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0-26 14:22
[한국사] 세종과 집현전 학자들 사이의 논쟁
 글쓴이 : 인간성황
조회 : 1,647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탄돌이2 19-10-26 19:06
   
아직도 한글을 세종임금님이 창제했다는 걸 못 믿는 똘추들도 있으니.... ㅋ
그런 놈들의 공통점은 조선시대를 능멸하는 놈들이라는 공통점이 있더군요.
운동포기 19-10-27 00:29
   
현재와 비슷한 상황이었을겁니다..문대통령과 검찰..
당시 선비라는것들이 나중에 그 후손들이 왜넘에게 나라팔아먹은 유생들일겁니다..
     
mymiky 19-10-27 13:40
   
글쎄요ㅡ.ㅡ

당시 선비들은... 나라 팔아먹는 친일파보다....
오히려.. 친일파 반대 포지션에 있던 (위정척사파)에 가까운거 같은데요?

꼬장꼬장..고지식하고..
원래 있던 질서를 지켜야 한다는 보수 주의자... 딱 이런 이미지에 부합하는데 ㅋㅋ
mymiky 19-10-27 13:49
   
저 당시는..
조선초기라 신생왕조였고.. 왕권이 약할 때도 아니였습니다.

그저... (세종의 깊은 속을 다 알수없는) 신하들 눈엔...

주상이 할일이 얼마나 많은데..
한자 있는거 걍..쓰면 될걸..
새 문자 만든다고 노닥거리냐? ㅉㅉㅉ  쓸데 없는 일에 용쓰시네..
우리 전하 괴짜야.. 라고 볼수도 있었을텐데요..

오늘날.. 문통 과 검찰? 그런 관계라고 볼순 없는데..
현 검찰은 무소불위에..견제 세력이 없어진지 오래된 고인 물 같은 집단이지만..

저 당시 조선 조정은, 
신하들이 무소불위 권력있고.. 그렇지는 않았습니다.

당파. 학맥.지연ㅡ 뭐 그런 것들이... 곤고화 되기 전이라..
     
탄돌이2 19-10-27 23:02
   
그거 보다는, 
글자와 언어를 분리해서 볼 수 있는 학문이 없었던 시절입니다.
그리고, 글자가 곧 학문이라고 착각하면서 사는 바보들이 너무 많았던 시절이기도 하구요.

세종밈금님도 한글 알파벳을 발명했기는 했지만, 
언어에 대한 분석을 혼자할 수는 없었겠지요. 언어를 분석하는 학문도 없었구요.

최만리같은 놈들은 그저 자신들이 추구하는 계급체계에서
글자를 독점하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봤을 거구, 그게 유학의 이치에 맞다고
봤을 겁니다. 반대로, 세종임금님은 백성들이 편히 글자를 쓰기를 바랬구요.

만약, 그때 한글이 널리 보급되고,  한자의 영역을 대체할 수 있었다면,
우리나라에서 르네상스가 일어났고, 프랑스 대혁명같은 기존 세계를 뒤엎는
사상이 태어났을 겁니다.  글자를 아는 백성들끼리 원활한 소통이 가능했으니,
내향적인 시스템도 요즘같은 외향적인 시스템으로 바뀌어서  바깥세상의 흐름에도
민감하게 반응했을 거고 무역도 발달했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너무 늦게 한자를 뒤엎었죠.

1790~1880 사이에 한글바이블이 탄생하면서 비로소
사람들이 한글의 무한한 가능성에 눈을 뜨게 되었으닌깐요.

조선시대 홍길동전, 춘향전같은 그 저자도 불분명한 소설따위와
바이블을 비교할 수 없는 권위가 있죠.  물론, 바이블의 보급도 적극적이고
대량으로 보급되었으니, 거기에서부터 한글이 언어를 분석하는 도구가 되고 맞춤법이 탄생했죠. 
한글 맞춤법이나 띄어쓰기 마침표 등이 다 카톨릭/크리스천에서부터 시도되었고,
여러 한글학자님들도 거기서부터 탄생하신 걸로 압니다.

나는
한글 탄생-> 한글 바이블 탄생 -> 한글 전용법 탄생 -> 한글세대 탄생을
한글의 역사라고 봅니다. 

구한말, 한글 바이블이 우리나라에 던졌던 충격을 애써 무시하거나,
인지하지 못하는 게 안타깝더군요.  세상에서 가장 힘쎈, 권위있는 하나님의 말씀을
100% 한글로 표기했다는 건 충격이였을 겁니다.

한글 바이블에서부터 한글에 권위가 실리고 무한한 가능성이 열렸다고 봅니다.
세종 임금님도 하지 못한 일을 한글 바이블이 한 겁니다.

(나는 카톨릭/크리스천이 아닙니다)

          
하린 19-11-01 19:10
   
한글 창제 이후... 한문을 쓰던 기득권층들만 한글의 가치를 폄훼했지.
평민과 여성들은 한글의 가치를 알고 활발히 활용했습니다.
오죽하니 시골 할머니였던 정부인 안동장씨께서 요리책까지 한글로 쓰셨겠습니까?

그리고 형평사(전국 백정/보부상 연합) 등의 천민 집단들도
자신들의 소식지를 한글로 발간하는 등
활발히 사용했습니다.

바이블이요?
웃기는 소리 하지 마십시오.
윤달젝스 19-10-28 15:20
   
천재 세종대왕이 절대음감이란 건 기록에 나오죠.
음을 잘 구별한다는 거.
목에서 나오는 소리도 분석이 가능하다는 말이죠.
세종대왕에겐 말소리를 분석하는게 취미처럼 재미났을겁니다.
그러다 초성중성종성을 발견하게되는거고
그소리를 따서 문자로 조합하면 말하는 소리를 글로 적을수 있다는걸 깨닫게된거죠.
세종대왕이 음운학에관해서 니들이 뭘 아냐고 신하들을 혼내키는 기록이 괜히 있는게 아님.
할리2020 19-11-03 02:40
   
춘향전이나 홍길동전의 저자가 불분명한 것이 흠결이 되나요? 그 책이야 말로 저자가 불분명할텐데요....뭔가 세상을 보는 창문이 그 책의 표지보다 커지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드네염
 
 
Total 17,66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76 [한국사] 헤이그 특사 이위종 증손녀, 율리아 인터뷰 (1) mymiky 11-29 1116
17475 [한국사] 1500간 도굴되지 않은 비화가야의 최고권력자 무덤 (1) 에롱이 11-28 1543
17474 [북한] 2019, 북한 주민들의 사회인식은 어떨까? ② 돌통 11-27 974
17473 [북한] 2019년 북한주민들의 사회인식은.?? (1) 돌통 11-27 628
17472 [일본] 일제패망후 일본으로 귀환한 일본인들의 삶.jpg (4) 소유자™ 11-27 2731
17471 [한국사] 本의 왕국 가야 열도에서 日本을 수립하다. (1) 풍림화산투 11-27 1524
17470 [한국사] 최근 짓는 우리나라 신세대 한옥에 대해서 불만인점 (10) 홀마홀트 11-25 3263
17469 [한국사] 경복궁 향원정 독특한 온돌발견......? (2) 소유자™ 11-25 1755
17468 [북한] 북한과 관련하여 가짜뉴스. 그 진실은.? (1) 돌통 11-24 903
17467 [한국사] 40년 논란 중원 고구려비 명문 읽었다 (1) 스파게티 11-20 3988
17466 [북한] "북한이탈주민 증언 예능에서, 사실 검증 시스템 도… (3) 돌통 11-18 4351
17465 [한국사] “한복인 줄 알았는데..한푸?" 요새 눈에 띄는 이유.jp (15) 소유자™ 11-17 6349
17464 [한국사] 한민족의 역사 : History of korea (2) 소유자™ 11-17 1680
17463 [세계사] 옛날 유럽 여성들이 부채를 사용하는 방법.Manual (5) 소유자™ 11-17 2447
17462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제24편.북한건국과정.역… 돌통 11-16 577
17461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23편. 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6 370
17460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5편. 돌통 11-16 414
17459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4편. 돌통 11-16 317
17458 [기타] 회색늑대, 이리, 늑대의 관계와 한국늑대의 정체 관심병자 11-15 1262
17457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3편.. 돌통 11-15 356
17456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22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5 381
17455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2편. 돌통 11-14 361
17454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최고봉.11편. 돌통 11-14 321
17453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21편.건국과정.역사.. 돌통 11-14 348
17452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20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4 334
17451 [한국사] 일본 최고의 쇼군 오우치는 백제인이었다 (백제성왕… (11) 조지아나 11-14 1535
17450 [한국사] 10억엔 내고 성노예 아니다 약속 받았으면, 위안부 합… mymiky 11-13 128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