기타] 어떤 주장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이야기를 … (11) 개명사미 06-26 772
1037 [기타] 일제, 3·1 운동 이후 조선 여학생들 성폭행 사실 문서… (1) jungjisa 06-22 772
1036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772
1035 [한국사] 다시 모습을드러내는 국내최대의 고인돌.jpg 소유자™ 05-24 772
1034 [한국사] 식민사학과 망국적인 언론 카르텔 폭로 동영상 징기스 06-13 771
1033 [한국사] 백제 (1) history2 02-13 771
1032 [한국사] 고구려가 서몽골까지 진출했을까요? (10) 남북통일 02-21 771
1031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770
1030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770
1029 [한국사] 고대사학회 성명서는 한마디로 광기와 야만의 표본 (7) 징기스 06-13 770
1028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770
1027 [기타] 굴욕을 당한 왕 .....2 (기타) (2) 히스토리2 04-18 770
1026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770
1025 [기타] 복잡계와 역사 (4) 옐로우황 04-08 769
1024 [한국사] 친일파 이용구의 뒤늦은 회환과 참회 (1) 히스토리2 04-26 769
1023 [기타] 낙랑 (3) 관심병자 09-23 768
1022 [한국사] 명성황후 시해 장소로 알려진 옥호루는 옥곤루의 잘… (1) 엄빠주의 11-01 768
1021 [한국사] 평양의 낙랑유적과 유물 감방친구 06-04 76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