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03 15:26
[한국사] 현 정세에서 한국은 귀주대첩이 필요하다.
 글쓴이 : 떡국
조회 : 2,214  


귀주대첩 당시 동아시아 정세는,
송나라-요나라-고려 구도였고, 그 중에 고려가 제일 약세였는데
요나라가 송나라를 치기 위해 고려를 공격했지만 귀주대첩으로 완전히 실패하고 말아먹었죠.
그래서 결론은 송-요-고려의 삼각구도 형성이 되었고
이 구도 하에서 평화가 찾아왔습니다.
이 평화는 거의 1세기 가량 유지되었고, 고려는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현재 상황을 보면,
중국-일본-한국 구도이고 그 중에 한국이 제일 약세이고
일본이 중국과 대결하기 위해 먼저 한국을 공격하는 형세입니다.
(100년 전에 일본은 이걸 성공시켰었죠)
하지만 지금 여기서 한국이 일본을 박살내면, 삼각구도 형성에 성공할 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귀주대첩 전황을 보면
침입한 소배압이 공세종말점에 도달후 퇴각하는 시점에
강감찬이 퇴로를 막아서고, 배후에서 김종현 기마대가 덮쳐서
소위 망치와 모루 형태로 전멸을 시켰습니다.

현재 일본이 경제도발을 실시하고 공세를 취하고 있는데
우리는 전략적으로 일본의 공세종말점 도달후 한계에 도달하여 출구전략을 찾는 시점에
총공격을 가해 일본 경제를 박살내야 한다고 봅니다.

현재까지 일본의 공격수단은 부품소재 공급기술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일본 기업들이 감내할 수 있는 시간은 길지 않기 때문에
공세종말점 도달은 빠른 시간 내에 곧 온다고 생각됩니다.
아마 10월달 쯤 되겠죠.

이때부터 한국이 반격을 가해서 섬멸전을 해야 한다고 보는데요.
한국이 취할 수 있는 공격수단은 사실 별로 없습니다만
일본의 반도체 부품소재 기반을 파괴시킬 정도는 충분히 되지 않나 합니다.
이 부분이 강감찬 본대 역할을 하고...
(또 여기에 일본군을 게릴라전으로 괴롭히는 의병 역할의 불매운동도 가세를 하겠죠.)

여기에 일본군의 배후에서 망치 역할로 덮칠 역할을 할 수 있는 수단이 하나 더 필요합니다.
김종현과 이름이 비슷한, 김현종 수석 등으로 대표될 수 있는
대미 교섭부문이 기마대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일본이 미국 싱크탱크에 돈을 들이부어서 미국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친일파로 많이 만들어 두었다고는 하지만
미국의 오피니언 리더들 전부가 바보천치가 아닌 이상 일본이 바라는대로 흘러가지는 않을 것입니다.
명분도 한국에 있고, 미국의 국익에 한국의 입장이 더 부합하다는 점을 충분히 설득 가능하다고 봅니다.
트럼프 뿐만 아니라 미국내 민주당 잠재 대권후보군들 역시 대부분 친한국적인 태도로 유도를 해 나가야겠죠.

이를 통해 일본이 한반도에 개입할 수 있는 경제적, 군사적 수단을 제거하면
그 다음부터 일본은 빠른 속도로 고립되어 무너져 내려갈 것입니다.
이런 시나리오대로 흘러갈지는 아직 예단하기 이른 시점이지만,
이번 전쟁에서 귀주대첩에 준하는 파멸적인 피해를 일본에게 입힐 수 있다면
향후 동아시아 정세는 현재보다 훨씬 편안해 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리고 지금의 이 시점에 일어나고 있는 일들의 결과가 향후 100년을 결정지을 것 같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6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653
18386 [기타] 일본령 죽도(다케시마) 관심병자 10-05 753
18385 [기타] 상상도 못한 정체, 한글로 단군이라 적힌 동전을 쓰… (1) 관심병자 10-05 1020
18384 [세계사] 시베리아서 5천년된 점토 조각품 발굴.."몽골인 아닌 … (4) ssak 10-04 1832
18383 [한국사] 두 개의 압록강을 뜻하는 것인가? (5) 보리스진 10-04 984
18382 [한국사] 역사를 바로 알아야 사회가 부패하지 않는다. 지금 … (3) 스리랑 10-03 478
18381 [기타] 일본이 팔아먹은 한국영토 빼앗길까 전전긍긍 거짓… (2) 관심병자 10-03 1700
18380 [기타] 요나라 왕실은 고구려의 후예일까? 왕성인 야율은 본… (7) 관심병자 10-03 1586
18379 [북한] 6.25의 역사..스탈린의 음모..01편 돌통 10-02 332
18378 [한국사] 일본인들은 임진왜란을 왜 자기들이 이긴 전투라고 … (7) 심문선 10-01 1795
18377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728
18376 [한국사] 고조선과 택견 (2) 감방친구 09-30 1130
18375 [한국사] 고고학 분야에 관심을 가져보세요 (2) 감방친구 09-30 593
18374 [한국사] 미국의 실트윗에 우리나라의옷인 한복이 올라왔네요… (1) 곧은옷깃 09-30 1080
18373 [한국사] 추천영화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2016년작 (3) mymiky 09-28 630
18372 [기타] 조선족이 싫으면 쫓아내면 되지 굳이 인터넷에서 공… (98) LOTTO 09-28 1463
18371 [한국사] 지금 중국의 상태를 한 마디로 말하면 (32) 감방친구 09-28 1407
18370 [한국사] 중국과 수교 후에 조선족 사회에 들어간 지원이 상당… (36) 감방친구 09-28 987
18369 [한국사] 아,창원에서 과거 가야의전성기유적이 발굴됨.news 곧은옷깃 09-28 711
18368 [한국사] 부채춤을 조선족들이 자기들 민족춤이라고 하면 이… (42) 곧은옷깃 09-28 782
18367 [한국사] 일본은 100년의 적, 중국은 1000년의 적이라는 말 근거… (6) 녹내장 09-28 829
18366 [한국사] 우리나라 최초의 청동기시대가 그래서 언제부터인가… (3) 아스카라스 09-26 1184
18365 [한국사] 한반도사람이 중국하고 국경을 맞댄적은 있지만 한… (1) 녹내장 09-26 897
18364 [기타] 일본이 가장 싫어하는 서양학자가 폭로한 4세기 일본… (1) 관심병자 09-26 1717
18363 [기타] 고조선,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고려, 조선, 대한… 관심병자 09-26 665
18362 [한국사] 요택 : 소택지(늪&습지)에 대한 전향적 이해 감방친구 09-26 459
18361 [기타] 고선지가 탈라스에서 패한 진짜 이유│당나라 군VS이… 관심병자 09-26 771
18360 [기타] <의문제기>후한서와 삼국지 동이전은 "낙랑군 재… (17) LOTTO 09-25 9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