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0-05 16:59
[북한] 악의 신. 이오시프 스탈린. 독재의 최고봉.3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027  

은행 강도 혁명가..



 

 

자퇴 후 방황하다, 블라디미르 레닌의 글을 접하고, 감명받아 레


닌이 이끌던 볼셰비키당에 입당하였다.



 

당시 혁명세력 중 가장 과격한 부류였던 볼셰비키에서 스탈린이


맡은 일은 자금 조달이는데 좋게 말하면 자금 조달이고, 실상은


강도질이였으며 위험하고, 범죄였기에 누구하나 맡으려 하지 않


았다.



 

참고로, 멘셰비키는, 이를 이유로 볼셰비키를 범죄 집단이라 비


난했고, 후일 레닌은 이 일을 중단시켰다.



 

그러나 스탈린은 자금 조달에 자원했다.여기서 살펴볼건, 당시


그루지야에서는 부르주아 털어먹는건 도둑질이 아닌 의적이라


칭송했기에 스탈린도 자신의 행위은 도둑이 이니라 의적이라 생


각하고 임했다는 설이 있다.  



 

이후 스탈린은 은행, 현금 수송차를 털거나 인질을 납치해 몸값


을 요구하고, 파업을 선동하는 등 여러 범죄를 저질렀고, 스탈린


도 이를 자랑스럽지 않게 생각했는지 잘 언급하지 않았다.



 

이때문에 후일 트로츠키에게 '우리가 혁명하는 동안 놀고먹던 잉


여'라는 투의 비판을 받았고, 최근까지 정설로 알려졌으나 일부


학자들에의해 조지아 문서 보관소에 잠들어있던 문서들이 발견


되면서 스탈린의 젊은 시절 활약들이 밝혀졌다.



 

다만 뒤집혔다고 해서 스탈린은 혁명에 공헌했는데 트로츠키는


알고보니 잉여였다는 식으로 뒤집혔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사실


10월 혁명의 전후과정을 보면 트로츠키의 활약이 스탈린보다 화


려했던 것은 부정할 수 없다.



 

다만 스탈린은 아무것도 한 것 없는 잉여라는 트로츠키의 주장과


는 달리 스탈린 역시 볼셰비키 지도자로써 상당한 활약상이 있었


음이 밝혀진 것.



 

그런데, 트로츠키의 오만하고 독선적인 성격을 생각한다면 설령


트로츠키가 스탈린의 활동 내역을 알고 있었다고 하더라도 아무


공적도 없는 잉여라고 까는 것을 그만두었을 것 같지는 않다.



 

파일:ZiemeLc.jpg
젊은 시절의 스탈린
 
 
 
아무튼 이런 범죄 행각때문이 일급 수배자가 된 스탈린은 7번이


나 시베리아로 유배되었었다.


 
 
하지만 러시아 제국의 방만한 관리와 스탈린의 정치력 덕에, 여


기서 한가지 설이, 죄수들을 선동해 싸움을 붇인다거나 주변 여


인과 눈이 맞아 연애를 했다는 등,그러나 어디까지나 하나의 설


이다.  유형지에서는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도망칠 수 있었고, 스


탈린은 전부 다 빠져나갔다.


 
 
재밌는게 집권 후 이때 편의를 봐준 간수와 마차에 태워준 마부


에게 은혜를 갚았다고 한다.  또한 이 7번의 도주 탓에 트로츠키


를 중심으로한 반대파에게 '너 사실 러시아 제국 프락치 아니


냐'는 투의 비난을 받아야 했다.




그리고 스탈린은 드디어 레닌의 신임을 얻어 그루지야인임에도


불구하고, 볼셰비키의 간부가 되었다.


 
 
이루 스톡홀름의 당대회에 참여래 클리멘트 보로시 로프와 만나


친구가 되고, 런던에 갔다가 항구 노동자들과 시비 붙어 두들겨


맞던걸, 구해진 계기로 막심 리트비노프와 인연이 생긴다.


 
후일 막심은 스탈린이 자길 숙청하지 않은건 그때 자기가 구해줘


서 그런거라는 내용의 농담을 종종 했다.




또 당시 스탈린의 혁명동료인 알렉산드레 스바니제(ალექსანდრე


სვანიძე)의 남매인 에카테리네 '카토' 스바니제(ეკატერინე


'კატო' სვანიძე)와 만나 결혼도 하여 아들 야코프 주가시빌리 를


두었으나, 잦은 도피 생활 때문에 제대로 가정을 돌보지 못했다.

 
 
 
결국 스탈린의 부인 카토는 남편을 대신해 홀로 아들을 키우다


22세의 나이에 장티푸스로 요절했다. 


 
 
례식에서 참가한 스탈린은 매우 우울해 했으며, "아내는 단단


한 나의 마음을 부드럽게 해줬는데… 아내는 내 마지막 인간적인


감정과 함께 세상을 떠났다" 라고 말했다.


 
 
여기서 스탈린의 심리적인 상태를 알수있다. 장례식 막바지에 아

내의 무덤으로 뛰어들어 자기도 함께 묻어버리라고 오열했다.

 
 
 
그 순간 오흐라나(러시아 제국의 비밀경찰)의 첩자들이 장례식장


을 습격하는 난장판이 벌어졌고, 스탈린은 금새 감정을 추스른


뒤 달아났다. 그리고 아내와 함께 떠나보낸 인간성의 빈 자리


뒤로 강철의 야수가 남았다.



 
        이어서 ~~ 4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08 [한국사] 새롭게 발굴되는 창녕 고분군에 대해서 학자들이 이… (7) 풍림화산투 12-10 2149
17507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 독재의 최고봉.18편.. (1) 돌통 12-10 493
17506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7편. (1) 돌통 12-10 381
17505 [세계사] 역사를 위조하려는 자들 (1) 초록바다 12-09 869
17504 [한국사] 둑쌓고 이익금 분담한 1500년전 신라 토지문서 94자 출… (1) 소유자™ 12-09 1011
17503 [한국사] 고려시대 말 국경 한국 기록 -생소한 기록- (2) 보리스진 12-09 1571
17502 [한국사] 인천에 남은 일제 육군 조병창 ㅡ 역사 박물관으로 (2) mymiky 12-09 819
17501 [한국사] 충북 단양 수양개 유물 ㅡ 4만 천년전 것으로 아시아 … (1) mymiky 12-09 901
17500 [한국사] 고려시대 서경 위치 한국 기록 -생소한 기록들- (3) 보리스진 12-09 1269
17499 [북한] 재미있는, 구소련의 독특한 스탈린에 대해서.. (2) 돌통 12-08 682
17498 [북한] 중국 모택동과 소련 스탈린의 학살 규모 [ (4) 돌통 12-08 809
17497 [한국사] 북으로 간 김원봉, 행정관료로 전락해 입지 상실 (1) mymiky 12-08 895
17496 [일본] 일본 스마트폰 시장까지 접수하는 한국에 절망하는 … (1) 하루두루 12-07 1856
17495 [한국사] 백제삼서 발견될 확률은 제로일까요 (6) 흐흫흫 12-07 1902
17494 [일본] 【동경 올림픽 똥물문제】오다이바 해변공원의 수질… (3) 독산 12-06 1522
17493 [세계사] 온돌 발견 (2) 계륵계륵 12-06 3116
17492 [일본] 일본 국회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자 (1) mymiky 12-05 923
17491 [일본] 수요집회 옆 매국단체 "소녀상은 우상숭배" (4) mymiky 12-05 1305
17490 [기타] "여보"의 뜻 (18) 탄돌이2 12-05 2518
17489 [한국사] 조선,동아일보의 친일논조에는 반민족 100년의 역사… mymiky 12-04 1094
17488 [북한] 그러고 보니, 북한의 "주체사상" 이 뭔데..도대체.. 돌통 12-03 742
17487 [한국사] 일본인은 절대 알 수 없는 일왕가 조상신 천조대신 … (3) 풍림화산투 12-02 3191
17486 [북한] (일제강점기)때 남과북의 독립투쟁을 알았을때.!! 돌통 12-02 656
17485 [북한] 북한의 역사. 8월종파사건 이란.?? 돌통 12-02 520
17484 [북한] " 일루미나티 " 라는 거대한 세력이 과연 존재할까.?? (2) 돌통 12-02 1442
17483 [북한] 김 주석의 이력서 관련, 나머지 내용 정리... 돌통 12-02 407
17482 [북한] 김일성이 소련의 붉은군대시절 이력서. 드디어 공개. (1) 돌통 12-02 8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