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0-27 03:19
[한국사] 장희빈과 개혁성
 글쓴이 : 트렌드
조회 : 1,033  

사극을 보면 장희빈은
악녀로 나오고 그  반대 세력 노론은
깨끗하고 개혁적으로 비춰지지만
사실은 정반대..
기사환국으로 살아난 상공업자 부농등이
지지하는 장희빈은 다음 환국에서
철저히 제거됨
사극을 보면서 그년잘죽었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사실은
조선후기 새로운 세력으로 떠오른
신흥 상공업 부농계층의 개혁열망은
집권보수 세력인 노론에 의해서
철저히 무시됨..
개인적으로는 장희빈이 악녀일지는  모르지만
크게보면 시대의 변화를 상징하는 인물이었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산아몬드 19-10-27 10:59
   
노론은 영조 재위 52년간을 장기집권한 세력입니다.
정당정치를 완전 무력화시킨 세력이죠.
탕평이라는 미명하에 그 장기집권을 허락한 왕이 영조입니다
그때문에 세도정치란게 생겨나 버렸죠

정조가 새로운 신진세력을 등용히려 했지만 실패했죠. 노론세상이었으니까요.

본의아니게 조선멸망의 단초를 제공한건 영조입니다
     
mymiky 19-10-27 13:13
   
노론의 단독 집권은 영조 30년 부터~ 죽기 전까지 약  20년정도 입니다.
50년은 과장되었습니다.

그 이전엔 노.소론이 공동집권 하거나..
정조때는 시파와 남인과 동거했죠.

정조 사후..어린 순조를 대신해 잠시 정순왕후 시기ㅡ벽파가 집권했다가,

순조의 장인 김조순이 정순왕후 세력을 밀어내고, 시파가 권력을 잡았으며

순조 32부터~ 흥선대원군이 등장하기까지..

순조의 처남인 김유근이
막후에서 영향력을 생사하던 김조순과 달리.. 그는 군국사무처를 관장하며
적극적으로 전면에 나서며.. 이 시기를 안동김씨 집권기간이라 합니다.
          
국산아몬드 19-10-27 14:14
   
https://ko.wikipedia.org/wiki/%EC%A1%B0%EC%84%A0_%EC%98%81%EC%A1%B0#%ED%83%95%ED%8F%89%EC%B1%85

영조는 등극(1724년)하자마자 한때 노론 정권을 수립했으나 소론 일부도 중용한다. 만인의 임금이 되고 싶었던 그는 1727년 노론의 강경파를 추방하고(→정미환국), 이후 양 파를 고르게 등용함으로써 탕평책을 기본 정책으로 삼아 당쟁의 격화를 막았다.

그러나 정미환국은 일시적인 것이었을 뿐 오래 가지 못했다. 왕의 마음은 선대 임금인 경종 시절부터 자신을 목숨 걸고 편을 들었던 노론에게 가 있었고, 결국 소론은 정권을 잡았어도 이인좌의 난과 계속 된 역모로 기세를 펴지 못했다.

--------------------------------------------------------------------
표면적으로야 소론이 일시 정권을 장악한 적도 있지만 영조의 마음은 노론에게만 가 있었죠
정조 재위시절에는 이미 노론 세력이 조선 8도를 덮어 정조조차도 어찌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명군이었던 영조를 폄하하고 싶지는 않지만 조선의 입장에서 볼때 노론의 장기집권은 불운이었습니다
               
mymiky 19-10-27 14:33
   
영조의 성격적 약점이랄까요?
영조는 예민하고, 호불호가 분명한 성격이였는데

타고난 기질도 있을거고..
양육 과정에서 후천적인 요인도 있겠지만..

영조가 일생동안 히스테리 부린 주제가

(생모가 미천하다는 것 + 경종을 독살하고 왕이 되었다는 주변의 수근거림) 입니다.

왕자 시절 부터.. 뒷배가 되어 주었던 세력들을 무시하기도 어려웠겠고..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좋고 /싫음 호불호가 분명했던 성격적 약점이.. 더 해졌을 것입니다.
mymiky 19-10-27 13:26
   
장희빈이 악녀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왕비와 희빈은,
자신들의 입지와 파벌을 위해 각자 자리에서,최선을 다했던 것일뿐..

요즘엔.. 숙종이야말로, 옴므파탈로 해석하는게 더 정확한 것입니다.
그의 여인들은 정치적 쓰임을 다하면... 남편한테 이런 저런 이유로 팽 ㅡ 당한것이죠..

장희빈의 악녀 이미지는.. 조선 후기에
한글소설 (인현왕후전)이 백성들 사이에서 유행했기 때문이죠.

그러나..인현왕후전은 장희빈의 사후.. 80년은 지나서 나온 책이고.

작가가 미상이지만
서인이나 인현왕후에 긍정적으로 쓰여진걸 생각해볼때.. 서인 쪽과 가까웠던 인물이라 추측됩니다.

또 하나 더..

서인출신 김만중의 (사씨남정기)란 책도 있는데.. 첩이 정실을 쫒아내는 내용인데요..
결국 남편은 정실부인에게 돌아오고.. 악독한 첩은 천벌을 받는다는 권선징악 스토리죠.

백성들은... 이런 책들의 영향으로..
인간 장희빈을 한번도 만난적이 없지만..책속의 악녀의 이미지 그대로 그녀를 상상했고..

현대엔.. tv 사극 드라마들이...정사가 아닌 소설 인현왕후전을 토대로 ㅡ

악독하고 표독한 장희빈를 표현했기에..
대중들은 악녀의 표본이라 여기게 된 것입니다.
방랑기사 19-10-27 19:57
   
양반과 금력을 바탕으로 한 중인과의 계급투쟁입니다. 진짜 나쁜놈은 숙종이죠
방랑기사 19-10-27 19:58
   
장희빈 아버지가 조선제일의 부자이며 역관입니다.
     
mymiky 19-10-27 20:13
   
장희빈의 집안이 대대로 역관이라..
상업에 종사하는 친인척이 많았는데...

사실 아버지는 걍.. 평범한 역관이였고 일찍 죽었습니다...

아버지 사촌이자.. 희빈의 당숙이 되는 장형이란 사람이 갑부였습니다.

일찍히.. 장형은 가문의 입지를 높이고.. 왕족들과 인맥을 쌓으려고
자기 딸이자..희빈의 6촌 언니를 대왕대비의 지밀궁녀로 보냈었고.

장희빈도 그런 연줄로..  장렬왕후를 모시는 나인이 되었죠.

숙종은 할머니에게 매일 문안인사를 다니다가...

자기 또래인 예쁘장한 장옥정을 눈여겨 보았고
첫 왕비가 천연두로 죽자.. 홀아비가 된 숙종은

조모 장렬왕후의 허락하에 ... 장씨에게 승은을 내립니다.

그러나.. 자신처럼 서인 명문가에서 새 며느리를 보고 싶었던
숙종 엄마가 승은 궁녀였던 장옥정을 궁에서 내쫒아버리죠ㅡ

그 이후.. 숙종은 정략 결혼을 인현왕후와 하게 되구요.

** 사실.. 인현왕후보다 장희빈이 ( 신분을 떠나서)

숙종을 더 먼저 만났고..더 오래 알았으며.. 후계자까지 낳아준 진정한 의미의 아내였습니다.
방랑기사 19-10-27 20:30
   
제가 잘못 알았네요
 
 
Total 17,6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19 [일본] 일본이 두려워했던 한국의 폭발적인 경제성장이 시… (25) 하루두루 12-18 5026
17518 [세계사] 안씻고 더러운 중국인을 비웃은 고려인들 (6) 고구려거련 12-17 4281
17517 [기타] 동학운동 미화의 문제점 (11) 관심병자 12-17 1692
17516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에 반대하면 전직 장관의 연구도 아… (1) 풍림화산투 12-16 1049
17515 [한국사] 청동기에 새겨진 고조선인은 상투를 틀고 있었다 (2) 소유자™ 12-14 3936
17514 [한국사] 5천년전 밀양 토기서 옻 확인.."국내 최고 사례" (2) 소유자™ 12-14 1735
17513 [일본] 일본이 러시아에게 핵펀치를 맞아 망연자실한 현상… (6) 하루두루 12-14 3311
17512 [한국사] '경계인 최명길’이 400년 뒤 던지는 질문 (1) 초록바다 12-13 1384
17511 [일본] 일본이 올림픽 휴전결의를 추진하였고 예상밖의 일… (1) 하루두루 12-11 2741
17510 [일본] 과거사 극복을 위해선 피해자 인권을 최우선으로 생… mymiky 12-10 606
17509 [한국사] 일제 조병창, 강제징용 피해자 김우식 할아버지의 증… mymiky 12-10 618
17508 [한국사] 새롭게 발굴되는 창녕 고분군에 대해서 학자들이 이… (7) 풍림화산투 12-10 2136
17507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 독재의 최고봉.18편.. (1) 돌통 12-10 488
17506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7편. (1) 돌통 12-10 372
17505 [세계사] 역사를 위조하려는 자들 (1) 초록바다 12-09 847
17504 [한국사] 둑쌓고 이익금 분담한 1500년전 신라 토지문서 94자 출… (1) 소유자™ 12-09 995
17503 [한국사] 고려시대 말 국경 한국 기록 -생소한 기록- (2) 보리스진 12-09 1556
17502 [한국사] 인천에 남은 일제 육군 조병창 ㅡ 역사 박물관으로 (2) mymiky 12-09 804
17501 [한국사] 충북 단양 수양개 유물 ㅡ 4만 천년전 것으로 아시아 … (1) mymiky 12-09 890
17500 [한국사] 고려시대 서경 위치 한국 기록 -생소한 기록들- (3) 보리스진 12-09 1258
17499 [북한] 재미있는, 구소련의 독특한 스탈린에 대해서.. (2) 돌통 12-08 679
17498 [북한] 중국 모택동과 소련 스탈린의 학살 규모 [ (4) 돌통 12-08 802
17497 [한국사] 북으로 간 김원봉, 행정관료로 전락해 입지 상실 (1) mymiky 12-08 890
17496 [일본] 일본 스마트폰 시장까지 접수하는 한국에 절망하는 … (1) 하루두루 12-07 1840
17495 [한국사] 백제삼서 발견될 확률은 제로일까요 (6) 흐흫흫 12-07 1884
17494 [일본] 【동경 올림픽 똥물문제】오다이바 해변공원의 수질… (3) 독산 12-06 1505
17493 [세계사] 온돌 발견 (2) 계륵계륵 12-06 30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