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31 13:21
[북한] 북한의 드문 반체제 인사 이상조가 소련 흐루쇼프에게 보낸 편지
 글쓴이 : 돌통
조회 : 3,769  

이 두 사람의 사료는 대학시절 공부했던 자료이고 또 실제의 역사적인 사료입니다. 이에 대해 좀 글을 올려 보려고 합니다. 


지구상에 남은 유일한 스탈린주의 국가이자 왕조적 성격까지 띠게 된

북한은 8월 종파사건과 1967년 갑산파 숙청을 통해 오늘날과 같이 되

었습니다.


북한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반김일성 운동이었던 8월 종파사건 때 일

입니다. 1957년 9월 소련 제1부수상 아나스타스 미코얀과 중국 인민

지원군 사령관 펑더화이를 공동 수반으로 하는 중·소 대표단이 북한

을 방문했을 때 김일성에게 출당시켰던 음모자들을 복권시키도록 강

요했습니다. 이 대표단이 방북한 원인은 이상조 대사가 9월 3일 소련

지도자 흐루쇼프에게 보낸 제안서 때문이었습니다. 다음은 이 사료의

번역본입니다.




친애하는 니키타 흐루쇼프 동지께


조선 노동당 내에 벌어지는 중대한 사건들을 보고하는 편지를 받으셨

길 희망합니다. 흐루쇼프 동지께서는 우리 당이 낸 실책과 착오에 대

해 잘 알고 계시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동지들 여러 명은 실책과 착

오들을 없애기 위해 김일성 동지에 대한 동지적 비판으로 그의 단점

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동지의 의견을 무시했습니다. 그

래서 이 문제는 금년 8월 30일에 진행된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 제기

됐고, 본 회의에서 엄격한 당적 비판이 진행됐습니다. 전원회의에서

언급한 비판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김일성 개인숭배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 당내의 개인숭배는 전원회의

에서 비판을 받았습니다. 개인숭배를 마음껏 내세웠던 아첨쟁이와 출

세주의자들이 전원회의에서 비판받았습니다. 또한 개인숭배의 영향

을 받아 우리 당 역사를 왜곡한 사상전선 일꾼도 비판받았습니다. 

원회의에서 비판 연설을 한 동지들의 목적은 하나뿐이었습니다. 바로

우리 당 내에 개인숭배와 관련한 심각한 여파를 없애며, 우리 당 규약

을 완전히 준수하고 당내 민주주의와 집단지도 체제를 내세우는 것이

었습니다.


그러나 권력을 가진 동지들은 개인숭배의 여파를 제거하고 우리 당내

의 중대한 착오를 없애기 위해 용감하고 당원답게 연설한 이들을 진

압했습니다. 당 중앙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 한 명을 포함한, 혁명적

투쟁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당 중앙위원회 여러 위원은 부당하게

출당당했습니다. 이 사건들은 당내에 어렵고 중대한 사태를 만들었습

니다.


당내 민주주의가 작동되지 않는 상황에서, 당 내부 세력으로 당의 

점을 없애는 것은 물론, 당의 행동에 대단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건들을 예방할 수도 없게 됐습니다. 상기해드린 바와 같이 소련 공

산당 중앙위원회에 제 개인적인 제안을 드리니, 이를 꼼꼼하게 파악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조선에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 책임지도

자를 파견할 것을 제안드립니다. 이 방문의 목적은 출당된 사람들도

참가하는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소집하는 것입니다. 이

전원회의에서 더 꼼꼼하게 당내 상황을 파악하고 우리 당의 단점을

없애기 위해 더 구체적인 조치를 만들어야 합니다.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군들을 출당당한 

지들과 함께 모스크바에 호출하고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 상임위원

회 위원들과 함께 노동당 내의 상황을 파악하고 당내 단점들을 없애

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만들도록 부탁드립니다. 이것도 불가능하다

면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 이름으로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에 이런

문제점을 지적하는 호소문을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중국 공산

당 중앙위원회도 참가하면 이런 동지적 충고가 더 효과적일 것입니

다. 상기 조치가 가능하다면 저와 만나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그 경

우 조선 내 상황을 더 자세히 진술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956년 9월 3일

이상조



이 편지를 보면 이상조의 실수를 명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그는 ‘김일

성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하지 않았습니다. 국가원수 하야를 요구하

는 것이 너무 과하다고 보거나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 알 수 없지만,

결국 중·소 대표단은 김일성을 해임하지 않았습니다. 김일성은 미코

얀과 펑더화이의 요구에 따라 음모자들 숙청을 보류했지만, 바로 다

음 해에 이들을 완전히 제거했습니다. 만일 이상조가 ‘개인숭배에 관

련한 문제는 김일성 동지를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직위에서

해임하고 집단지도체제 복원으로만 해결할 수 있다’라는 한 문장만 넣

었다면 북한 역사가 완전히 다른 길로 갔을지 모릅니다.

주 소련 대사..  이상조.. 씨의 호소문이라고 할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바람노래방 19-09-01 15:02
   
1958년 이전엔 여러 정당이 경쟁하는 관계였습니다.
연안파 사건으로 모든 정당이 싹쓸이 당했고
이후, 남한에선 (메이지)유신 헌법, 북쪽에선 사회주의 헌법으로 확실하게 1인 독재 정권이 시작하는거죠.
 
 
Total 18,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764
18475 [세계사] 사하공화국에 사는 야쿠트족 (2) 예왕지인 10-30 1202
18474 [세계사] 한국 일본 중국 전통의상 차이점 (10) 예왕지인 10-30 1939
18473 [중국] 중국 공산주의의 가장 큰 문제점 (3) 녹내장 10-29 913
18472 [기타]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어그로에게 댓글 주지마세… (5) 감방친구 10-29 462
18471 [한국사] 금나라의 출자에 대해서(ft. 흑수말갈) (17) 감방친구 10-29 796
18470 [한국사] 속말갈갈 vs 흑수말갈 (19) 예왕지인 10-29 782
18469 [한국사] 조선 초기의 청자들 mymiky 10-29 547
18468 [중국] 항미원조 주장이 가능하다면 항중원미 차원도 가능… 윈도우폰 10-28 577
18467 [북한] 김정은식 반성정치.. (5) 돌통 10-27 624
18466 [기타] 왜의..김정은.시진핑 사랑. 도다리 10-27 468
18465 [기타] 코카콜라를 대신해 독일이 만든 환타이야기 관심병자 10-27 1107
18464 [한국사] 역사속의 진정한 알맹이 정신문화 스리랑 10-25 682
18463 [기타] 조선의 암흑기 관심병자 10-25 880
18462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1) mymiky 10-24 970
18461 [한국사] 재독학자가 본 조선후기 ㅡ 정조는 사실 폭군이였다? (2) mymiky 10-24 1014
18460 [중국] 중국의 충격적인 625 교육 (4) mymiky 10-24 1214
18459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의 등쌀에 쫒겨나다시피한 김용섭교수 (4) 스리랑 10-23 1192
18458 [한국사] '한국사의 숨은 신'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 (2) 지골 10-22 908
18457 [기타] '낙랑' 이라고 써놓은 유물은 한사군과는 관… (2) 관심병자 10-22 926
18456 [기타]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홀로 가르치고 있는 한글 교… 관심병자 10-22 832
18455 [중국] 명나라 역사 영토 (11) 예왕지인 10-22 1906
1845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3편 ~시리즈 돌통 10-21 289
18453 [한국사] 식민사학에 찌든 강단사학과 맞섰던 최재석교수 스리랑 10-21 501
18452 [북한] 북한이 주장하는 6.25전쟁 "북침설 주장하는" 북,자료… 돌통 10-19 885
18451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738
18450 [북한] 북한 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2편 돌통 10-19 339
18449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2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