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1-14 13:42
[한국사] 일본 최고의 쇼군 오우치는 백제인이었다 (백제성왕의 아들 임성태자)|
 글쓴이 : 조지아나
조회 : 1,699  

임성태자 후손의 족보 공개


역사적 관점에서만 보면,  전라도와 일본은 상당히 밀접된 경우인데..
 최근 반일 선동, 정치인들은 역사적 배경을 제대로 알고 있는지 궁금해지더군요.
 특히 옛 백제 지역  정치인들...    한일합방 그시기에만  주안점을 두더군요.


 백제가  신라에 의해 멸망하면서,  다수의백제게 귀족 백성들이  상당수  일본으로  넘어갔지요.
   옛날  신라계 쪽 사람들이  통치수단으로  반일을 이야기 하는것은 이해가는면 있지만..  왜 옛백제계 후손들까지  반일을 이야기 하는지  이해가지않는 면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ojai 19-11-14 14:29
   
역사적 관점에서 전라도와 일본이 상당히 밀접하다라는 증거는
저게 다인가요?
ㅎㅎㅎ
지리적으로는 부산이 일본하고 가깝죠...ㅎㅎㅎ
무슨, 이딴식으로 지역감정 스러운 얘기를 퍼뜨리시는지?
거참.....1980년대 후반까지, 한일 학계에선 임나일본부설이 주류였고, 그거 극복하려고
한국 사학계가 얼마나 공을 들였는데...
     
조지아나 19-11-14 14:59
   
일본역사속에 백제, 고구려,  신라 도래인 역활이 적지 않다는것은 알고 있지만,

그중에서  백제가  가장 긴밀하였지요.
무영각 19-11-14 14:33
   
생각이 참 모잘라...  베충베충 생각하지 말자    정게에서나 놀아라
     
조지아나 19-11-14 15:07
   
현재의 반일선동 , 구시대적  과거지향적  정치적 목적이 배경이된것 외에
 역사적으로나, 외교적으로 ㅎㅎ 호남정치인들 반일선동 문제있다고  하는데..    설득력이 없나요? 내가 볼땐,  대답을  회피하는것으로만  보여지는군요.
          
Rational 19-12-03 08:58
   
베충이란거에 설득력이 있음
셀틱 19-11-14 15:38
   
댕청한건가... 지금의 행정도로 말하면 백제 주축 세력은 전라도가 아니라 충청도임.
윈도우폰 19-11-14 17:41
   
한일합방? 합방이라니...언제 쩍에 어디서 교육받은 종자인감? 전라도가 백제에 완전히 복속된 기간은 3백년 정도 밖에 안 됨. 6세기 이전은 나름 독립된 소국들...비록 백제에 우호적인 곳이 적대적인 곳보다 좀 많았을 뿐임
흐흫흫 19-11-15 17:26
   
전기백제는 경기도 중심
후기백제는 충청도 중심...
이건 역사 매니아 아니라도 알 수 있는건데...
SpearHead 19-11-19 12:12
   
백제 유민만 건너간계 아니고 신라계 고구려계 가야계 다양했다.

일본 막부 탄생의 계기가된 겐페이 전쟁을 봐도 신라계 겐지와 백제계 헤이케(일왕가)의 패권전쟁 이었고,
여기서 승리한 겐지씨(신라계)가 가마쿠라 막부를 창건한다.

백제계가 반일하는건 이해가 안되고 신라계쪽이 반일하는 건 아는게 없어서 이해가 잘되지?
     
구름위하늘 19-11-20 15:58
   
OO 이게 맞는 이야기 입니다.
한반도에서 세력을 떨치면 일본에서도 영향력이 증대되는 현상이 발생하였죠.

백제계 세력은 멸망전에 이미 일본에서 큰 세력을  가졌고,
사학자에 따라서 백제후기의 왕들 중에 몇명은 일본 출신(?)이라고 주장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노비킴 19-11-23 21:42
   
무지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고 주장을 하면 이렇게 무섭습니다.
 
 
Total 18,3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46
18346 [한국사] 철령 지명 위치: 우리측 기록에 나오는 요동 철령 (5… 보리스진 01:19 35
18345 [기타] 최근 해외 질문사이트 Quora에서 한국인 기원에 관한 … (3) 예왕지인 09-23 85
18344 [한국사] 예군 묘지명에 기록된 '일본'과 '부상 지누짱 09-23 71
18343 [기타] 한국요괴, 한국도깨비 진짜모습? 관심병자 09-23 426
18342 [한국사] 경혈 뚫고 정수리엔 수은 붓고..조선 청동인체상의 … (1) 빠수리 09-23 320
18341 [기타] 나라 족보 (4) 관심병자 09-23 235
18340 [한국사] 아래에서 로또님이 손진기만큼 위험하다고 한 이유 (2) 감방친구 09-23 106
18339 [한국사] 고려의 영토는 북쪽으로 장백산과 연결되고...... 보리스진 09-23 181
18338 [기타] 어느 동남아인 유전자 결과 (6) 예왕지인 09-23 673
18337 [세계사] 몽골인들이 생각하는 한국인 (몽골반응) 예왕지인 09-23 736
18336 [한국사] 영화 안시성 돌궐군 말갈군 (1) 예왕지인 09-23 335
18335 [한국사] 백제 전통의상이라고 하네요. (3) 암바구룬 09-22 611
18334 [한국사] 석우로전을 통해 본 신라와 왜의 힘의 관계.. (10) 밑져야본전 09-22 303
18333 [다문화] 한국인의 조상은 누구인가…학계 진실공방 (3) 예왕지인 09-22 598
18332 [다문화] 국제결혼 순위 및 배우자 국가 (1) 예왕지인 09-22 425
18331 [한국사] 고대 한반도 해수면 시뮬레이션 (6) 밑져야본전 09-21 982
18330 [한국사] 말이라는 게 생각보다 변화가 더디고 적습니다 (7) 감방친구 09-21 342
18329 [기타] 평화전쟁 1019 ( 고려 vs 요나라 ) (3) 관심병자 09-21 350
18328 [기타] 과거로 가도 말이 통할까? - 한중일 언어의 변화 (19) 관심병자 09-20 1094
18327 [북한] 조선인민혁명군의 존재 진실.. 돌통 09-20 313
18326 [북한] 민생단 사건이란? 돌통 09-20 112
18325 [북한] 동북항일연(련)군이란 무엇.?? 돌통 09-20 101
18324 [북한] (역사) 광복후 "조선 인민 공화국"의 좌절 돌통 09-20 104
18323 [북한] 동녕현성 전투란.?? (1) 돌통 09-19 283
18322 [북한] 6.25전쟁은 정치적 초점에서 역사적 관점으로 변해야 … (4) 돌통 09-18 299
18321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489
18320 [한국사] 국민혈세로 사학계와 관료와 언론 3자가 야합하는 과… 스리랑 09-18 2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