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9-26 20:01
[북한] 희귀) 박헌영이 김일성을 비판한글을 스탈린에게...
 글쓴이 : 돌통
조회 : 2,144  

극동 KGB의 박헌영이 쓴 김일성 비판서 스탈린 보고1) ...

 

이 글은 실제로 희귀 자료는 아니라 이미 예전에 모 일보에서 이미 나온 기사일 것이고 새로운 사실은 아닌것 같지만, 이 글이 오래된 예전이라 되씹는 의의로 글을 올렸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박헌형과 김일성, 남북 공산당의 두 지도자는 지도노선 등에서 큰 차이를 보이면서 주도권을 다투게 된다.

 

소련군정의 지원 속에 순탄하게 북조선 을 장악한 김일성에 비해 박헌영은 남한에서 어려운 싸움을 벌였으나 공산당의 흐 름은 점차 북쪽으로 흐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코바넨코씨는 『김일성에 대한 불만이 쌓일 대로 쌓인 박헌영은 제1차 미소공위 가 결렬된 46년 5월 스탈린에게 보낸, 김일성과 소군정을 비판하는 편지로 폭발했 다』고 밝히면서

 

『이 편지는 의외의 효력을 발휘해 박헌영이 처음으로 김일성과 함께 스탈린에게 「면접시험」을 보게 되는 기회로까지 발전됐다』고 증언했다.

 

그의 증언은 이렇다. 『46년 5월 KGB 극동본부에서 박헌영이 보낸 편지를 갖고 사령관을 찾아 왔습 니다.

 

당시는 극동군 총사령부가 해체되고 극동군구로 바뀌어 사령관 역시 마리노 프스키 원수로 교체됐습니다.

 

소련어로 된 장문의 편지는 김일성의 「민족통일노 선」은 급박하게 돌아가는 해방 정국에서는 적합지 않고,

 

일제 때 지하에서 항일 투쟁한 국내 공산주의자들을 무시하고 빨찌산 활동을 했던 인사들만 앞세우는 등 독재가 많으며, 중앙당을 무시하고 독자노선을 걸으면서 남한 실정에 맞지 않는 정 책 등을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나(박헌영)를 추종하는 당원들을 배제하면서 당을 분 열시키고 있다는 등 김일성을 원색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또 이 편지는 소련군정 지도부가 당 총책임자인 자신을 따돌리고 일방적으로 김에게만 적극 협조 하고 있어 당의 권위가 추락해 혁명 사업에 차질이 예상된다는 등 소련군정에 대해 서도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이때 역시 총사령관 부관이었던 코바넨코씨의 회고 계속.

 

『사령관은 한참 동안의 심사숙고 끝에 최종 판단은 스탈린 대원수께서 내릴 수 있도록 모스크바 당 중앙에 보내라고 지시했습니다.

 

KGB에서 보낸 이 편지를 놓고 중앙당에서도 한 때 고심했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결국 박의 편지는 스탈린에게 보고됐지요.

 

스탈린은 이 편지를 읽고 「박헌영의 주장 가운데 상당 부분이 근거가 있다고 보이니 평양의 25군과 김일성 진영에 지시해 즉시 시정토록 하라」고 KGB 본부에 강력히 지시했습니다.

 

스탈린의 지시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당시 일 부에서 강력히 주장했던 「박헌영 지도자론」에 대한 「소문」을 듣고 「박과 김을 내가 직접 만나 볼테니 그들을 모스크바로 부르라」는 의외의 지시가 떨어졌습니 다.』(pp. 210-211)... ...

 

코바넨코씨는 끝으로 『러시아어로 쓰인 박헌영의 편지는 당시 서울 주재 소 련 총영사관 부영사 샤브신(KGB 소속)을 통해 하바로프스크의 KGB 극동본부에 전달됐습니다.

 

그러니까 김일성은 훗날 박헌영의 편지 사건을 여러 경로를 통해 알 았을 것으로 추측되며 이 때부터 박에 대한 앙금이 자리 잡았을지도 모르지요』라 고 회고했다.

 

끝.


1) **일보 특별취재반,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하』(**일보사, 1993), PP. *10-21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7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1500
18574 [기타] KBS 역사스페셜–무사시노의 개척자, 약광과 1799인의 … (1) 관심병자 11-21 872
18573 [세계사] 아시아 각국의 갑옷 그림 mymiky 11-21 1572
18572 [기타] 남한산성은 함락되지 않았다 (9) 관심병자 11-21 1148
18571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4) 지누짱 11-21 381
18570 [한국사] 미국에서 찾은 최초의 태극기 도안 mymiky 11-21 972
18569 [세계사] 태극기는 중국인이 디자인했다?(중국의 세뇌방식) (18) 섬나라호빗 11-20 1411
18568 [기타]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중국이 16억에 사려 했다".. (2) 스쿨즈건0 11-20 1149
18567 [중국] 시진핑의 어설픈 중화사상과 동북공정의 부메랑 역… (1) artn 11-20 877
18566 [다문화] 고려인들이 만든 극동 러시아 요리들 mymiky 11-19 1415
18565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812
18564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879
18563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973
18562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895
18561 [한국사] 환단고기 게시글들에 대해서 (16) 감방친구 11-17 1166
18560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714
18559 [기타] 현대 만리장성 변천사 (4) 관심병자 11-16 1247
18558 [한국사] [펌글] 한국어는 인도-아리안어에 가깝다 (2017년 게시… (1) 조지아나 11-16 1055
18557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694
18556 [한국사] 일본어의 기원은 타밀어_저서 소개 / 일본어의 뿌리… (2) 조지아나 11-16 859
18555 [한국사] [역사전쟁] 이덕일의 검찰 기소 사건_ 국립중앙 박물… 조지아나 11-15 453
18554 [기타] 우리나라의 역사적 주권 강역을 정의하는 레지선, 당… 관심병자 11-15 559
18553 [한국사] [ENG]한국어와 인도 타밀어 유사성 선행연구 서적및 … (3) 조지아나 11-14 678
18552 [한국사] 환단고기에 대한 이기동교수의 참회 글 (28) 스리랑 11-14 1344
18551 [한국사] 일본이 중국에 팔아먹은 한국땅 되찾아야... (2) 조지아나 11-14 950
18550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665
18549 [북한] 북한이 백두산을 중국에 팔아넘긴게 아니였네요 (13) darkbryan 11-14 1430
18548 [기타] 이난향이 회고하는 1900년대 기생 시절 관심병자 11-14 5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