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2-23 05:07
[북한] 강자와 약자. 도대체 사회의 정의란. 혹시 강자가 정의는 아닌가.?
 글쓴이 : 돌통
조회 : 636  

강자와 약자. 도대체 사회의 정의란. 혹시 강자가 정의는 아닌가.?



웬 철학적인 ?이야기냐고요?  그런데 이뜻이 내포되어 있는게 사회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포괄적인 의미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 정의라는 것은 복잡하게 생각지 않고 오직 강한게, 강함이 정의가 아닐까? 현실적인 결과가.. 오직 강함이 결국 정의 이고, 강함을 따라야 만약 그게 옳지 않더라도 모든것들의 결과는 그 강함이 결정한다.


그 강함이란 한 국가든 사람,개인이든, 집단이든 돈 이든 절대적인 힘을 발휘하죠.. 하물며 동물도


그런데.. 이상하게 사람한테는 그 강자,함은 영원히 한 국가나 한 개인,한조직을 따라 다니는건 아닌것 같아요.. 


참 아이러니 하게도 그 강함을 지키려면 절대적인 힘,즉 강함이 필요한데.. 그것에 잠깐이라도 소홀히 해서 놓치면 그 절대적인 강함은 떠나가죠..


그래서 그 강함은 권력과 유사하고.. 여기서 감함과 약함이 부딛치면 당연히 강함이 이기죠..그건 기본적인 자연의 법칙이고 사실 그렇습니다. 그 강함이 확실히 발휘해야지.


그래야 그 밑으로 모든것이 질서가 잡히고 정리가 되는것 같아요..


그래야 중간이나 약함도 보호를 받고 그 나마 평화롭게 존재하는것 같아요..


그런데 한가지 예외가 있는게 사람인데..  어쩌면 사람만은 그 절대적인 모든것의 강함,힘,쎔,굳건 등의 의미와, 역사상 많은 성인이나 사상가나 학자분들이 여태까지 만든 보편적인 도덕성.. 


네 대체로 공감하는 그 도덕성을, 힘과 같이해야..  그 강함이 오래 지속되고 그 밑의 계층간이나 모든존재등이 그 강함을 따르고 그래야 그 아래층,중간,어정쩡,약함등이 그래도 허리를 펴고 존재,사는것 아닐까요?


결론,  사람은,  올바른 도덕성을 갗춘 절대적인 힘   즉.  도덕성+절대적인 힘...  물론 국가도 같이 비유가 가능할것 같네요.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람이나 국가도 그 도덕성이 약해지거나 소홀히 하거나 희미해지면 또, 그 강함을 녹슬게 하고 자만하면.. 그 강함과 도덕성은 마치 역마살처럼 영원함은 없고 언제나 옮겨 다니며 다른곳으로 가고 또 거기서 역사는 만들어지고 또, 모든 정세가 변화되겠죠..


           잠깐..  관련해서  유튜브 동영상.. 10분도 안되는 영상을 한번 감상해보시죠..!!   참..  절대 홍보는 아닙니다..  ㅋ 제게 떨어지는거 하나도 없고요..ㅎ


땅잘..?? ㅋ                                https://youtu.be/4HLqDhUVGxk    클릭 하시면 됩니다.



                                       감상해보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6 [중국] [습유장초]상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657
695 [한국사] 금시조의 관한 기록 (5) 가난한서민 02-18 657
694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57
693 [한국사] 그림엽서로 보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모습 히스토리2 04-25 657
692 [기타] 발해유민은 어디로 갔나? (5) 관심병자 07-04 657
691 [한국사] 어제 오늘 아케치님과 나눈 댓글 (5) Marauder 04-20 656
690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56
689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656
688 [한국사] 잡설... 과학적 방법론과 일본의 실증사관, 랑케와 헤… 윈도우폰 06-13 655
687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55
686 [한국사] 우리가 역사장사꾼들과 싸워야 하는 이유 (9) 타이치맨 12-23 655
685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제24편.북한건국과정.역… 돌통 11-16 655
684 [한국사] 조선시대 내시의 모든 것 레스토랑스 11-12 654
683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654
682 [한국사] 시인 도종환의 역사인식 비판’에 대한 견해 마누시아 06-05 653
681 [기타] 한국의 식민사학 (9) 관심병자 06-18 653
680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53
679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02-22 652
678 [한국사] 대방군의 위치에 관한 기사 히스토리2 05-29 652
677 [북한] 김정은은 한번도 오판하지 않았다.(천*우)전문가.. 돌통 03-01 652
676 [한국사] 시대별 애국가 엄빠주의 07-01 651
675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문제?? (7) 으으음 07-08 651
674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02-22 651
673 [일본] 蘇我가문과 木滿致, 蘇我滿知 (1) (2) history2 03-19 651
672 [기타] 오랜만에 집에가서 책좀 읽었습니다 (2) Marauder 01-02 650
671 [북한] 양강도, 자강도, 함경북도의 고구려 성에 대한 자료… 두비두밥두 06-03 649
670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64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