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1-05 18:46
[다문화] 중동외에 다른 종류의 난민 문제를 생각해 봅시다
 글쓴이 : 툴카스
조회 : 1,658  




난민하면 흔히 중동 쪽을 떠오르곤 합니다

 


저는 우리가 미처 생각치 못했던 난민들을 소개해보겠습니다


1.jpg








1.jpg

다들 알다시피 지금 세계는 지구온난화가 진행중 입니다.


막대한 화석연료에서 나오는 온실가스가 지구를 데우기 때문이죠.


우린 이걸 나중에나 맞이할 위험으로 느끼지만








2.jpg

3.jpg

태평양 섬나라 주민들은 당장 생존을 위협받고 있습니다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섬이 점점 물에 잠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수면으로부터 육지 높이가 1.8m밖에 안되는 곳도 있습니다


어차피 지구온난화를 이제와서 당장 막을 수 없음. 그럼 빨리 피난갈 곳을 마련해놔야 합니다


어떤 나라 아이들은 일찍부터 학교에서 집이 물에 잠길 때를 대비해 생존교육까지 받고 있습니다


근데 다른나라에서 난민들 안받아주면 다 소용없어요. 본래 좁은 섬들이기에 자체적인 해결에 한계가 분명합니다


망망대해를 떠돌다 죽겠지요








4.png

키리바시라는 국가는 인구가 11만인데 이대로 가다 전 국민이 수장당하게 생겼습니다


거기 대통령이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난민 받아달라고 호소중입니다


우리나라에도 2015년에 방문했어요. 500~1000명이라도 받아달라고 요청했죠


당시 정권의 대답은 'NO'


이후 2017년 초에 다시 방문하려 했지만 다들 알다시피 박근혜 문제로 나라가 혼란스러웠습니다. 그래서 결국 취소됐다고 합니다













지금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진 이유는 여러 국가들이 개발을 하면서 화석연료를 대량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태평양 섬나라 주민들은 화석연료 별로 쓰지도 않았어요


선진국들과 신흥공업국의 개발 때문에 엄한 곳이 가장 먼저 피해를 겪는 중이란 거죠


즉, 남이 저지른 잘못에 자기들이 피해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건 한 나라만의 책임이 아닙니다


유럽연합만 해도 회원국들에 대한 난민 할당제를 추진중입니다.








6.png7.jpg

5.jpg


한국은 세계적으로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국가입니다


우리 또한 섬을 가라앉게 만드는데 기여한 셈입니다


앞으로도 태평양 지역의 많은 섬나라 주민들이 난민이 될 겁니다


그런데도 한국 사회는 이들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습니다












가라앉는 땅은 어쩔 수 없다 치더라도 거기 사는 사람들이라도 구해야 하지 않을까 힙니다.


중동 문제와 논외로 이런 난민들에게 새로운 터전을 마련해주는게 도리가 아닐까요?

적어도 우리가 피해를 입힌 만큼의 책임은 져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나라의 부귀영화를 위해 배출한 오염으로 나라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난민정서로 태평양 난민들까지 입국이 거부될 수 있기에 이런 글 한 번 올려봤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19-11-05 19:33
   
여기 동아시아 게시판인데;;; 주제에 안 맞는 내용 같네요..

태평양 섬나라가 가라 앉으면.. 호주나 뉴질랜드에서 받아줘야 하는거 아닌가? 싶네요

땅도 크고.. 인구도 얼마없는 호주가.. 총대를 매고

그 지역 ( 오세아니아 태평양)에서  대장놀이 하는 나라니까..  호주가  받아주면 좋을거 같습니다.
Sachmis 19-11-08 04:55
   
게시판 주제하고 맞지도 않고 난민협약에 대해서도 잘못알고 계십니다. 난민은 전쟁이나 자연재해로 발생하는 걸 의미하는게 아닙니다. 자국에서 종교나 정치적으로 억압받는 사람이 난민입니다. 전쟁으로 발생하는 경우는 피난민이고 자연재해는 이재민입니다. 이재민이나 피난민에 대한 국제협약은 존재하지도 않습니다.

심각한 문제라면 UN같은 국제 기구에 상정해서 대안을 찾는게 맞는것이지 여기에서 난민으로 받아줘야지 않느냐는 이야기는 방향이 잘못되었습니다.
 
 
Total 18,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565
18572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657
18571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725
18570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826
18569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673
18568 [한국사] 환단고기 게시글들에 대해서 (16) 감방친구 11-17 973
18567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566
18566 [기타] 현대 만리장성 변천사 (4) 관심병자 11-16 1087
18565 [한국사] [펌글] 한국어는 인도-아리안어에 가깝다 (2017년 게시… (1) 조지아나 11-16 878
18564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535
18563 [한국사] 일본어의 기원은 타밀어_저서 소개 / 일본어의 뿌리… (2) 조지아나 11-16 661
18562 [한국사] [역사전쟁] 이덕일의 검찰 기소 사건_ 국립중앙 박물… 조지아나 11-15 338
18561 [기타] 우리나라의 역사적 주권 강역을 정의하는 레지선, 당… 관심병자 11-15 417
18560 [한국사] [ENG]한국어와 인도 타밀어 유사성 선행연구 서적및 … (3) 조지아나 11-14 538
18559 [한국사] 환단고기에 대한 이기동교수의 참회 글 (28) 스리랑 11-14 1166
18558 [한국사] 일본이 중국에 팔아먹은 한국땅 되찾아야... (2) 조지아나 11-14 835
18557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554
18556 [북한] 북한이 백두산을 중국에 팔아넘긴게 아니였네요 (13) darkbryan 11-14 1261
18555 [기타] 이난향이 회고하는 1900년대 기생 시절 관심병자 11-14 400
18554 [중국] 중국판 대장금 ㅡ 상식 (명나라 시대극) mymiky 11-13 623
18553 [일본] 임나 연구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중세, 근세 문헌, … 보리스진 11-13 301
18552 [한국사] 창원시ㅡ 국내 최대 가야 고분군... 일부 현장보존 … (2) mymiky 11-13 290
18551 [한국사] 1900년대 프랑스서 만들어된 지도한장 "간도는 한국땅 (1) 조지아나 11-13 520
18550 [대만] 일제시대 경성 1940년. 경성 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찍… (2) 관심병자 11-13 494
18549 [중국] 한푸는 중국 전통의 복식 (1) 즈비즈다 11-13 589
18548 [중국] 베트남 아오자이는 사실 중국의 옷 (1) 즈비즈다 11-13 725
18547 [중국] 기독교는 사실 중국의 종교 (1) 즈비즈다 11-13 399
18546 [중국] 세계 모든 언어는 사실 중국의 한 방언 (1) 즈비즈다 11-13 3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