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9-26 19:59
[북한] 진시황 박정희, 백가쟁명 반공제일, 공자.김일성.6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1,258  

(마지막편),  진시황,박정희,백가쟁명,반공제일,공자.김일성 6편.

 

 

김일성은 공산주의자였지만, 또한 민족주의자였다.


1920년대나 1930년대에 소련인이 아니라면, 공산주의자인 동시에 민족주의자가 된다는 것은 위험한 일이었다.

 

국제공산주의운동에서 소련의 권위는 소련이 잘해서 생겼다기보다는 국제공산주의운동의 대의에 자발적으로 복종한 각 나라 공산주의자들의 충성심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레닌이 죽고 스탈린이 일국 사회주의 노선을 제기하자, 국제주의자를 표방하는 각 나라 공산주의자들의 임무는 소련을 보위하는 것이 되었다.



민족주의자의 아들로 태어난 김일성.

 


만주 땅에서 공산주의 운동에 투신한 김일성은 중국 공산주의자들과의 협력과 갈등, 특히 조선인 항일투사가 최소 500명 이상 희생된 민생단 사건을 통해 남다른 민족주의를 체득할 수 있었다.

 

전후의 공산국가 지도자로서는 특이하게 중국 공산당과 소련의 감옥을 모두 체험한 김일성은 약소 공산국의 지도자 수업을 온몸으로 단단히 치렀다.



원래 공산주의자들은 민족주의를 부르주아지의 전유물로 보면서 비판해왔다.


북한도 예외는 아니었다. 1990년대에 들어 민족주의에 대한 이북의 평가가 단순한 변화가 아니라 크게 달라졌다.

 

종래 민족주의를 부르주아 민족주의와 동일시하던 북한은 1999년 조선대백과사전에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사상으로 긍정적으로 보았다.



민족주의에 대한 정의의 변화는 김일성이 말하고 있는 것에 비하면 더 소극적이다.


1986년 김정일의 조선민족제일주의론의 제기나 1990년대에 단군릉을 지은 것도 다 민족주의자로서 김일성의 색깔이 드러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자신의 회고록에서 김일성은 아예 자신을 공산주의자인 동시에 민족주의자라고 규정하고 있다.



김일성은 민족주의 앞에도 진정한이란 수식어를 붙였지만,
공산주의 앞에도 역시 진정한이란 수식어를 붙이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회주의 혁명이 민족국가 단위로 진행되는 새로운 역사적 조건하에서 식민지 나라들에서의 진정한 민족주의와 진정한 공산주의 사이에는 사실상 깊은 심연도 차이도 없다.

 

진정한 공산주의자도 참다운 애국자이며 또 진정한 민족주의자도 참다운 애국자라고 보는 것은 나의 변함없는 신조이다.

 

그러므로 나는 우리 자신을 공산주의자인 동시에 민족주의자이며 민족주의자인 동시에 공산주의자라고 서슴없이 말하는 것이다.


김일성은 1992년 80살 생일에 <세기와 더불어>라는 이름의 회고록을 펴냈다.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회고록은 1945년 항일투쟁시기를 다루는 8권에서 중단됐다. 그는 제목과 관련하여 20세기와 더불어 흘러온 나의 한생은 그대로 우리 조국과 민족이 걸어온 역사의 축도라고 말했다.

 

회고록의 1권과 2권은 민족주의자라고 커밍아웃한 김일성이 선배이자 자기 아버지의 친구고 후배들이던 민족주의자들에게 바치는 헌사였다.



그는 분명 우리가 좋아할 수 있는 유형의 지도자는 아니다.


대통령을 씹는 우리가 장군님의 사진이 비를 맞고 있다며 눈물을 흘리는 북한사람들을 이해할 수는 없다. 그 점에 있어서는 북한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허구한날 대통령은 잘도 씹어대면서 사장님, 부장님, 과장님 앞에 가면 왜 작아지는지 이해할 수 있겠는가~~!



김일성, 그는 레닌이 되기에는 너무 오래 집권하였다.


호치민이 되기에는 일가친척이 많았을지 모른다. 그렇다고 해도 그의 역사를 가벼이 보아서는 안 된다.

 

비록 왜곡됐을지언정 그가 통치하던 북한은 분명 동학농민군의 꿈과, 의병과 독립군의 꿈과, 항일빨치산의 꿈이 담겨있었다.



어린 누이가 빚에 팔려 가는 것을 보고 발을 동동 구르던 사람들이
당 간부가 되고, 장군이 되고,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 된 그런 나라였다.

 

소수의 빨치산만이 아니라 사회의 전체가 건국 반세기 이후에 한국전쟁 때보다 더 힘들었다는 고난의 행군을 겪어야 했던 나라의 지도자 김일성.

 

그런 김일성이었다.

 

     이상 ~~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17
18293 [북한] 김정은이 정말 고모부 장성택의 머리를 잘라 전람시… (2) 돌통 09-12 401
18292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487
18291 [한국사] 쌍성총관부의 위치는 요동에 있었다. (2부) 보리스진 09-12 405
18290 [일본] 사실 일본의 역사는 신라에 더 가깝습니다. (1) 갓등 09-12 616
18289 [한국사] 요동(遼東)의 개념에 대한 이해 (11) 감방친구 09-11 592
18288 [한국사] 고려 철령과 철령위는 요동에 있었다. (1부) (10) 보리스진 09-11 511
18287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276
18286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과 Marauder님의 논의에 대해서 (4) 감방친구 09-11 226
18285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535
18284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302
18283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48
18282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32
18281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595
18280 [북한] 북한 핵문제의 본질 돌통 09-10 168
18279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447
18278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315
18277 [북한] ☆ 《역사 사료집<자료>. 일제와 항쟁 역사. 01편 돌통 09-09 181
18276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380
18275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418
18274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2928
18273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1025
18272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953
18271 [한국사] 진한은 한반도 동부에서 태어나고 한반도 동부에서 … (20) LOTTO 09-05 869
18270 [한국사] 부산 가덕도 신석기 추정 유골서 ‘유럽형 유전자’ … (10) ssak 09-05 948
1826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715
18268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454
1826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5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