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01 18:15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아직도 일제가 심어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대한민국 역사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2,494  

ㄹㅇㄷ.jpg




갑골문자2.png





요하%202.jpg





te (1).jpg





역사스페셜_만주대탐사.jpg






201409_140.jpg






hb.jpg






wsa.jpg





ㅎㄹㄷㄷ.jpg






asd.jpg







FLEovkH4AS4.jpg





ggg.png




중앙일보%20주은래2004.jpg





주은래2.jpg






쟀~1.jpg





ㅇㅎ.png





2326_2415_438.jpg



북경, 산동반도, 황하, 만주 대륙 등에서 살았던 사람이나 이곳을 여행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그 광활한 대지가 한민족의 고대사와 민족혼의 뿌리를 간직한 곳임을 확신할 것이다.



그곳에는 민족정기 부활의 영감을 강렬히 불러일으키는 한민족의 고강高强했던 옛 모습과 신교 제사 문화의 자취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유적이 많이 있다.


만주의 들녘에서 일하는 농부들은 요즘도 “밭에서 고대의 유물이 나왔다는 정보가 입수되는 즉시 중국 정부에서 이를 싹 쓸어 가고 유적은 도로 덮어 버린다”라고 증언한다.

그러나 한반도 북녘의 대동강도 구경해 보지 못한 광복 이후의 젊은 세대에게 만주는 단지 망각의 땅일 뿐이다.


1346_1489_126kkk.jpg


왜독倭毒과 중독中毒과 양독洋毒에 찌들어 왜곡·굴절된 정신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요즘의 역사학자들은 이런 사실을 외면한다. 그리하여 뿌리는 싹둑 잘라버리고 줄기와 가지만 가지고 민족사의 근원을 들먹이는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


173D4F45506299A714DC80.jpg



piu.jpg



9AEIo8pgBwKXCaaXbNCOze.jpg



Capture+_2019-03-03-20-47-112.png


ssss.jpg


고조선의 시조 단군왕검은 배달국 말기인 신묘辛卯(BCE 2370)년 5월 2일에 박달나무가 우거진 숲[壇樹]에서 탄생하셨다. 14세 되던 갑진甲辰(BCE 2357)년에 웅씨왕에게 비왕裨王(=부왕)으로 임명받고 24년간 ‘대읍국大邑國’의 국사를 섭정하였다.


6(1).jpg





pp (2).jpg








20170220203340_dlotssnk.jpg







201404_s05.jpg


38세 되던 무진成辰(BCE 2333)년에 웅씨왕이 전사하자 ‘단국檀國’ 에서 귀국하여 아사달에서 제위에 오르셨다. 그 후 배달국 말기의 혼란을 바로잡고 분열되어 있던 구환족九桓族을 하나로 통일하였다.(『단군세기』)


201804_029.jpg



201805_035.jpg



201802_033.jpg





43335_61008_1524.jpg



ddsa.jpg



original.png



단군왕검은 환국과 배달의 정통 정신을 계승하여 옛 신시神市의 신교神敎정신을 크게 부흥시킨 분이다. 이 신교문화는 한민족 고대 문화와 사상의 총 결정체로서, 고조선의 정치제도, 종교, 경제, 풍속, 지리와 당시 동북아 국제관계를 이해할 수 있는 유일한 열쇠이다.


초대 단군왕검은 비서갑斐西岬에 사는 하백河伯의 따님[雒嬪]과 혼인하여 부루夫婁·부소夫蘇· 부우夫虞·부여夫餘 네 아들을 두었다. 단군은 배달의 ‘삼신 세계관’을 근거로 한 신교의 정치조직을 계승하여 7대 명신名臣인 삼선三仙·사령四靈을 보좌관으로 두고 인간사를 다스리는 366사事를 맡게  하였다.



환콘_러시아_1부_mp4_001599726.jpg




푸틴.jpg



초대 단군왕검이 통치하던 시기에 특기할 만한 사건이 있었다.


시기는 조금 다르지만 노아의 대홍수처럼 단군이 87세 되시던 정사丁巳(BCE  2284)년에 동방에도 대홍수가 발생했다.


201805_036.jpg


홍수가 범람한 다음 해인 무오년 7월 5일, 단군왕검은 운사雲師로 하여금 강화도 전등산에 삼랑성三郞城을 축조하게 하고 마리산에 제천단(참성단)을 쌓게 하셨다.



4064fcd683475170e32073b9321499cc_YOR1QdScagkZA.jpg

img20190104115836.jpg


3년 뒤 신유(BCE 2280)년에 단군은 친히 강화도 마리산에 올라 상제님께 천제를 지냈다.(『태백일사』 「삼한관경본기」)



이 동방의 9년 대홍수 사건은 중국 고대의 첫 왕조인 하夏나라의 개국과도 깊은 연관이 있다.


당시 요堯와 순舜이 9년간 계속된 대홍수로 말미암아 전전긍긍할 무렵, 동방 조선의 천자 단군왕검은 104세 되시던 갑술(BCE 2267)년에 태자 부루를 중국 양자강 남방에 있는 도산塗山에 파견하여 회의를 주재토록 하고 단군조선의 제후 순임금이 보낸 우禹에게 ‘오행치수五行治水의 비법’을 전수하게 하셨다(『단군세기』; 『태백일사』 「삼한관경본기」; 『오월춘추』; 『역대신선통감』; 『묵자』; 『응제시주』; 『동사강목』; 『대한역사』).


tfd.jpg


우임금이 이 오행치수법으로 홍수를 다스려 민심을 얻고 하나라를 열었으니, 단군조선이 하나라 개국에 큰 영향을 주었음을 알 수 있다.


277E5746575141F82F.jpg



동방의 천자를 알현한 순임금


단군조선 시대는 삼신 사상의 신교문화로 동아시아 대륙을 위세 당당하게 통치하던 동이족의 전성기였다. 고대 사서에는 하나라와 상(은)나라·주周나라 등에서 사절을 보내 정기적으로 조공을 바친 기록이 여러 차례 나타난다.(『단군세기』; 『규원사화』)



인류 문화사상 백성을 가장 도덕적으로 다스렸다는 요堯·순舜 정권도 사실은 동방 단군조선 문화의 영향권 아래에 있었다.


『태백일사』 「삼한관경본기」를 보면 요임금(BCE 2357~2258) 말기에 덕이 쇠하여 부족 간에 영토 분쟁이 그치지 않자 단군왕검께서 순舜에게 명하여 영토를 나누어 다스리게 하였다. 


ㅈㅈㅈ (2).jpg


『서경』에도 순임금이 동쪽으로 순행하여 산천에 제사 지내고 ‘동방의 임금님’을 뵈었다는 뜻인 “동순대종東巡岱宗, 사근동후肆覲東后”라는 구절이 나온다. 이것은 순임금이 섭정을 처음 맡은 그 해(BCE 2285년, 순은 28년간 섭정 재위 BCE 2255~2208) 2월에 동방을 순행하며 신교문화의 풍속에 따라 차례로 천신과 산천에 제사를 지내고 동방의 군장이신 조선의 단군 왕검을 찾아뵈었다[肆覲東后]는 기록이다.


wtf.jpg

wtf.png


『강희자전』에서는 ‘근觀’을 ‘하현상下見上’ 즉 아랫사람이 윗분을 뵙는 것이라 설명한다. 또 ‘후后’는 ‘군주君主’를 지칭하는 말’이라 밝히고 있다.


중국의 정사 ‘이십오사二十五史’의 첫머리인 사마천의 『사기』 「오제본기五帝本紀」에도 이러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순임금이 단군조선 중앙 정부의 승인을 받아 요임금으로  부터 통치권을 계승한 첫해 2월에 동방의 군장君長께 인사를 드리러 왔음을 기록한 것이다.


그래서 『사기』 「오제본기」에는 “동방의 군주를 만나 역법을 고쳤고, 음률과 도량형을 통일하였다”라는 내용이 나온다. 역법이나 음률, 도량형 통일은 천자의 고유권한이었다. 따라서 당시 순임금은 단군조선의 제후였다는 것을 반증한다.




mh.jpg



그러나 요즘 번역되어 나오는 『서경』 「순전」을 한번 보라.


대부분이 동후(東后)를 동방의 제후로 오역誤譯하거나 얼버무리지 않는가. 이뿐만 아니라 『서경』의 「하서夏書」 「우공禹貢」 편은 본래 순임금이 종주국인 단군조선에 조공하는 품목이나 예절을 기록한 문서였는데 지금은 우임금이 백성에게서 거두어들인 공물의 양이나 종류를 적은 기록으로 둔갑하였다.


이 우공禹貢은 본래 우순虞舜시대의 사관이 기록한 ‘우공禹貢’이 와전訛傳된 것으로, 우공禹貢은 말 그대로 ‘순임금[虞舜]이 조공 바친 사례를 기록한 글’이란 뜻이다. 그런데 우禹가 치수의 공로가 있다 하여 후대의 유학자들이 ‘우공禹貢’으로 고친 것이다.


65234_17987_1437.jpg



ca617ada5df71dbf4e84d3de1f1c33ee_3D8IyNIM3OWFL6jAP4rtMqc6tkT.jpg




동방의 단군조선이 고대 중국정치사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한 대표적인 사건 한 가지를 더 들어보자. 전한前漢때 유향劉向은 『설원說苑』 「권모權謀」편에서 3,800년 전 상商 나라 건국의 비사秘史에 얽힌 고대 동방 역사의 진실을 기록하였다.



당시 명재상 이윤伊尹의 보필을 받은 성탕成湯이 하 나라의 폭군 걸桀왕을 정벌할 때, 두 나라 간 패권 싸움의 성패成敗를 쥐고 있던 구이九夷(동이 구족) 군대 곧 동방 고조선의 결정적인 지원을 받은 탕이 걸을 내쫓고(湯, 放桀) 상商 왕조를 열게 되었다는 것이다.(13세 흘달 단군 때 사건으로서 『단군세기』에도 기록되어 있다.



vfgf.jpg




yu.jpg


200706_126.jpg


trt.jpg




환웅천황%20제위.jpg


137DE3284BB961D278CA6E.jpg

991650465B90E66E21.jpg

fj13.png




33untitled.jpg



bandicam_2016-03-20_20-37-36-018.png




IE001132412_STD.jpg


ㅗㅎ.jpg




신교문화의 세계관에 근거하여 천리天理로써 한민족사의 국통國統을 더듬어 보면 중국에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한 사례는 더욱 많다. 만주 대륙의 요遠, 금金, 청淸 그리고 원元(몽골) 등의 개국조는 모두 동방족[東夷] 출신 인물이다.


단군왕검[檀祖]의 후예로 서방 중국 문화권에 들어가서 천하를 다스린 이는 순임금에서 처음 비롯하여[始于舜] 원나라를 거쳐[ 中于元] 청나라에서 끝을 맺었다[終于淸], (『신교총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284
18401 [한국사] 사서를 두고 왜곡이 발생하는 이유의 몇 가지 사례 (3) 감방친구 10-10 378
18400 [중국] 지도로 배우는 한자의 변형과 역사 (32) 예왕지인 10-10 551
18399 [한국사] 한글은 세종대왕이 직접 혼자 만들었다 ssak 10-09 537
18398 [중국] 중국인들 도대체 한국이 중국 문화 유산을 훔친다고 … (9) 예왕지인 10-09 1460
18397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679
18396 [중국] 중국 한나라 벽화 (3) 예왕지인 10-09 788
18395 [북한] 모택동 김일성 덕분에 중국을 건국했다. 돌통 10-08 536
18394 [한국사] “세종 때 만들어진 ‘한글 돋움체’ 금속활자 인공… 암바구룬 10-08 1244
18393 [한국사] 거란의 영주 함락과 발해 건국의 전말 (2) 감방친구 10-07 960
18392 [기타] 승전국 몽골은 왜 항복한 고려에게 공주를 보냈을까 관심병자 10-07 1043
18391 [한국사] 상상도 못한 정체, 한글로 단군이라 적힌 동전을 쓰… (3) 예왕지인 10-07 1370
18390 [중국] 명나라 시대 복장을 복원한다는 중국 (6) 냥냥멍멍 10-06 1540
18389 [북한] 김정일을 제대로 보지 못한 시각들과 평가 돌통 10-06 444
18388 [기타] 한국어로 분홍색은 한자어네요 (22) 예왕지인 10-06 1138
18387 [기타] 한국령 죽도 관심병자 10-05 882
18386 [기타] 일본령 죽도(다케시마) 관심병자 10-05 742
18385 [기타] 상상도 못한 정체, 한글로 단군이라 적힌 동전을 쓰… (1) 관심병자 10-05 1012
18384 [세계사] 시베리아서 5천년된 점토 조각품 발굴.."몽골인 아닌 … (4) ssak 10-04 1825
18383 [한국사] 두 개의 압록강을 뜻하는 것인가? (5) 보리스진 10-04 982
18382 [한국사] 역사를 바로 알아야 사회가 부패하지 않는다. 지금 … (3) 스리랑 10-03 474
18381 [기타] 일본이 팔아먹은 한국영토 빼앗길까 전전긍긍 거짓… (2) 관심병자 10-03 1689
18380 [기타] 요나라 왕실은 고구려의 후예일까? 왕성인 야율은 본… (7) 관심병자 10-03 1577
18379 [북한] 6.25의 역사..스탈린의 음모..01편 돌통 10-02 327
18378 [한국사] 일본인들은 임진왜란을 왜 자기들이 이긴 전투라고 … (7) 심문선 10-01 1787
18377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722
18376 [한국사] 고조선과 택견 (2) 감방친구 09-30 1122
18375 [한국사] 고고학 분야에 관심을 가져보세요 (2) 감방친구 09-30 5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