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15 16:33
[한국사]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나온 서류더미엔.."나라 없으면 부자도 없다"
 글쓴이 : 소유자™
조회 : 1,329  

46dfd2bc9701b4d3504eb4836d94d70b.jpg

311f056f2b4ed0c8d717fe8309d6ff44.jpg

최창호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이사가 지난해 7월 28일 경주 교동의 최부자댁 곳간에 있는 나무궤짝에서 서류더미를 발견했다. [사진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나온 서류더미엔.."나라 없으면 부자도 없다"


입력 2019.08.15. 08:02


https://news.v.daum.net/v/20190815080227161?f=m


지난해 7월 경주 최부자댁 곳간서 서류더미 발견

1만여점 서류엔 국채보상운동 등에 참여했던 내역

서울 근현대사기념관서 10월 13일까지 전시



지난해 7월 28일 경북 경주시 교동의 최부자댁 가옥. 400년 동안 9대 진사와 12대 만석꾼을 배출해 막대한 재산을 가졌던 경주 최부자댁에 손님이 찾아왔다. 박용호 경북대 한문학과 교수와 지인들이었다. 박 교수와 지인들은 가옥을 관리하는 최창호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이사와 함께 최부자댁을 둘러보면서 곳간을 발견했다. 과거 김치독 등 생활용품을 보관하던 창고였다



곳간에 들어선 박 교수는 나무 궤짝을 보고는 “편지가 있을 것 같은데 열어보자”고 했다. 궤짝을 열었더니 1만여장의 서류 더미가 발견됐다. 최부자댁이 국채보상운동과 독립운동에 참여하면서 주고받은 회신 등이었다. 최 이사는 “72년 사랑채가 불탄 뒤 나무 궤짝을 곳간에 보관하고 나서 40여년간 잊고 있었다”며 “서류 더미에는 일제강점기 전후로 독립운동 등이 기록된 문서가 있었는데 한문학과 교수 등 전문가들이 해독 작업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1907년 당시 국채는 1300만원이었다. 경주에서는 1907년 11대 최부자 최현식과 이중구 홍문관 전 교리의 주도 아래 금연회사가 설립됐다. 담뱃값을 아낀 돈을 기부해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하자는 취지였다.


이 금연회사의 설립 취지서가 지난해 발견된 서류 더미에서 나왔다. 음력 1907년 2월 5일에 쓴 취지서에는 “우리나라 외채가 1300만원에 이르렀으니 지금 갚지 않으면 장차 갚기 어려운 상황에 이를 것입니다. 재물이 없으면 땅이 없어지는 경우이니, 땅이 없으면 어찌 나라가 있겠으며 나라가 없으면 어찌 가정이 있겠습니까? ”라는 내용이 나온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초창기 운영자금의 6할을 감당했다는 백산무역주식회사를 운영했던 최준은 지금 돈으로 200억원에 이르는 최부자댁 66만평 전답을 담보로 일본 식산은행에서 35만원을 대출받았다. 이 내용이 담긴 1922년 2월 14일자 근저당설정계약서가 지난해 발견된 서류 꾸러미에서 나왔다.


이외에도 최부자댁의 가훈인 6훈에 해당하는 기록들도 대거 발견됐다. ‘사방 100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을 없게 하라’를 실천하기 위해 1600년대부터 어려운 사람에게 곡식을 지급한 내용을 기록한 문서가 발견됐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소유자™ 19-08-15 16:33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조선의 노블리스 오블리제..........!!!!!!
당구빠따 19-08-15 16:41
   
저런 최부자 집을 망가트린 것은 박근혜.
할많주의 19-08-15 17:43
   
대단한 명문가네요.
이름귀찮아 19-08-18 14:30
   
한 사회에 기본적으로 기득권집단은 생길수밖에 없는데
저런 집안이나 독립운동 후손들이 대한민국 기득권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어야 하는데 이건머 ......
민족 반역자들 후손들이 권력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으니 ㅡㅡ
 
 
Total 17,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47 [한국사] 세계가 먼저 알아본 <한국의 서원> 9곳! mymiky 09-22 2171
17346 [중국] 치파오 대신 한푸... 중국에 부는 한족 종족주의 (22) mymiky 09-21 4716
17345 [한국사] 청나라의 역사적 정통성은 중국이 아니라 신라에 있… (11) 조지아나 09-20 3561
17344 [몽골] 몽고는 왜 공주들을 고려로 시집 보냈나 (5) 조지아나 09-20 3923
17343 [한국사] (끌고 갈땐 일본인)''' 보상땐 (조선인이라… mymiky 09-19 2030
17342 [북한] 박정희,진시황,반공,공자,김일성(4)편. (1) 돌통 09-19 1309
17341 [중국] 대약진운동 (5) 냥냥뇽뇽 09-18 1677
17340 [한국사] 질문)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가 뭔가요 (5) 쿤신햄돌 09-18 1624
17339 [북한] 박정희,진시황그리고 백가쟁명,반공제일,공자,김일… 돌통 09-18 1061
17338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969
17337 [북한] 박정희와 진시황, 백가쟁명과 반공, 공자와 김일성..(… 돌통 09-18 978
17336 [북한] 소,꼭 「김일성집권」 아니었다(비록 조선민주주의… 돌통 09-16 1530
17335 [한국사] 고구려 서쪽 강역 고찰의 완료 보고 (10) 감방친구 09-13 3780
17334 [한국사] 조선시대 자동물시계 ‘흠경각옥루’ 580여년 만에 … (1) 소유자™ 09-10 3269
17333 [한국사] 후지코시 근로 정신대, 조선 소녀 1090명이 끌려갔다. (1) mymiky 09-10 2989
17332 [한국사] 부여 화지산 유적서 목탄으로 보강한 구조물이 확인… 소유자™ 09-09 2699
17331 [북한] 탈북자 '주순영' 이란 자의 가짜 이력. 뻔뻔… 돌통 09-08 4117
17330 [북한] 강명도 란 사람의 가짜 이력.. 돌통 09-08 3076
17329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638
17328 [세계사] 칸트의 '영구평화론' 은 어떤 이유로 폭력적… 돌통 09-08 1511
17327 [한국사] 우리가 알고있던 가야역사의 내용이 변할지도 모르… (1) 소유자™ 09-06 3043
17326 [한국사] 광개토대왕릉 유물 (6) 떡국 09-04 5518
17325 [세계사]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2편) 돌통 09-04 2098
17324 [세계사]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1편) (1) 돌통 09-04 2371
17323 [한국사] 일본고대사에 대하여 올린 글에 대한 질문입니다. (3) 홈사피엔스 09-03 2633
17322 [일본] 식민지 근대화론 (4) 떡국 09-02 2577
17321 [북한] 북한의 드문 반체제 인사 이상조가 소련 흐루쇼프에… (1) 돌통 08-31 34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