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9-26 19:59
[북한] 진시황 박정희, 백가쟁명 반공제일, 공자.김일성.6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1,259  

(마지막편),  진시황,박정희,백가쟁명,반공제일,공자.김일성 6편.

 

 

김일성은 공산주의자였지만, 또한 민족주의자였다.


1920년대나 1930년대에 소련인이 아니라면, 공산주의자인 동시에 민족주의자가 된다는 것은 위험한 일이었다.

 

국제공산주의운동에서 소련의 권위는 소련이 잘해서 생겼다기보다는 국제공산주의운동의 대의에 자발적으로 복종한 각 나라 공산주의자들의 충성심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레닌이 죽고 스탈린이 일국 사회주의 노선을 제기하자, 국제주의자를 표방하는 각 나라 공산주의자들의 임무는 소련을 보위하는 것이 되었다.



민족주의자의 아들로 태어난 김일성.

 


만주 땅에서 공산주의 운동에 투신한 김일성은 중국 공산주의자들과의 협력과 갈등, 특히 조선인 항일투사가 최소 500명 이상 희생된 민생단 사건을 통해 남다른 민족주의를 체득할 수 있었다.

 

전후의 공산국가 지도자로서는 특이하게 중국 공산당과 소련의 감옥을 모두 체험한 김일성은 약소 공산국의 지도자 수업을 온몸으로 단단히 치렀다.



원래 공산주의자들은 민족주의를 부르주아지의 전유물로 보면서 비판해왔다.


북한도 예외는 아니었다. 1990년대에 들어 민족주의에 대한 이북의 평가가 단순한 변화가 아니라 크게 달라졌다.

 

종래 민족주의를 부르주아 민족주의와 동일시하던 북한은 1999년 조선대백과사전에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사상으로 긍정적으로 보았다.



민족주의에 대한 정의의 변화는 김일성이 말하고 있는 것에 비하면 더 소극적이다.


1986년 김정일의 조선민족제일주의론의 제기나 1990년대에 단군릉을 지은 것도 다 민족주의자로서 김일성의 색깔이 드러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자신의 회고록에서 김일성은 아예 자신을 공산주의자인 동시에 민족주의자라고 규정하고 있다.



김일성은 민족주의 앞에도 진정한이란 수식어를 붙였지만,
공산주의 앞에도 역시 진정한이란 수식어를 붙이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회주의 혁명이 민족국가 단위로 진행되는 새로운 역사적 조건하에서 식민지 나라들에서의 진정한 민족주의와 진정한 공산주의 사이에는 사실상 깊은 심연도 차이도 없다.

 

진정한 공산주의자도 참다운 애국자이며 또 진정한 민족주의자도 참다운 애국자라고 보는 것은 나의 변함없는 신조이다.

 

그러므로 나는 우리 자신을 공산주의자인 동시에 민족주의자이며 민족주의자인 동시에 공산주의자라고 서슴없이 말하는 것이다.


김일성은 1992년 80살 생일에 <세기와 더불어>라는 이름의 회고록을 펴냈다.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회고록은 1945년 항일투쟁시기를 다루는 8권에서 중단됐다. 그는 제목과 관련하여 20세기와 더불어 흘러온 나의 한생은 그대로 우리 조국과 민족이 걸어온 역사의 축도라고 말했다.

 

회고록의 1권과 2권은 민족주의자라고 커밍아웃한 김일성이 선배이자 자기 아버지의 친구고 후배들이던 민족주의자들에게 바치는 헌사였다.



그는 분명 우리가 좋아할 수 있는 유형의 지도자는 아니다.


대통령을 씹는 우리가 장군님의 사진이 비를 맞고 있다며 눈물을 흘리는 북한사람들을 이해할 수는 없다. 그 점에 있어서는 북한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허구한날 대통령은 잘도 씹어대면서 사장님, 부장님, 과장님 앞에 가면 왜 작아지는지 이해할 수 있겠는가~~!



김일성, 그는 레닌이 되기에는 너무 오래 집권하였다.


호치민이 되기에는 일가친척이 많았을지 모른다. 그렇다고 해도 그의 역사를 가벼이 보아서는 안 된다.

 

비록 왜곡됐을지언정 그가 통치하던 북한은 분명 동학농민군의 꿈과, 의병과 독립군의 꿈과, 항일빨치산의 꿈이 담겨있었다.



어린 누이가 빚에 팔려 가는 것을 보고 발을 동동 구르던 사람들이
당 간부가 되고, 장군이 되고,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 된 그런 나라였다.

 

소수의 빨치산만이 아니라 사회의 전체가 건국 반세기 이후에 한국전쟁 때보다 더 힘들었다는 고난의 행군을 겪어야 했던 나라의 지도자 김일성.

 

그런 김일성이었다.

 

     이상 ~~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3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64
1826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718
18268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458
1826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558
18266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584
18265 [북한] 일제강점기때 독립군 단체 "동북항일연군"이란 돌통 09-05 296
18264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725
18263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569
18262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 (1) 예왕지인 09-05 395
18261 [한국사] 중국이 부여 고구려는 단군 조선을 모른다고 주장하… (4) 예왕지인 09-04 469
18260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608
18259 [일본] 왜인의 종족 구성 (22) 윈도우폰 09-04 748
18258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216
18257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645
18256 [한국사] 국제정치학과 기술수준으로 본 백제와 왜 (2) ssak 09-04 222
18255 [기타] [인용] 교육부는 독립운동가 후손 역사가를 왜 탄압… 조지아나 09-03 235
18254 [기타] 죠몬인에 대한 질문... (21) 밑져야본전 09-03 462
18253 [북한] 《황장엽》의 김일성과 김정일의 비교 돌통 09-03 248
18252 [한국사] 중국인들의 고구려귀속에 관한 인식 (예왕지인 님의 … (10) LOTTO 09-03 1043
18251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4편마지막편 돌통 09-03 226
18250 [한국사] 역사학자 전원철 "칭기즈칸은 고구려 - 발해의 후손… (2) 조지아나 09-02 898
18249 [한국사] 백제,가야는 한국의 역사인데 일본의 역사는 왜 한… (15) 조지아나 09-02 882
18248 [한국사] 희랑대사 실제상, 최고의 걸작 인정받아 국보 된다 보리스진 09-02 460
18247 [한국사] 북한은 중국이라는 책을 전세계에 베포하려다 제동… (1) 스리랑 09-01 827
18246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13편 (1) 돌통 08-31 273
18245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14편 마지막편. 돌통 08-31 232
18244 [몽골] 중국 정부의 몽골어 말살정책 (현재 진행형) (3) 조지아나 08-31 732
18243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2편 돌통 08-31 2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