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9-13 01:10
[한국사]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3,796  

근 3년에 걸친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이 논문으로 치면 초고 수준으로 완료되었습니다. 이에 동반탐문자 여러분께 이 사실을 알리는 바입니다.


ㅡㅡㅡㅡㅡㅡ

1. 4세기 후반 이후 고구려의 서계는 '거란과 고막해', '영주'의 위치와 밀접합니다.

2. 사학계 통설은 고대 평양 현 평양 비정, 고대 압록강 현 압록강 비정, 고대 요수 현 요하 비정, 영주 현 요녕성 조양시 비정을 고수ㆍ정설화 하고자 고막해와 거란의 거주ㆍ활동지를 현 조양시를 중심으로 북위 시대부터 당나라 시대까지 비정하였습니다

3. 그러나 고막해는 북위~북제~수ㆍ당에 이르기까지 현 적봉시 임서현 서부-적봉시 커스커덩기-현 시런궈런맹 다륜 일대에서 활동하였으며 북제 초기에는 산서성 근방까지 활동영역을 넓혔다가 552년 북제 문선제에 의해 토벌된 바 있고, 수당 교체기에는 현 장가구시 일대에서 반란을 일으킨 고개도에게 협력하여 유주, 즉 현 북경시를 침략하는 데에 동원된 바 있습니다

4. (고막)해가 현 적봉시와 승덕시 일원까지 거주 영역을 넓힌 것은 8세기의 일로 거란의 반란을 진압하는 데에 동원되면서부터이며 이후 거란의 세력에 예속되면서 그 영역이 뒤섞였고 9세기 말에 들어서는 거란이 해를 당나라로부터 거란을 방비하는 군사적 용도와 노동력 착취로서의 용도로 사용하면서입니다

5. 이 9세기 말 10세기 초에 거란을 벗어나 현 장가구시로 이주한 세력을 서해, 기존의 거란 예속 세력을 동해로 구분하게 됩니다

6. (고막)해의 남쪽에 있다 한 백랑수는 현 조하, 즉 옛 포구수입니다

7. 마찬가지로 479년 고구려의 공격을 피해 북위에 귀부한 일부 거란 부족이 안치된 '백랑수 동쪽' 의 백랑수 역시 현 조하의 동쪽 지역입니다

8. 거란은 5세기 말부터 대대로 현 시라무룬허와 로합하 사이에서 거주ㆍ활동하였으며 그 중심지는 현 시라무룬허 일대입니다

9. 후연은 광개토대왕의 고구려에 의해 멸망했습니다

10. 북연의 동쪽 한계는 현 망뉴하+대릉하입니다 그 이유는 풍소불을 비롯한 북연 지배층 무덤이 현 조양시 북표현에서 발굴되었기 때문입니다

11. 3연의 화룡성은 한 곳에 고정돼 계속 유지됐던 것이 아닐 가능성이 높습니다

12. 북연은 풍씨 정권의 허세에도 불구하고 고구려의 기미 국가였습니다

13. 북위는 북연을 완전히 멸망시키기 전에,  군사작전을 하기 전에 미리 고구려에 그 사실을 알렸으며 고구려가 화룡성에 먼저 가서 풍홍을 비롯한 지배층과 백성, 모든 재물을 쓸어갔음에도 고구려를 공격하지 못 했습니다

14. 북위는 북연을 멸망시키기 이미 1년 전에 장수왕에게 '도독요해제군사영호동이'의 작위를 주었으며 이 지위는 고구려가 세습합니다

15. 북연의 멸망은 신흥 강자 북위와 고구려 사이에 완충지대가 사라졌음을 뜻합니다

16. 북연의 영역은 북위에 평주와 영주로 편성됩니다

17. 평주는 현 당산시 동부와 진황도시 일대로 433--434년 북연의 폐세자 풍숭이 요서를 들어바치며 북위에 귀순하면서 북위의 영토가 됐습니다

18. 이 나머지 영역이 북위의 영주가 되는데 북위는 북연 멸망 직후인 436년에 진(둔영)을 설치했을 뿐 곧바로 행정지로 편성하지 못 했으며 444년에 가서야 영주를 설치하고 447년이 되어서야 겨우 3군 6현으로 영주를 편성하고 그것도 그 직후 바로 1군 2현을 통폐합하여 2군 4현으로 영주를 행정적으로 설치합니다

19. 이는 곧 북위가 기존에 남아있던 북연 영역에서 서쪽으로 크게 후퇴하였음을 뜻합니다

20. 즉 북연 멸망 후 고구려는 현 대릉하 일대를 완전히 차지하였고 로합하 유역을 완충지로 삼았던 것입니다

21. 472년(에서 475년 사이)에 현 하얼빈 일대에 있던 물길은 백제와 모의하여 고구려를 고립시키고자 북위에 을력지를 사신으로 파견합니다

22. 을력지의 방문 경로는 위서와 북사 등에 비교적 명확히 기록돼 있는데 현 눈강쪽으로 배를 타고 거슬러 오르다가 조아하에 배를 가라앉혀 숨기고 걸어서 현 시라무룬허를 건너서 "거란 영역의 서쪽 경계를 따라 남쪽으로 걸어서 화룡에 도착"하였습니다

23. 즉 거란은 현 시라무룬허와 로합하 사이에 있었으므로 을력지가 도착한 북위의 화룡성은 현 조양시가 절대 될 수 없으며 현 적봉시 영성현, 또는 현 승덕시 평천현 일대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4. 북위 말기인 524년에 취덕흥이 '영주성'에서 류안정과 함께 반란을 일으켰다가 류안정이 피살되자 "동쪽으로 달아나서 연왕을 자칭"합니다 연왕은 유주지역의 지배자들이 자칭타칭하는 칭호입니다

25. 사학계 통설대로 취덕흥이 반란을 일으킨 영주성이 현 조양시라면 취덕흥은 고구려로 달아나서 연왕을 자칭한 것이 되므로 어불성설이 됩니다

26. 취덕흥의 반란 진압을 525년에 담당한 지휘자의 지위가 유주자사였습니다 취덕흥은 유주, 즉 현 북경일대 또는 그 근처에 있었다는 말이 됩니다

27. 취덕흥은 526년에 평주를 침략해 평주 자사 왕매노를 살해합니다. 즉 취덕흥이 웅거하고 있던 곳은 유주와 평주 근처였다는 말이 됩니다

28. 무엇보다도 북위는 6진의 란으로 인하여 현 사학계 통설 비정대로 현 조양시 일대까지 군사를 파병할 여건이 안 됐습니다

29. 505년, 현 장가구시 흥화현 서북쪽에 있던 유현진에서 발생한 모래폭풍이 영주에 이르러 동쪽으로 바다로 들어갔다 한 위서의 기록을 지난 해에 발굴하여 소개한 바 있습니다

30. 즉 취덕흥의 반란 기사와 모래폭풍 기사는 지리맥락적으로 그대로 일치하면서 당시 영주가 현 북경시 연경구~창평구 일대에 있었음을 강하게 시사합니다

31. 북위는 493년 평성(현 대동시)에서 낙양으로 수도를 옮깁니다. 남제는 494년 문자명왕에게 도독영평이주, 즉 영주와 평주의 지배권을 인정하는 작위를 내립니다

32. 거란은 492년 직전에 북위를 침략해 백성을 납치하여 고구려에 넘깁니다

33. 고구려는 525~528 사이에 북위 평주를 침략해 당시 평주 사마자의참군 한상의 일가를 납치해 갑니다

34. 553년, 북제 문선제의 거란 정벌 기사를 정밀 분석한 결과 당시 영주는 현 당산시 천서현과 적봉시 영성현의 중간지점에 위치하였습니다

35. 577~583년, 고보녕의 활동 기사 역시 그 영주의 위치가 지리맥락적으로 상기의 영주의 위치와 일치합니다

36. 수나라가 영주를 편성한 것은 581년으로 용성현 1개 현에 불과했습니다 이 용성현을 유성현으로 개칭합니다

37. 605년 수나라 영주는 거란의 침략을 받았고 수나라는 영주를 폐지합니다

38. 이 폐지된 영주의 경계에 있던 여라고성에 설치한 것이 요서군입니다

39. 이 요서군에 당나라가 영주를 설치하였습니다

40. 605년 영주를 침략한 거란에 복수하기 위해 수나라가 계민가한의 군사 2만 기를 빌려 거란을 토벌하는 기사를 보면 당시 유성은 고구려 소유였으며 그 위치는 거란의 남쪽이었으므로 역시 현 적봉시 영성현과 승덕시 평천현 일대입니다

41. 605년 고구려 소유의 유성과 수나라 영주가 있던 유성현, 그리고 수나라가 여라고성에 설치한 요서군은 서로 다른 위치입니다

42. 수양제 초에 속말말갈의 돌지계 세력이 수나라에 귀부해 오는데 이들을 받아들여 살게하면서 설치한 것이 요서군입니다

43. 즉, 고구려 소유의 유성이 현 적봉시 영성현 일대이므로 수나라 영주는 이보다 서쪽이며 돌지계가 안치된 여라고성 요서군은 거란의 침략으로 폐지된 수나라 영주보다 서쪽인 것입니다

44. 중국사에서 말갈의 등장은 577~583년 고보녕의 활동 기사가 처음으로, 고보녕은 서쪽으로 돌궐과 결탁돼 있으면서 거란과 말갈을 끌어들인 것으로 기술돼 있습니다

45. 거란과 말갈의 군사적 활동은 고구려의 활동을 의미합니다

46. 수문제 590년 조서, 수양제 612년 조서에는 고구려를 향하여 거란과 말갈을 단속하라는 내용이 똑같이 등장합니다

ㅡㅡㅡㅡㅡㅡ

내용이 너무 방대하므로 이 정도로 그칩니다
요약하면

1) 북위는 494년 이전에 기존의 영주 지역을 포기하고 '영주성'을 북경시 연경~창평의 모처에 설치

2) 북위 말기에 고구려는 현 승덕시 일대까지 차지

3) 당 태종 1차 침략 시대까지 고구려의 서쪽 강역은 장성이북까지

4) 당나라 초의 당나라 영주는 현 북경시 순의구와 밀운구 일대

5) 즉 당태종이 고구려 1차 원정을 준비하며 "유주북쪽부터 요수까지 (당나라 소유의) 주와 현이 없다"고 한 맥락, 그리고 북사 등에서 고구려의 서쪽 강역을 "서쪽으로 요수를 건너 2천 리"라고 한 것과 사실이 합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9-13 01:29
   
내용을 나누어서 지도와 함께 상술하는 글을 올려야 하겠으나 지금 제가 그렇게 할 여건도 안 되고 여력도 없습니다

고구려가 망한 것은 거란의 배신에 있습니다
발해가 망한 이유 역시 거란의 성장에 있습니다

당나라가 장성 바깥을 지배한 것은 겨우 30여 년 뿐입니다

본인의 역사 연구는 본인이 직접 사서 원문을 가지고 연구한 것입니다

14세기 여말선초 철령위를 시작으로 고려, 발해를 거쳐 4~7세기 고구려사를 완성하였습니다

인제 본인의 역사 연구의 시작점인 BC3~AD3으로 돌아갈 계획이며 동시에 AD4~14세기를 이어붙일 것입니다
TimeMaster 19-09-13 02:05
   
단순히 글보다는 지도등에 위치를 표시하면서 설명해 주셨으면 더 좋았을것 같아요.
     
감방친구 19-09-13 02:32
   
제 블로그에 연구글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1/2 정도의 내용은 이미 이곳에 연구글을 게시했던 것이고요

보통은 지도를 같이 해서 올리는데
이 글도 간신히 올렸을 만큼 힘이 드네요
한달여를 쉬었는데도

네이버 mvkuri

https://blog.naver.com/mvkuri
소유자™ 19-09-13 12:35
   
아, 감방친구님 오랜만에 가생이에서 뵙습니다 ㅎㅎㅎㅎㅎ

감방친구님께서 안계시니 동아게에 빙하시대가 찾아온것 같네요 ㅠㅠ;;;;;

그래도 안보이는곳에서 힘내시는 감방친구님이 진심으로 존경스럽습니다.......
     
감방친구 19-09-13 14:25
   
고맙습니다 ㅎㅎ
감방친구 19-09-13 14:25
   
올바름 19-09-13 20:12
   
큰일 하셨네요 애쓰셨습니다
나중에 사학계에서 제대로 인정받길 기대합니다 ㅎㅎ
포테이토칩 19-09-13 22:55
   
수고하셨습니다.

요즈음 자주 방문은 못하지만 언제나 응원합니다.
에롱이 19-09-14 08:59
   
항상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사랑투 19-09-17 20:23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Total 17,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66 [북한] "북한이탈주민 증언 예능에서, 사실 검증 시스템 도… (1) 돌통 11-18 572
17465 [한국사] “한복인 줄 알았는데..한푸?" 요새 눈에 띄는 이유.jp (9) 소유자™ 11-17 2620
17464 [한국사] 한민족의 역사 : History of korea 소유자™ 11-17 473
17463 [세계사] 옛날 유럽 여성들이 부채를 사용하는 방법.Manual (1) 소유자™ 11-17 685
17462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제24편.북한건국과정.역… 돌통 11-16 266
17461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23편. 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6 96
17460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5편. 돌통 11-16 84
17459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4편. 돌통 11-16 68
17458 [기타] 회색늑대, 이리, 늑대의 관계와 한국늑대의 정체 관심병자 11-15 703
17457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3편.. 돌통 11-15 103
17456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22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5 98
17455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2편. 돌통 11-14 137
17454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최고봉.11편. 돌통 11-14 85
17453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21편.건국과정.역사.. 돌통 11-14 102
17452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20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4 81
17451 [한국사] 일본 최고의 쇼군 오우치는 백제인이었다 (백제성왕… (7) 조지아나 11-14 671
17450 [한국사] 10억엔 내고 성노예 아니다 약속 받았으면, 위안부 합… mymiky 11-13 908
17449 [기타] 중국서 흑사병 발견...치사율은? (1) 관심병자 11-13 1020
17448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19편.북한건국과정,역사 (1) 돌통 11-12 487
17447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18편.북한건국과정.역사 돌통 11-12 148
17446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최고봉.10편. 돌통 11-12 123
17445 [일본] 일본인들은 자신들이 백인종에 가깝다고 여깁니다 (7) Korisent 11-12 717
17444 [한국사] 15세기 조선의 흔한 과학력 쿤신햄돌 11-11 1601
17443 [북한] 악의신. 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제09편. 돌통 11-10 255
17442 [북한] 인민공화국~~북한 괴물 인민공화국 제16편.. 돌통 11-10 376
17441 [한국사] 스즈키 스미에 상에게서 희망을 보다. mymiky 11-10 538
17440 [다문화] 한민족 DNA는 고대 베트남인과 대만 원주민의 융합된 … (26) Vietnamese 11-09 234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