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21 02:30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린의 평가,여론..
 글쓴이 : 돌통
조회 : 2,259  

1년전에 러시아를 여행 간적이 있었다.  내앞의 도로에 스탈린
그려진 버스가 서있었다.   문득 스탈린이라는 인물을 생각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스탈린은  6.25 전쟁 발발의 책임과 연관이 있을뿐 아니라, 김일성을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 만드는데 깊게 관여한 인물이기도 했다.
  


현재 북한 체제가 있겠끔 밑바탕에 많은 영향력을 끼친 사람이다. 이런면에서 보면 남한,대한민국과는 악연의 인연이 있는 인물인것이다.



스탈린은 다른나라의 지도자,독재자다.  물론 역사적 평가는 우선적으로 1차적으로 러시아인들이 평가해야하고 그럴수 밖에 없다.


구소련의 스탈린이 사망한지도 66년 정도 세월이 지났을 거다.


이 시간 동안 소련은 많은 일들이 있었고 그 주체가 되는 소련이라는 나라는 붕괴, 없어지고 사라졌다.
이런 관점에서 누구보다 스탈린을 잘아는 러시안인들은  그가 사망한지 65년이 넘은 지금 스탈린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가 문득 궁금했다.
 


그래서 보관하고 있던 자료들을 들쑤시고 궁금한것은 대학동창들과 전화,메일,sns등으로 물어보기도 하고 상대방들의 입장도 들어 보곤했다.


2013년 그의 사후 60주년에 즈음하여 스탈린에 대한 출판붐이 다시 일기 시작 했었다고 한다.  2017년인가..   ВЦИОМ의 조사에 따르면 36%의 응답자가 스탈린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으며(3%는 열광적으로 그를 숭배하였고 6%는 그를 이해한다고 답했습니다.
 


27%가 그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었다.), 25%가 부정적이었다. (5%의 응답자가 무섭다고 답했고 6%는 그를 혐오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14%의 응답자는 그를 증오한다고 답했습니다.) 관심 없다고 응답한 이들이 30%, 응답하지 않은 이들이 8%에 이르렀다는 공개 자료가 있다.



스탈린 지지자들은 여전히 스탈린의 유산을 현대사회에 복원하려고 한다고 한다. 볼고그라드를 스탈린그라드로 개명하려는 시도 또한 그것의 일환이다.
 


그러나 레바다 센터의 설문에 따르면 39%의 러시아인들이 이를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36%정도 만이 이를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레바다 센터의 구드코프 소장은 스탈린에 대해 무관심을 표명한 응답자의 수가 10년 전에 비해 증가하고 있음은 명확한것 같다고 한다.
 


스탈린에 대한 무관심을 표명한 응답자의 수의 비율은 특히 20대 젊은이들 사이에서 매우 높게 드러났다고 한다.



절대 권력을 휘두르고 자기자신에게 너무나도 엄격하고 냉정했던 요시프 스탈린..  그는 강압적으로 한시대를 이끌었고 러시아 역사에서 어쩔수없이 없어서는 안될만큼 중요한 인물이다.



그의 관련된 서적들을 읽으면 왜곡된 심리가 곳곳이 살펴지는데  어쨌든 지금 러시아에서는 그를 저렇게 보고 있다고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19-08-31 00:36
   
안타깝지만 가독성 좆같네요
 
 
Total 18,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383
18479 [기타] 중국 드라마 한복 논란 (4) 관심병자 11-04 1210
18478 [중국] 명나라 황실예복 (5) mymiky 11-04 965
18477 [기타] "한자는 세종 때 버렸어야" 130년 전 한탄한 외국인 한… (7) 스쿨즈건0 11-03 1526
18476 [세계사] 만리장성은 요동 지역 까지 입니다. (17) 예왕지인 11-02 1361
18475 [다문화] 한국남자는 베트남여자를 사랑할수밖에없죠 (26) 예왕지인 11-01 3217
18474 [한국사] 동명왕릉(북한 문화재) (7) mymiky 11-01 826
18473 [한국사] 북한 및 러시아 쪽에서 말하는 우리 고대사 강역 (19) 윈도우폰 11-01 1059
18472 [기타] 고려 초 신라 말의 북쪽 경계? (2) 관심병자 11-01 1006
18471 [한국사] 북한에 있는 고구려 주몽 무덤은 가짜죠? (10) 예왕지인 11-01 751
18470 [한국사] 해외에서 보는 아요이계는 한반도인+백월계 (6) 예왕지인 11-01 794
18469 [세계사] 비옥한 초승달 지대 (5) 탄돌2 10-31 715
18468 [세계사] 사하공화국에 사는 야쿠트족 (2) 예왕지인 10-30 1288
18467 [세계사] 한국 일본 중국 전통의상 차이점 (10) 예왕지인 10-30 2042
18466 [중국] 중국 공산주의의 가장 큰 문제점 (3) 녹내장 10-29 997
18465 [기타]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어그로에게 댓글 주지마세… (5) 감방친구 10-29 549
18464 [한국사] 금나라의 출자에 대해서(ft. 흑수말갈) (17) 감방친구 10-29 893
18463 [한국사] 속말갈갈 vs 흑수말갈 (19) 예왕지인 10-29 895
18462 [한국사] 조선 초기의 청자들 mymiky 10-29 647
18461 [중국] 항미원조 주장이 가능하다면 항중원미 차원도 가능… 윈도우폰 10-28 651
18460 [북한] 김정은식 반성정치.. (5) 돌통 10-27 693
18459 [기타] 왜의..김정은.시진핑 사랑. 도다리 10-27 535
18458 [기타] 코카콜라를 대신해 독일이 만든 환타이야기 관심병자 10-27 1209
18457 [한국사] 역사속의 진정한 알맹이 정신문화 스리랑 10-25 792
18456 [기타] 조선의 암흑기 관심병자 10-25 956
18455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1) mymiky 10-24 1051
18454 [한국사] 재독학자가 본 조선후기 ㅡ 정조는 사실 폭군이였다? (2) mymiky 10-24 1076
18453 [중국] 중국의 충격적인 625 교육 (4) mymiky 10-24 12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