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15 16:33
[한국사]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나온 서류더미엔.."나라 없으면 부자도 없다"
 글쓴이 : 소유자™
조회 : 1,358  

46dfd2bc9701b4d3504eb4836d94d70b.jpg

311f056f2b4ed0c8d717fe8309d6ff44.jpg

최창호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이사가 지난해 7월 28일 경주 교동의 최부자댁 곳간에 있는 나무궤짝에서 서류더미를 발견했다. [사진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나온 서류더미엔.."나라 없으면 부자도 없다"


입력 2019.08.15. 08:02


https://news.v.daum.net/v/20190815080227161?f=m


지난해 7월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서류더미 발견

1만여점 서류엔 국채보상운동 등에 참여했던 내역

서울 근현대사기념관서 10월 13일까지 전시



지난해 7월 28일 경북 경주시 교동의 최부자댁 가옥. 400년 동안 9대 진사와 12대 만석꾼을 배출해 막대한 재산을 가졌던 경주 최부자댁에 손님이 찾아왔다. 박용호 경북대 한문학과 교수와 지인들이었다. 박 교수와 지인들은 가옥을 관리하는 최창호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이사와 함께 최부자댁을 둘러보면서 곳간을 발견했다. 과거 김치독 등 생활용품을 보관하던 창고였다



곳간에 들어선 박 교수는 나무 궤짝을 보고는 “편지가 있을 것 같은데 열어보자”고 했다. 궤짝을 열었더니 1만여장의 서류 더미가 발견됐다. 최부자댁이 국채보상운동과 독립운동에 참여하면서 주고받은 회신 등이었다. 최 이사는 “72년 사랑채가 불탄 뒤 나무 궤짝을 곳간에 보관하고 나서 40여년간 잊고 있었다”며 “서류 더미에는 일제강점기 전후로 독립운동 등이 기록된 문서가 있었는데 한문학과 교수 등 전문가들이 해독 작업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1907년 당시 국채는 1300만원이었다. 경주에서는 1907년 11대 최부자 최현식과 이중구 홍문관 전 교리의 주도 아래 금연회사가 설립됐다. 담뱃값을 아낀 돈을 기부해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하자는 취지였다.


이 금연회사의 설립 취지서가 지난해 발견된 서류 더미에서 나왔다. 음력 1907년 2월 5일에 쓴 취지서에는 “우리나라 외채가 1300만원에 이르렀으니 지금 갚지 않으면 장차 갚기 어려운 상황에 이를 것입니다. 재물이 없으면 땅이 없어지는 경우이니, 땅이 없으면 어찌 나라가 있겠으며 나라가 없으면 어찌 가정이 있겠습니까? ”라는 내용이 나온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초창기 운영자금의 6할을 감당했다는 백산무역주식회사를 운영했던 최준은 지금 돈으로 200억원에 이르는 최부자댁 66만평 전답을 담보로 일본 식산은행에서 35만원을 대출받았다. 이 내용이 담긴 1922년 2월 14일자 근저당설정계약서가 지난해 발견된 서류 꾸러미에서 나왔다.


이외에도 최부자댁의 가훈인 6훈에 해당하는 기록들도 대거 발견됐다. ‘사방 100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을 없게 하라’를 실천하기 위해 1600년대부터 어려운 사람에게 곡식을 지급한 내용을 기록한 문서가 발견됐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소유자™ 19-08-15 16:33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조선의 노블리스 오블리제..........!!!!!!
당구빠따 19-08-15 16:41
   
저런 최부자 집을 망가트린 것은 박근혜.
할많주의 19-08-15 17:43
   
대단한 명문가네요.
이름귀찮아 19-08-18 14:30
   
한 사회에 기본적으로 기득권집단은 생길수밖에 없는데
저런 집안이나 독립운동 후손들이 대한민국 기득권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어야 하는데 이건머 ......
민족 반역자들 후손들이 권력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으니 ㅡㅡ
 
 
Total 17,5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11 [한국사] 가야 말갑옷 두른 중장기병 도입은 가야의 생존 자구… mymiky 08-28 2848
17310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은 불편한 진실이 아니라, 불편한 허… mymiky 08-28 2000
17309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조상님들 복장들...jpg (6) 소유자™ 08-28 3280
17308 [일본] 3억불 팩트 (2) fymm 08-28 2301
17307 [한국사] 반일 종족주의는 선동으로 가득찬 해괴한 책 ㅡ 이철… (2) mymiky 08-26 2368
17306 [한국사] 사학계ㅡ 철 지나 다시 들고나온 식민지 근대화( 반… mymiky 08-26 1634
17305 [북한] 허형식과 박정희,극단으로 갈린 둘의 선택.. (5) 돌통 08-25 2172
17304 [북한] 놀라운 역사 (1) 돌통 08-25 2323
17303 [한국사] 한국의 전략 리뷰 (17) 떡국 08-24 3565
17302 [한국사] 병인양요, 조선에 대한 프랑스인의 기록 (5) 솔루나 08-22 5021
17301 [북한] 학문적으로, "남북한 특수관계론" 이라는 학술적 이… 돌통 08-22 1980
17300 [일본] 일본 경제상황 알기쉽게. 월수입 100만원인데 (7) 반스업 08-21 5563
17299 [베트남] 베트남 전통의상 변천사.JPG (7) 소유자™ 08-21 4818
17298 [일본] 일본을 추종하는 교수들 면상 ( 마지막에 도망가는 … (7) mymiky 08-21 3554
17297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 (1) 돌통 08-21 2048
17296 [북한] 김원봉과 백선엽의 두인물의 평가.. 가지각색이겠지 (6) 돌통 08-20 2419
17295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 진화 (9) 솔루나 08-19 1998
17294 [한국사] 이 주장의 출처를 알수 있을까여?? 을사늑약 (8) 솔루나 08-19 1623
17293 [일본] 히로히토 일왕 ㅡ 패전 7년뒤, 재군비와 개헌 필요성… mymiky 08-19 1516
17292 [한국사] 낙성대연구소 이우연의 사기행각 (3) 떡국 08-19 2312
17291 [한국사]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1) 행복찾기 08-19 1488
17290 [한국사] 고구려는 왜 화북지역까지 진출하지 않았을까요? (5) 엄청난녀석 08-19 2380
17289 [북한]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세요. 돌통 08-19 1212
17288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1026
17287 [한국사] 조선 노예제 사회론 (7) 떡국 08-18 1716
17286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과 식민지 수혜론은 근본적으로 다… (5) 멸망의징조 08-18 1373
17285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13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