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0-27 03:19
[한국사] 장희빈과 개혁성
 글쓴이 : 트렌드
조회 : 1,160  

사극을 보면 장희빈은
악녀로 나오고 그  반대 세력 노론은
깨끗하고 개혁적으로 비춰지지만
사실은 정반대..
기사환국으로 살아난 상공업자 부농등이
지지하는 장희빈은 다음 환국에서
철저히 제거됨
사극을 보면서 그년잘죽었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사실은
조선후기 새로운 세력으로 떠오른
신흥 상공업 부농계층의 개혁열망은
집권보수 세력인 노론에 의해서
철저히 무시됨..
개인적으로는 장희빈이 악녀일지는  모르지만
크게보면 시대의 변화를 상징하는 인물이었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산아몬드 19-10-27 10:59
   
노론은 영조 재위 52년간을 장기집권한 세력입니다.
정당정치를 완전 무력화시킨 세력이죠.
탕평이라는 미명하에 그 장기집권을 허락한 왕이 영조입니다
그때문에 세도정치란게 생겨나 버렸죠

정조가 새로운 신진세력을 등용히려 했지만 실패했죠. 노론세상이었으니까요.

본의아니게 조선멸망의 단초를 제공한건 영조입니다
     
mymiky 19-10-27 13:13
   
노론의 단독 집권은 영조 30년 부터~ 죽기 전까지 약  20년정도 입니다.
50년은 과장되었습니다.

그 이전엔 노.소론이 공동집권 하거나..
정조때는 시파와 남인과 동거했죠.

정조 사후..어린 순조를 대신해 잠시 정순왕후 시기ㅡ벽파가 집권했다가,

순조의 장인 김조순이 정순왕후 세력을 밀어내고, 시파가 권력을 잡았으며

순조 32부터~ 흥선대원군이 등장하기까지..

순조의 처남인 김유근이
막후에서 영향력을 생사하던 김조순과 달리.. 그는 군국사무처를 관장하며
적극적으로 전면에 나서며.. 이 시기를 안동김씨 집권기간이라 합니다.
          
국산아몬드 19-10-27 14:14
   
https://ko.wikipedia.org/wiki/%EC%A1%B0%EC%84%A0_%EC%98%81%EC%A1%B0#%ED%83%95%ED%8F%89%EC%B1%85

영조는 등극(1724년)하자마자 한때 노론 정권을 수립했으나 소론 일부도 중용한다. 만인의 임금이 되고 싶었던 그는 1727년 노론의 강경파를 추방하고(→정미환국), 이후 양 파를 고르게 등용함으로써 탕평책을 기본 정책으로 삼아 당쟁의 격화를 막았다.

그러나 정미환국은 일시적인 것이었을 뿐 오래 가지 못했다. 왕의 마음은 선대 임금인 경종 시절부터 자신을 목숨 걸고 편을 들었던 노론에게 가 있었고, 결국 소론은 정권을 잡았어도 이인좌의 난과 계속 된 역모로 기세를 펴지 못했다.

--------------------------------------------------------------------
표면적으로야 소론이 일시 정권을 장악한 적도 있지만 영조의 마음은 노론에게만 가 있었죠
정조 재위시절에는 이미 노론 세력이 조선 8도를 덮어 정조조차도 어찌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명군이었던 영조를 폄하하고 싶지는 않지만 조선의 입장에서 볼때 노론의 장기집권은 불운이었습니다
               
mymiky 19-10-27 14:33
   
영조의 성격적 약점이랄까요?
영조는 예민하고, 호불호가 분명한 성격이였는데

타고난 기질도 있을거고..
양육 과정에서 후천적인 요인도 있겠지만..

영조가 일생동안 히스테리 부린 주제가

(생모가 미천하다는 것 + 경종을 독살하고 왕이 되었다는 주변의 수근거림) 입니다.

왕자 시절 부터.. 뒷배가 되어 주었던 세력들을 무시하기도 어려웠겠고..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좋고 /싫음 호불호가 분명했던 성격적 약점이.. 더 해졌을 것입니다.
mymiky 19-10-27 13:26
   
장희빈이 악녀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왕비와 희빈은,
자신들의 입지와 파벌을 위해 각자 자리에서,최선을 다했던 것일뿐..

요즘엔.. 숙종이야말로, 옴므파탈로 해석하는게 더 정확한 것입니다.
그의 여인들은 정치적 쓰임을 다하면... 남편한테 이런 저런 이유로 팽 ㅡ 당한것이죠..

장희빈의 악녀 이미지는.. 조선 후기에
한글소설 (인현왕후전)이 백성들 사이에서 유행했기 때문이죠.

그러나..인현왕후전은 장희빈의 사후.. 80년은 지나서 나온 책이고.

작가가 미상이지만
서인이나 인현왕후에 긍정적으로 쓰여진걸 생각해볼때.. 서인 쪽과 가까웠던 인물이라 추측됩니다.

또 하나 더..

서인출신 김만중의 (사씨남정기)란 책도 있는데.. 첩이 정실을 쫒아내는 내용인데요..
결국 남편은 정실부인에게 돌아오고.. 악독한 첩은 천벌을 받는다는 권선징악 스토리죠.

백성들은... 이런 책들의 영향으로..
인간 장희빈을 한번도 만난적이 없지만..책속의 악녀의 이미지 그대로 그녀를 상상했고..

현대엔.. tv 사극 드라마들이...정사가 아닌 소설 인현왕후전을 토대로 ㅡ

악독하고 표독한 장희빈를 표현했기에..
대중들은 악녀의 표본이라 여기게 된 것입니다.
방랑기사 19-10-27 19:57
   
양반과 금력을 바탕으로 한 중인과의 계급투쟁입니다. 진짜 나쁜놈은 숙종이죠
방랑기사 19-10-27 19:58
   
장희빈 아버지가 조선제일의 부자이며 역관입니다.
     
mymiky 19-10-27 20:13
   
장희빈의 집안이 대대로 역관이라..
상업에 종사하는 친인척이 많았는데...

사실 아버지는 걍.. 평범한 역관이였고 일찍 죽었습니다...

아버지 사촌이자.. 희빈의 당숙이 되는 장형이란 사람이 갑부였습니다.

일찍히.. 장형은 가문의 입지를 높이고.. 왕족들과 인맥을 쌓으려고
자기 딸이자..희빈의 6촌 언니를 대왕대비의 지밀궁녀로 보냈었고.

장희빈도 그런 연줄로..  장렬왕후를 모시는 나인이 되었죠.

숙종은 할머니에게 매일 문안인사를 다니다가...

자기 또래인 예쁘장한 장옥정을 눈여겨 보았고
첫 왕비가 천연두로 죽자.. 홀아비가 된 숙종은

조모 장렬왕후의 허락하에 ... 장씨에게 승은을 내립니다.

그러나.. 자신처럼 서인 명문가에서 새 며느리를 보고 싶었던
숙종 엄마가 승은 궁녀였던 장옥정을 궁에서 내쫒아버리죠ㅡ

그 이후.. 숙종은 정략 결혼을 인현왕후와 하게 되구요.

** 사실.. 인현왕후보다 장희빈이 ( 신분을 떠나서)

숙종을 더 먼저 만났고..더 오래 알았으며.. 후계자까지 낳아준 진정한 의미의 아내였습니다.
방랑기사 19-10-27 20:30
   
제가 잘못 알았네요
 
 
Total 4,4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29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1) 지누짱 09-18 340
4428 [한국사] 국민혈세로 사학계와 관료와 언론 3자가 야합하는 과… 스리랑 09-18 191
4427 [한국사] 일뽕이 만든 부여는 한국인 하고 무관. 한국인 조상… (3) 예왕지인 09-17 739
4426 [한국사] 각 사서별 전한 군현 위치 기술 시각화 감방친구 09-16 244
4425 [한국사] 철령위는 황성에 설치된 적이 없다 (4부) 보리스진 09-15 392
4424 [한국사] 디시에서 일뽕하고 싸우는걸 목격했는데요 (9) tuygrea 09-15 780
4423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8) 보리스진 09-14 455
4422 [한국사] 가야에서 발견되는 북방 유물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2) 밑져야본전 09-13 496
4421 [한국사] 삼국시대 황금 유물들 스키타이이와 관련이 있다해… (20) 예왕지인 09-13 576
4420 [한국사] 김정민 가야 - 신라 - 스키타이 연계설 (상)(중) (하) (11) 조지아나 09-13 459
4419 [한국사] 명도전 (2) 지누짱 09-13 351
4418 [한국사] 요서백제 새증거 (10) 지누짱 09-13 656
4417 [한국사] 일본, 신라, 백제 이야기 (1) 녹내장 09-12 491
4416 [한국사] 올리기도 숨이차네요. (3) 스리랑 09-12 242
4415 [한국사] 쌍성총관부의 위치는 요동에 있었다. (2부) 보리스진 09-12 360
4414 [한국사] 요동(遼東)의 개념에 대한 이해 (11) 감방친구 09-11 543
4413 [한국사] 고려 철령과 철령위는 요동에 있었다. (1부) (10) 보리스진 09-11 450
4412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242
4411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과 Marauder님의 논의에 대해서 (4) 감방친구 09-11 195
4410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493
4409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269
4408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554
4407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422
4406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290
4405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347
4404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376
4403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28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