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1-03 16:16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봉창의 추한 진실
 글쓴이 : 멸망의징조
조회 : 2,497  

대한민국임시정부자료집 30 


30권 한국애국단 Ⅲ(재판기록) > 李奉昌 재판기록 >1. 신문조서



제목9) 제9회 신문조서 


피고인 李奉昌


위 형법 제73조의 죄에 관한 피고 사건에 대해 昭和 7(1932)년 6월 27일 豊多摩형무소에서 대심원 특별 권한에 속하는 피고 사건 예심 담당 판사 秋山高彦은 재판소 서기 新井穰 입회 아래 전회에 계속하여 위 피고인에 대해 신문한 바 다음과 같음.



[문] 피고인은 올해 1월 8일의 흉행을 현재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답] 나는 형무소에 수용된 후 불교 이야기를 듣거나 불교 책을 읽거나 하여 여러 가지 생각을 한 결과 나의 사상은 내가 사바 세계에 있을 때와 아주 다르게 변했습니다. ​나는 金龜로부터 부추김을 받아 결국 그런 마음이 생겨 천황 폐하에 대해 난폭한 짓을 했습니다만 오늘에는 굳이 김구를 원망하지는 않으나 그 사람의 부추김에 놀아난 나 자신의 어리석음을 원망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리석음으로 엄청난 짓을 해 참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문] 조선 독립 문제에 대해 현재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답] 형무소에 들어가고 나서 여러 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다만 조선의 독립이라는 것은 전혀 실현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독립 문제에 대해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




[문]  그렇다면 조선인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서는 어떻게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가?



[답] ​조선인은 대체로 미신적이지만 진정한 신앙은 없고 또 이해력도 낮다고 생각합니다. 생활 상태, 문화의 정도도 아직 내지 사람에게 미치지 못합니다. 그런데 나는 종교로 조선인을 이끌고 정신 수양과 인격 양성 방면으로 힘써 간다면 조선인도 점점 발전해 내지인과 서로 이해하고 융화하여 피차 일본 국민으로서 유쾌하게 생활해 가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써 조선인의 행복을 증진시켜야 한다는 생각으로 바뀌었습니다.​



[문] 무엇이든 진술할 것은 없는가?


[답] 나는 上海에 간 뒤 얼마 안 되어 上海에서 자전거 1대를 들치기 한 적이 있습니다. 이 일은 말씀드리지 않았으므로 들어주셨으면 합니다. 민단의 총무인가 하는 조선인이 자전거를 들치기 해 오면 팔아 주겠다고 해 마침 돈도 곤란하던 때라 자전거 1대를 들치기하여 민단 사무소로 갖고 갔더니 중국인 종업원에게 그것을 팔아 오게 해 나에게는 중국화폐로 12,3圓을 주었습니다. ​후에 이 일을 생각해 보니 나를 일본의 스파이라고 의심하여 시험해 본 것이 아닌가 여겨집니다. 덧붙여 말하거니와 나는 자신의 어리석음 때문에 여러분에게 폐를 끼쳐 어떻게 사죄하는 것이 좋을런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제는 하루라도 빨리 형을 받아 사죄하고 싶습니다. ​




[문] 자전거를 들치기 해 오라고 한 사람의 성명은?



[답] 민단 사람들은 그 사람을 白 선생이라고 부르고 있었습니다만 실제 이름은 알지 못합니다.



위를 읽어 들려주다


피고인은 틀림없다고 진술하고 서명 무인하다.



피고인 李奉昌


앞과 같은날 豊多摩 형무소에서


東京지방재판소



재판소 서기 新井穰



예 심 판 사 秋山高彦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포테이토칩 19-11-03 17:45
   
이등박문 급소는 안녕하신지
사바나 19-11-03 18:33
   
이딴거 왜구한테 받아 퍼나르는꼴 보면 이새퀴 애비애미부터 토왜종자가 분명함
TTYUREIOPG 19-11-03 18:55
   
사는게 힘들지
밥은 처먹구 다녀..
니네 부모가 그래서그런걸 어떡하니
힘내..
하늘치 19-11-03 21:16
   
지난번에 이등박문으로 헛소리 오지게 쳐박다가 쳐발리고 도망갔으면서 뻔뻔하게 다시 기어오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탄돌이2 19-11-03 22:12
   
토착왜구 발악을 하누만!
 
 
Total 4,1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20 [한국사] 일제 조병창, 강제징용 피해자 김우식 할아버지의 증… mymiky 12-10 246
4119 [한국사] 새롭게 발굴되는 창녕 고분군에 대해서 학자들이 이… (6) 풍림화산투 12-10 1076
4118 [한국사] 둑쌓고 이익금 분담한 1500년전 신라 토지문서 94자 출… 소유자™ 12-09 394
4117 [한국사] 고려시대 말 국경 한국 기록 -생소한 기록- (2) 보리스진 12-09 661
4116 [한국사] 인천에 남은 일제 육군 조병창 ㅡ 역사 박물관으로 (2) mymiky 12-09 438
4115 [한국사] 충북 단양 수양개 유물 ㅡ 4만 천년전 것으로 아시아 … mymiky 12-09 380
4114 [한국사] 고려시대 서경 위치 한국 기록 -생소한 기록들- (2) 보리스진 12-09 791
4113 [한국사] 북으로 간 김원봉, 행정관료로 전락해 입지 상실 mymiky 12-08 524
4112 [한국사] 백제삼서 발견될 확률은 제로일까요 (4) 흐흫흫 12-07 1397
4111 [한국사] 조선,동아일보의 친일논조에는 반민족 100년의 역사… mymiky 12-04 881
4110 [한국사] 일본인은 절대 알 수 없는 일왕가 조상신 천조대신 … (3) 풍림화산투 12-02 2717
4109 [한국사] 중국인이 그린 고구려 중갑기병.jpg (3) 소유자™ 12-01 2119
4108 [한국사] 조선시대 관리들의 관복 색깔...jpg (4) 소유자™ 12-01 1175
4107 [한국사] 석촌동 고분군서 화장된 유골 첫 발견 뉴딩턴 11-30 1023
4106 [한국사] 러시아 연해주 향토 박문관에서 만난 발해 (1) mymiky 11-29 1104
4105 [한국사] 헤이그 특사 이위종 증손녀, 율리아 인터뷰 mymiky 11-29 849
4104 [한국사] 1500간 도굴되지 않은 비화가야의 최고권력자 무덤 에롱이 11-28 1285
4103 [한국사] 本의 왕국 가야 열도에서 日本을 수립하다. 풍림화산투 11-27 1240
4102 [한국사] 최근 짓는 우리나라 신세대 한옥에 대해서 불만인점 (10) 홀마홀트 11-25 2899
4101 [한국사] 경복궁 향원정 독특한 온돌발견......? (2) 소유자™ 11-25 1553
4100 [한국사] 40년 논란 중원 고구려비 명문 읽었다 스파게티 11-20 3713
4099 [한국사] “한복인 줄 알았는데..한푸?" 요새 눈에 띄는 이유.jp (15) 소유자™ 11-17 5909
4098 [한국사] 한민족의 역사 : History of korea (2) 소유자™ 11-17 1426
4097 [한국사] 일본 최고의 쇼군 오우치는 백제인이었다 (백제성왕… (11) 조지아나 11-14 1226
4096 [한국사] 10억엔 내고 성노예 아니다 약속 받았으면, 위안부 합… mymiky 11-13 1126
4095 [한국사] 15세기 조선의 흔한 과학력 쿤신햄돌 11-11 1910
4094 [한국사] 스즈키 스미에 상에게서 희망을 보다. mymiky 11-10 6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