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21 02:30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린의 평가,여론..
 글쓴이 : 돌통
조회 : 2,057  

1년전에 러시아를 여행 간적이 있었다.  내앞의 도로에 스탈린
그려진 버스가 서있었다.   문득 스탈린이라는 인물을 생각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스탈린은  6.25 전쟁 발발의 책임과 연관이 있을뿐 아니라, 김일성을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 만드는데 깊게 관여한 인물이기도 했다.
  


현재 북한 체제가 있겠끔 밑바탕에 많은 영향력을 끼친 사람이다. 이런면에서 보면 남한,대한민국과는 악연의 인연이 있는 인물인것이다.



스탈린은 다른나라의 지도자,독재자다.  물론 역사적 평가는 우선적으로 1차적으로 러시아인들이 평가해야하고 그럴수 밖에 없다.


구소련의 스탈린이 사망한지도 66년 정도 세월이 지났을 거다.


이 시간 동안 소련은 많은 일들이 있었고 그 주체가 되는 소련이라는 나라는 붕괴, 없어지고 사라졌다.
이런 관점에서 누구보다 스탈린을 잘아는 러시안인들은  그가 사망한지 65년이 넘은 지금 스탈린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가 문득 궁금했다.
 


그래서 보관하고 있던 자료들을 들쑤시고 궁금한것은 대학동창들과 전화,메일,sns등으로 물어보기도 하고 상대방들의 입장도 들어 보곤했다.


2013년 그의 사후 60주년에 즈음하여 스탈린에 대한 출판붐이 다시 일기 시작 했었다고 한다.  2017년인가..   ВЦИОМ의 조사에 따르면 36%의 응답자가 스탈린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으며(3%는 열광적으로 그를 숭배하였고 6%는 그를 이해한다고 답했습니다.
 


27%가 그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었다.), 25%가 부정적이었다. (5%의 응답자가 무섭다고 답했고 6%는 그를 혐오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14%의 응답자는 그를 증오한다고 답했습니다.) 관심 없다고 응답한 이들이 30%, 응답하지 않은 이들이 8%에 이르렀다는 공개 자료가 있다.



스탈린 지지자들은 여전히 스탈린의 유산을 현대사회에 복원하려고 한다고 한다. 볼고그라드를 스탈린그라드로 개명하려는 시도 또한 그것의 일환이다.
 


그러나 레바다 센터의 설문에 따르면 39%의 러시아인들이 이를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36%정도 만이 이를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레바다 센터의 구드코프 소장은 스탈린에 대해 무관심을 표명한 응답자의 수가 10년 전에 비해 증가하고 있음은 명확한것 같다고 한다.
 


스탈린에 대한 무관심을 표명한 응답자의 수의 비율은 특히 20대 젊은이들 사이에서 매우 높게 드러났다고 한다.



절대 권력을 휘두르고 자기자신에게 너무나도 엄격하고 냉정했던 요시프 스탈린..  그는 강압적으로 한시대를 이끌었고 러시아 역사에서 어쩔수없이 없어서는 안될만큼 중요한 인물이다.



그의 관련된 서적들을 읽으면 왜곡된 심리가 곳곳이 살펴지는데  어쨌든 지금 러시아에서는 그를 저렇게 보고 있다고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19-08-31 00:36
   
안타깝지만 가독성 좆같네요
 
 
Total 17,5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50 [한국사] 완장을 찬 청년들이 농민구타... 경찰들은 테러단과 … mymiky 09-23 1868
17349 [일본] 일본거주 언론인 유재순이 전하는 일본의 밑바닥 본… mymiky 09-22 2377
17348 [한국사] 싱가폴 전 대통령ㅡ 리콴유가 쓴 일제강점기 시절의 … (1) mymiky 09-22 2133
17347 [한국사] 세계가 먼저 알아본 <한국의 서원> 9곳! mymiky 09-22 2205
17346 [중국] 치파오 대신 한푸... 중국에 부는 한족 종족주의 (22) mymiky 09-21 4778
17345 [한국사] 청나라의 역사적 정통성은 중국이 아니라 신라에 있… (11) 조지아나 09-20 3622
17344 [몽골] 몽고는 왜 공주들을 고려로 시집 보냈나 (5) 조지아나 09-20 4004
17343 [한국사] (끌고 갈땐 일본인)''' 보상땐 (조선인이라… mymiky 09-19 2064
17342 [북한] 박정희,진시황,반공,공자,김일성(4)편. (1) 돌통 09-19 1354
17341 [중국] 대약진운동 (5) 냥냥뇽뇽 09-18 1705
17340 [한국사] 질문)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가 뭔가요 (5) 쿤신햄돌 09-18 1696
17339 [북한] 박정희,진시황그리고 백가쟁명,반공제일,공자,김일… 돌통 09-18 1091
17338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1003
17337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1001
17336 [북한] 소,꼭 「김일성집권」 아니었다(비록 조선민주주의… 돌통 09-16 1565
17335 [한국사]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10) 감방친구 09-13 3880
17334 [한국사] 조선시대 자동물시계 ‘흠경각옥루’ 580여년 만에 … (1) 소유자™ 09-10 3300
17333 [한국사] 후지코시 근로 정신대, 조선 소녀 1090명이 끌려갔다. (1) mymiky 09-10 3026
17332 [한국사] 부여 화지산 유적서 목탄으로 보강한 구조물이 확인… 소유자™ 09-09 2740
17331 [북한] 탈북자 '주순영' 이란 자의 가짜 이력. 뻔뻔… 돌통 09-08 4166
17330 [북한] 강명도 란 사람의 가짜 이력.. 돌통 09-08 3119
17329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677
17328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542
17327 [한국사] 우리가 알고있던 가야역사의 내용이 변할지도 모르… (1) 소유자™ 09-06 3093
17326 [한국사] 광개토대왕릉 유물 (6) 떡국 09-04 5601
17325 [세계사]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2편) 돌통 09-04 2137
17324 [세계사]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1편) (1) 돌통 09-04 24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