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1-03 16:16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봉창의 추한 진실
 글쓴이 : 멸망의징조
조회 : 2,913  

대한민국임시정부자료집 30 


30권 한국애국단 Ⅲ(재판기록) > 李奉昌 재판기록 >1. 신문조서



제목9) 제9회 신문조서 


피고인 李奉昌


위 형법 제73조의 죄에 관한 피고 사건에 대해 昭和 7(1932)년 6월 27일 豊多摩형무소에서 대심원 특별 권한에 속하는 피고 사건 예심 담당 판사 秋山高彦은 재판소 서기 新井穰 입회 아래 전회에 계속하여 위 피고인에 대해 신문한 바 다음과 같음.



[문] 피고인은 올해 1월 8일의 흉행을 현재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답] 나는 형무소에 수용된 후 불교 이야기를 듣거나 불교 책을 읽거나 하여 여러 가지 생각을 한 결과 나의 사상은 내가 사바 세계에 있을 때와 아주 다르게 변했습니다. ​나는 金龜로부터 부추김을 받아 결국 그런 마음이 생겨 천황 폐하에 대해 난폭한 짓을 했습니다만 오늘에는 굳이 김구를 원망하지는 않으나 그 사람의 부추김에 놀아난 나 자신의 어리석음을 원망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리석음으로 엄청난 짓을 해 참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문] 조선 독립 문제에 대해 현재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답] 형무소에 들어가고 나서 여러 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다만 조선의 독립이라는 것은 전혀 실현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독립 문제에 대해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




[문]  그렇다면 조선인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서는 어떻게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가?



[답] ​조선인은 대체로 미신적이지만 진정한 신앙은 없고 또 이해력도 낮다고 생각합니다. 생활 상태, 문화의 정도도 아직 내지 사람에게 미치지 못합니다. 그런데 나는 종교로 조선인을 이끌고 정신 수양과 인격 양성 방면으로 힘써 간다면 조선인도 점점 발전해 내지인과 서로 이해하고 융화하여 피차 일본 국민으로서 유쾌하게 생활해 가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써 조선인의 행복을 증진시켜야 한다는 생각으로 바뀌었습니다.​



[문] 무엇이든 진술할 것은 없는가?


[답] 나는 上海에 간 뒤 얼마 안 되어 上海에서 자전거 1대를 들치기 한 적이 있습니다. 이 일은 말씀드리지 않았으므로 들어주셨으면 합니다. 민단의 총무인가 하는 조선인이 자전거를 들치기 해 오면 팔아 주겠다고 해 마침 돈도 곤란하던 때라 자전거 1대를 들치기하여 민단 사무소로 갖고 갔더니 중국인 종업원에게 그것을 팔아 오게 해 나에게는 중국화폐로 12,3圓을 주었습니다. ​후에 이 일을 생각해 보니 나를 일본의 스파이라고 의심하여 시험해 본 것이 아닌가 여겨집니다. 덧붙여 말하거니와 나는 자신의 어리석음 때문에 여러분에게 폐를 끼쳐 어떻게 사죄하는 것이 좋을런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제는 하루라도 빨리 형을 받아 사죄하고 싶습니다. ​




[문] 자전거를 들치기 해 오라고 한 사람의 성명은?



[답] 민단 사람들은 그 사람을 白 선생이라고 부르고 있었습니다만 실제 이름은 알지 못합니다.



위를 읽어 들려주다


피고인은 틀림없다고 진술하고 서명 무인하다.



피고인 李奉昌


앞과 같은날 豊多摩 형무소에서


東京지방재판소



재판소 서기 新井穰



예 심 판 사 秋山高彦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포테이토칩 19-11-03 17:45
   
이등박문 급소는 안녕하신지
사바나 19-11-03 18:33
   
이딴거 왜구한테 받아 퍼나르는꼴 보면 이새퀴 애비애미부터 토왜종자가 분명함
TTYUREIOPG 19-11-03 18:55
   
사는게 힘들지
밥은 처먹구 다녀..
니네 부모가 그래서그런걸 어떡하니
힘내..
하늘치 19-11-03 21:16
   
지난번에 이등박문으로 헛소리 오지게 쳐박다가 쳐발리고 도망갔으면서 뻔뻔하게 다시 기어오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탄돌이2 19-11-03 22:12
   
토착왜구 발악을 하누만!
 
 
Total 18,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569
18572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657
18571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725
18570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826
18569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673
18568 [한국사] 환단고기 게시글들에 대해서 (16) 감방친구 11-17 973
18567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566
18566 [기타] 현대 만리장성 변천사 (4) 관심병자 11-16 1087
18565 [한국사] [펌글] 한국어는 인도-아리안어에 가깝다 (2017년 게시… (1) 조지아나 11-16 878
18564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535
18563 [한국사] 일본어의 기원은 타밀어_저서 소개 / 일본어의 뿌리… (2) 조지아나 11-16 661
18562 [한국사] [역사전쟁] 이덕일의 검찰 기소 사건_ 국립중앙 박물… 조지아나 11-15 338
18561 [기타] 우리나라의 역사적 주권 강역을 정의하는 레지선, 당… 관심병자 11-15 417
18560 [한국사] [ENG]한국어와 인도 타밀어 유사성 선행연구 서적및 … (3) 조지아나 11-14 538
18559 [한국사] 환단고기에 대한 이기동교수의 참회 글 (28) 스리랑 11-14 1166
18558 [한국사] 일본이 중국에 팔아먹은 한국땅 되찾아야... (2) 조지아나 11-14 835
18557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554
18556 [북한] 북한이 백두산을 중국에 팔아넘긴게 아니였네요 (13) darkbryan 11-14 1261
18555 [기타] 이난향이 회고하는 1900년대 기생 시절 관심병자 11-14 401
18554 [중국] 중국판 대장금 ㅡ 상식 (명나라 시대극) mymiky 11-13 624
18553 [일본] 임나 연구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중세, 근세 문헌, … 보리스진 11-13 302
18552 [한국사] 창원시ㅡ 국내 최대 가야 고분군... 일부 현장보존 … (2) mymiky 11-13 290
18551 [한국사] 1900년대 프랑스서 만들어된 지도한장 "간도는 한국땅 (1) 조지아나 11-13 520
18550 [대만] 일제시대 경성 1940년. 경성 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찍… (2) 관심병자 11-13 494
18549 [중국] 한푸는 중국 전통의 복식 (1) 즈비즈다 11-13 589
18548 [중국] 베트남 아오자이는 사실 중국의 옷 (1) 즈비즈다 11-13 725
18547 [중국] 기독교는 사실 중국의 종교 (1) 즈비즈다 11-13 399
18546 [중국] 세계 모든 언어는 사실 중국의 한 방언 (1) 즈비즈다 11-13 3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