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1-16 17:51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4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424  

그럼..   제 2차 세계대전에 대해서 알아보자..

 

 

당시 소련의 실태는 동물농장에서 비판되기도 했다. 스탈린의 의심과 불안이 소련 사회의 구석구석을 지배하였고 대숙청이라는 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을 발생시킨다.(실제로 이에 대해 그의 딸은 "아버지는 어디에서든 적을 찾아내려 했으며 고독감과 절망감으로 가득한 탄압 매니아였다." 라고 술회하고 있다.)  

 

실제로 러시아 역사학자들은 스탈린 집권기를 공식적으로 대공포(大恐怖)기로 정의하고 있을 정도. 동물농장과 1984의 저자인 조지 오웰은 사회주의 사상을 가졌음에도 스탈린과 소련식 정책을 증오하며 그들을 신랄하게 까는 저 두 책을 썼다.

 

이에 관해선 스페인 내전 당시 공화파 내의 트로츠키주의자(POUM)들을 박멸시키기 위하여 NKVD로 하여금 스탈린주의자(PCE)를 부추겨 공화파를 후원하긴커녕 분열을 조장했다는 이유도 있는데, 당시 오웰은 스페인 내전에 참전 중이었다.



제 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기 직전 스탈린은 나치 독일과 독소 불가침 조약을 맺고, 개전 이후 독일과 함께 폴란드를 사이좋게 갈라먹었다. 그러나 애초부터 서로가 서로를 믿지 않았던 조약은 언제 무너질지 모를 일이었다.

 

소련도 언젠가 독일이 뒤통수를 후려칠 것을 예상하고 있었고, 때문에 1939년의 폴란드 분할 이후 새로운 독일소련 국경선에 "스탈린 라인"이라는 방어선을 건설하라고 명령한다. 다만 그 방어선이 이전의 소련폴란드 국경선에 있었던 방어선을 뜯어다가(…) 만들려고 한 병크가 문제였다.



나중에 스탈린이 죽고 난 후에 니키타 흐루쇼프의 발언 중에는, "우리는 스탈린 덕분에 이긴 것이 아니라, 스탈린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이긴 것이다." 라는 것이 있다. 다만, 흐루쇼프의 평가는 전쟁 지휘에 대한 부분에 한정해서 본다면 맞을지 몰라도 스탈린의 공업화 정책이 아니었다면 소련이 독소전에서 이기지 못했을 거라는 사실을 고려하지 않은 이야기라고 봐야 한다.



이 무렵 코민테른을 통해 중국 혁명에 깊숙히 개입했으며 중국 공산당에게 오랫동안 중국 국민당과의 국공합잡을 유지하라고 교시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장제스를 비롯한 국민당 우파들을 숙청하고 국민당을 공산화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나 4.12 상하이 쿠테타가 일어나면서 틀어졌다.

 

이후 갑작스럽게 중국 공산당의 무력봉기를 지시하면서 노선을 거꾸로 뒤집었으나 그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 취추바이 노선은 처참하게 실패했고 이후 리리싼 노선 역시 마찬가지였으나 스탈린은 중국인 공산주의자들이 좌경모험주의를 범한 것이라고 뒤집어 씌워 그들을 숙청했다.



1929년에는 중동로 사건, 봉소전쟁을 통해 장쇠량과도 부딪혔으나 정작 승리를 거둔 바실리 블류헤류를 대숙청 중에 가차없이 숙청해버렸다.

 

 

   끝.  제 15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764
18610 [기타] 그레이트게임과 조선의 운명 (3) 관심병자 18:19 167
18609 [한국사] 태백산과 장백산은 어원이 같다. 그리고 무슨 뜻일까 보리스진 16:38 138
18608 [기타] [임진왜란41] 이게 진짜 진주성 전투다.(황진vs일본 역… (1) 관심병자 15:07 174
18607 [한국사] 압록강 어원 고찰: 청하 요수 말갈수 발해 하백 용만 … 보리스진 13:35 128
18606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관심병자 10:05 295
18605 [기타] Chinese characters (8) 탄돌2 12-04 369
18604 [기타] 지금 부활하면 개이득인 조선시대 꿀복지 TOP4 관심병자 12-04 360
18603 [한국사] 고려시대 말기 개인 기록과 고려의 만주 지역 영토 보리스진 12-04 563
18602 [세계사] 이집트와 중궈의 차이점 (7) 탄돌2 12-04 654
18601 [세계사] 로제타 스톤 (2) 탄돌2 12-04 348
18600 [한국사] 후삼국 시대 초기 한반도 상황 (남북국 시대 후기) (2) 고구려거련 12-03 530
18599 [기타] 색목인色目人은 눈이 파란 사람을 뜻하나? (13) 관심병자 12-02 1258
18598 [한국사] 오래된 우리말 음성 자료들 모음 (1) 감방친구 12-01 541
18597 [기타] 세계적인 고조선 유적지에 레고랜드 들어서다 (4) 관심병자 12-01 986
18596 [한국사] 향가의 완전한 해석에는 Tamil (타밀어) 필요하다 & 서… (1) 조지아나 11-30 641
18595 [기타] 1920년대 우리말 발음은 지금과 얼마나 달랐을까 (5) 관심병자 11-30 550
18594 [중국] 중국이 문화를 훔치는 이유중에 제일 근거있다고 생… (4) 대충123 11-30 1095
18593 [기타] 표음/표의라는 카피짝퉁어를 쓰면 안 되는 이유 (23) 탄돌2 11-29 566
18592 [기타] 국사 교과서 국민대토론회 | 고구려 수도 및 고려 국… 관심병자 11-29 381
18591 [기타] 한국에 대한 중국의 거짓뉴스 (2) 관심병자 11-29 743
18590 [한국사] 추적!! KBS 역사스페셜 환단고기 (15) 스리랑 11-26 1950
18589 [기타] 거북선 앞 무인…이순신 초상 복원 실마리? (3) 관심병자 11-24 2459
18588 [일본] 조선 통신사들은 일본에서 어떤 요리를 먹었을까? (1) mymiky 11-24 1508
18587 [기타] 미국인들이 만든 한국 드라마에 관한 미드 관심병자 11-23 1501
18586 [기타] 마오쩌둥의 망고.... 망고하나로 전 중국이 발칵 뒤집… 관심병자 11-23 1064
18585 [기타] 로또님께 문의드립니다 (4) 감방친구 11-22 429
18584 [한국사] 기후 변화와 고려말 조선초 영토 변화 보리스진 11-22 8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