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18 08:36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475  

게시판 글중에 제국주의적, 저항적 2분류로 나누는글을 보고 적습니다.

민족주의는 민족주의일뿐 제국적, 저항적 분류를 덮어 씌울수는 없습니다.
민족 즉, 우리라는 공동체의 개념을 어디까지로 정하고 그 공동체의 정의를 내리는것이 민족주의 입니다.
그 민족의 정의는 그 공동체가 처한 상황과 그 민족에 포함되지 않는 다른 집단과의 관계에 따라 달라질 뿐, 우리는 저항적인 입장에서의 민족주의라는건 단편만본 경우입니다.

민족주의라는것은 민족의 개념안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주장, 성향인 것이지,
근대에 접어들어 갑자기 생겨난것이 아닙니다.

고조선 설화에 의하면 환웅이 이끌고온 3천명의 백성과 웅녀와 혼인해 합쳐진 백성이 우리민족의 시초라고 볼수있습니다.
그때부터 우리 민족관은 "단군민족", "조선민족"이 된것입니다.
그후 고조선이 쇠퇴하고 삼국시대같은 서로 분쟁하는 상황이 되었다가
신라가 통일하고 "삼한일통"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삼한의 백성들이 하나로 합쳐졌다는 얘기죠.

고조선의 건국이념은 "홍익인간" 입니다.
확장주의적인 이념입니다.
고구려는 "다물"이라는 건국이념으로 고토를 되찾겠다는,
안주하고 지키겠다는게 아닌 공격적인 건국이념을 지녔습니다.

한민족이란 근대에 생겨난 개념?
한민족이란 단어는 근대에 생겨났지만 조선시대 이전에 조선인, 조선민족, 한(韓)족이라고 표현 했습니다.
중원 한(漢)족과 구분 짓기위해 한민족이라고 고쳐 부른것입니다.
"민족주의", "민족"  이라는 단어가 근대에 생긴것이지,
민족이란 단어가 말하는 개념자체가 근대에 생겨난것이 아닙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이름귀찮아 19-08-18 14:22
   
민족주의가 근대의 산물이라고 하는건 유럽 애들에게 해당되는거고
동아시아 국가들은 오랜기간 중앙집권적 국가를 유지해 왔기때문에 근대 민족주의 개념 비슷한걸 오랜시간 공유해왔조 머 어느나라나 자기들이 경험치 안에서 모든 현상을 분석하려는건 어쩔수 없조
떡국 19-08-18 14:23
   
그걸 학술적으로는 에스닉그룹이라고 지칭하더라고요.
(국사교과서에서는 "민족형성기"라는 용어를 사용하더군요.)
그리고 민족주의를 굳이 구분한 이유는 각각의 목적도 다르고, 표출되는 양상도 다르기 때문에 구분의 필요성을 느낀 것입니다. 
영화 스타워즈에서도 포스의  밝은 측면이 강조되느냐, 어두운 측면이 강조되느냐에 따라서 제다이마스터도 되고 시스로드도 되고 그러더만요.
 
 
Total 3,0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460
3085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505
308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337
308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97
3082 [기타] 게임 지도로 보는 매국사학의 심각성 (15) 관심병자 02-12 1288
3081 [기타] 중국 대처에 대해 거세게 비판하는 우한청년의 호소 … 관심병자 01-28 1398
3080 [기타] 확산되는 중국발 바이러스 | 홍콩 반공 집회 관심병자 01-27 1095
3079 [기타] 동아시아를 뒤흔든 해적 끝판왕, 여진구 이야기(유튜… 무한성장맨 01-26 1518
3078 [기타] 우한 CCTV에 찍힌 영상들. 절규하는 의료진 관심병자 01-25 3209
3077 [기타] 역사스페셜 – 2010 탐사보고, 동명루트를 찾아서 관심병자 01-24 835
3076 [기타] 단군설화 잡설 (1) 관심병자 01-24 1646
3075 [기타] 백제, 나당 전쟁 미스테리 (2) 관심병자 01-21 1420
3074 [기타] 뮬란의 역사왜곡 관심병자 01-20 1131
3073 [기타] 만쭈리 블로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5) 흐흫흫 01-14 766
3072 [기타] 일본 최고의 쇼군 오우치는 백제인이었다 (3) 관심병자 01-08 1676
3071 [기타] 최강 흉노(훈) 기마병 - 유목민 이야기 22 (4) 관심병자 01-01 2047
3070 [기타] 동학-누구를 위한 개혁인가-침략을 위한 길 닦기 (12) 관심병자 12-20 914
3069 [기타] 동학운동 미화의 문제점 (11) 관심병자 12-17 1813
3068 [기타] "여보"의 뜻 (18) 탄돌이2 12-05 2641
3067 [기타] 회색늑대, 이리, 늑대의 관계와 한국늑대의 정체 관심병자 11-15 1277
3066 [기타] 중국서 흑사병 발견...치사율은? (2) 관심병자 11-13 1450
3065 [기타] 멕시코 원주민 말과 한국어의 유사성 (10) 관심병자 10-18 3850
3064 [기타] 한국어와 똑닮은 언어가 인도에?! 김치랑 막걸리도 … (8) 관심병자 10-18 3333
3063 [기타] [영상] 한일 갈등의 뿌리 1편 - 굴욕적 한일협정 드라소울 10-02 1720
3062 [기타] 고구려의 자랑! 개마무사 (1) 관심병자 09-29 3712
3061 [기타]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배경지식 총정… (1) 관심병자 09-29 1710
3060 [기타] 안미경중 약발 떨어진 전략? (4) 냉각수 08-29 21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