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7-24 00:34
[기타] 사랑에 빠져 신라왕을 황제로 봉한 중천태왕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2,568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A18G&articleno=17050826&categoryId=66342&regdt=20151209143121

성훈 컬럼니스트 2015.05.08 10:18


<고구리사초·>중천태왕 12년 기묘(259) 봄 정월, 첨해(沾解)신라국황제(新羅國皇帝동해대왕(東海大王우위대장군(右衛大將軍)’으로 봉하여 금은 인장 두 개를 하사했다.”는 기록이 있는데, 고구리태왕이 당시 신라의 첨해이사금을 신라국의 황제로 봉했다는 사실에 실로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사실 초기신라는 자치왕국(自治王國)이 아니라 고구리의 제후(속국) 같은 형태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 근거는 <삼국사기> 지증왕 4년에 신하들이 아뢰기를 시조께서 창업한 이래 국호를 정하지 못하고 사라/사로/신라라 했는데, 이제 신라라는 국호를 정하면서 신은 덕업을 일신(德業日新)한다는 뜻이고, 라는 사방을 망라(四方網羅)한다는 뜻이 있습니다.”라고 하면서,

 

또한 예로부터 국가를 지닌 분은 다 제왕(帝王)이라 칭했는데, 우리 시조께서 나라를 세워 22대에 이르도록 다만 방언(方言)만을 칭하고 존호(尊號)를 바로잡지 못했으니, 지금 여러 신하의 모든 의견에 의해 삼가 신라국왕(新羅國王)이라는 존호를 올리시옵소서.”라는 기록이 있기 때문이다.

 

즉 그때까지 국호와 존호조차 제대로 없었던 신라의 통치자는 왕이라 불리지 못하고 거서간, 차차웅, 이사금, 마립간 등 간()이란 칭호를 쓴 것으로 보아 초기신라는 고구려의 속국(제후)이었을 가능성이 아주 높아 보인다. 게다가 초기 신라는 고구리와 전쟁한 기록이 별로 없는 것이 이를 증명해주고 있다.

또한 광개토호태왕 비문에 백잔과 신라는 예전부터 속민으로 조공을 바쳐왔다(百殘新羅舊是屬民由來朝貢)”라는 문구와, 영락 9(399) 왜가 신라에 쳐들어오자 신라의 통치자가 호태왕에게 사신을 보내 원병을 청하면서 노객(奴客)’이라는 표현을 쓴 것으로 보아 신라는 본시 고구리의 속민(屬民)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신라의 왕위를 계승한 성씨는?

 

신라는 시조 박혁거세가 나라를 세워 3대까지 박씨가 다스리다가, 4대에 이르러 다른 성씨인 석탈해(昔脫解)가 통치한다. 이어 5~8대까지 다시 박씨가 이사금()이 되었다가, 9~12대까지는 석씨가 다시 이사금이 된다. 석씨인 11대 조분(助賁)이사금의 모친이 바로 아래 이야기의 주인공인 김씨 옥모(玉帽)부인이다.

 

석조분이 죽을 때 석유례(昔儒禮)라는 아들이 있었으나 어려서 그런지 조분의 동복아우인 석첨해(沾解)12대 이사금에 오른다. 첨해 역시 김옥모의 아들이다. 첨해가 후사 없이 죽자 조분의 적장자가 엄연히 살아있음에도 불구하고 느닷없이 김미추가 왕위를 계승한다.

김씨가 최초로 신라의 이사금이 된 이유는 바로 미추가 김옥모의 친동생이었기 때문이다. 옥모의 부친 김구도는 시조 김알지의 6세손이고, 미추는 구도의 아들이다. 왕족인 박씨도 석씨도 아닌 친정동생 김씨를 마음대로 왕위로 올릴 수 있었던 김옥모부인은 과연 누구란 말인가?

 

고구리가 신라를 황제국으로 봉한 이유

아래 이야기는 <고구리사초·>에만 있고, <삼국사기>에는 전혀 언급이 없는 기록들이다.

당시 신라의 첨해이사금은 자신의 딸을 고구리 중천태왕에게 후궁으로 바쳤고, 첨해가 어머니 옥모(玉帽)태후와 함께 고구리를 방문했을 때 옥모를 본 중천태왕은 첫눈에 그녀에게 반해 진귀한 선물도 주고 옥모를 태후의 예로 받들면서도 후궁으로 거두고 싶었으나, ()태후가 이를 시샘해 그리하지 못했다.

첨해가 돌아가려 하자 중천태왕은 옥모의 손을 부여잡고 눈물을 보이고는 친히 부축해 수레에 오르게 했다. 그리고는 신라에게 죽령(竹岺) 땅을 하사해 되돌려주니 신라로 귀화하는 백성들이 8천여 호나 되었는데, 세세토록 형제나라로 지내자고 쇠판에다 새겼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후 태왕은 옥모태후에게 여러 차례 진귀한 선물을 보내니, 옥모태후는 그 성의에 감읍하게 된다.

 

중천태왕 8(255) 10월 백제의 고이왕이 신라의 봉산성을 침범하는 일이 발생하자 옥모는 몸소 국경으로 태왕을 찾아와 구원을 요청하게 되고, 태왕이 장수를 보내 백제를 공격하자 고이왕이 화친을 청해 서로 대치국면으로 접어들게 된다. <삼국사기 백제·신라본기>에 공히 백제가 신라의 봉산성을 공격했으나 함락시키지 못했다.”라는 기록이 있어 그 사실성이 입증된다.

 

그때 관계를 맺었는지 이듬해 8월 옥모가 황자 달가(達賈)를 낳으니, 태왕은 사신을 보내 옥모를 황후로 삼고 첨해를 황자로 삼는다. 이후 중천태왕은 옥모와 가끔 만나 뜨거운 사랑을 나누게 된다. 중천태왕은 12년 기묘(259) 봄 정월에 첨해를 신라국황제·동해대왕·우위대장군으로 봉하여 금은 인장 두 개를 하사한다.

이어 사람을 보내 옥모에게 새 궁전을 고쳐주었고, 황금 천 냥과 백금 만 냥 및 공인 200명까지 보내준다. 신라가 가물고 황충(메뚜기떼)이 일어나 도둑이 많아졌다는 보고를 듣고는 곡식 2만석, 소와 양 8천두, 타락과 술, 피륙과 비단 등을 헤아리지 말고 보내라고 어명을 내릴 정도였다. <삼국사기>가을 7월 가물고 황충이 일었다. 흉년이 들어 도둑이 많았다.”라는 기록이 있어 그 사실성이 입증된다.

보다보다 못한 전태후가 말리며 제가 듣기엔 위()왕이 하희(夏姬)를 좋아하다가 아들에게 죽었다고 합디다. 지금 폐하는 옥모를 첩으로 삼고 첨해를 아들로 삼았으니, 이는 늙은 여우를 품에 안아서 사나운 고양이를 달래려 함인데, 저는 이 일의 위험함을 감히 잊을 수 없소이다.”라고 충고했다. 그러자 태왕이 신이 매번 어머니에게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허나 신에게는 모후가 계신데, 어찌 감히 그들에게 푹 빠져버리겠습니까? 신라를 병합할 계획이 있음입니다.”라고 억지로 둘러댔다.

 

참고로 춘추시대 진()나라의 하희는 중국역사를 통틀어 가장 음탕한 요부로 평가되고 있는 여인이다. 그녀는 경국지색의 미모에다가 방중술까지 빼어나 남자들은 그녀와 잠자리를 못해 안달이었다. 왕과 대부들도 죽는 줄도 모르고 불나방처럼 그녀 주위로 모여 들었다. 지아비 잡아먹는 계집이라는 소문이 무색하지 않게 하희와 잠자리를 한 남자들은 모두 자기 명()대로 살지 못했다고 한다. 

 

7월에 옥모가 사신을 보내 토산물을 바치며 아뢰길 친애하는 지아비 황상의 도움으로 이렇듯 새 궁전을 지었으니, 천자(天子)를 여기로 모셔서 이 원앙이 암컷의 정을 풀어내고 싶습니다.”라고 청하니 태왕이 신라에 가려고 했다. 그러자 전태후가 폐하가 거기로 가시면, 제가 누대에서 투신할 것이오.”라고 강하게 말리니 차마 가지를 못했다. 필시 중천태왕의 눈에 옥모라는 콩깍지가 낀 것 같아 보인다.

 

처음으로 신라의 왕이 되는 김씨

 

중천태왕 14년 신사(261) 1228일 첨해가 갑자기 죽고, 조분(助賁)의 사위 미추(味鄒)가 황위에 올랐다. 미추는 옥모의 동생으로 글을 올려 신라국의 황제를 세움에 대해 청하기를 조카인 황제(첨해)가 나라를 등져서 모든 신하들이 신에게 감국(監國)하라고 하나, 신은 재주가 용렬해 보위에 오르기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누님이신 후(옥모)와 형황(중천태왕)께서 될 만한 사람을 정해주심이 마땅하겠습니다.”라고 청했다.

 

태왕이 옥모와 동침하다가 이 급보를 듣고서 옥모에게 묻기를 당신 동생 미추가 조신하고 후덕하여 가장 나으니, 또한 시켜볼 만하지 않겠소?”라고 물었더니, 옥모가 눈물을 흘리며 신첩은 이미 나라를 짊어지고 와서 지아비를 따르고 있습니다. 지아비이신 황상의 뜻이 바로 소첩의 뜻이옵니다.”라고 응답했다.

 

그러자 중천태왕은 명림어윤으로 하여금 칙명을 받들고 신라로 가서 미추를 신라국황제(新羅國皇帝동해대왕(東海大王우위대장군(右衛大將軍)’으로 봉하고 금은으로 만든 인장들과 곤룡포와 면류관을 하사하니, 이날이 바로 임오년(262) 정월 25일이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로써 신라는 격이 훨씬 향상된 황제국이 된 것이었다.

  

중천태왕에 의해 졸지에 신라의 황제가 된 미추이사금은 신라 김씨의 시조인 김알지의 후손으로 그 계통은 알지--> 세한--> 아도--> 수류--> 욱보--> 구도--> 미추로 이어진다. 김씨가 김알지 탄생 약 200년만인 262년에 처음으로 신라의 왕이 되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13대 미추 이후 14~16대는 석씨가 왕을 하다가, 17대 내물이사금부터는 김씨가 계속 신라의 왕이 된다. 결국 천년 신라를 통치한 성씨는 박씨가 10231, 석씨가 8173, 그리고 김씨가 38587년이다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5123 참조)

신라의 11대 조분(석씨)이사금의 모친인 김옥모의 친정동생인 김미추는 조분이사금의 사위가 된다. 조분의 동복아우인 12대 첨해(석씨)이사금이 후사 없이 죽자 느닷없이 김씨인 미추가 이사금이 된 이유는 순전히 고구리 중천태왕의 황후가 된 누이 김옥모 때문이다. 따라서 당시 초기신라는 고구리의 제후국(속국)이었음이 확실하다 하겠다. 또한 세상을 지배하는 건 남자이지만, 그 남자를 지배하는 건 여자라는 말을 새삼 생각나게 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검군 19-07-24 01:01
   
이거 박창화가 쓴 한문소설 아닌가요? 이걸 역사라고 소개하면 우짜노?
 
 
Total 18,1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89 [한국사] 한국사 내치를 안정시켰던 왕, 밖으로 진출했던 왕 (1) 고구려거련 05-18 594
17888 [북한] 한반도는 왜 분할됐나? 원폭이 한반도의 공산화를 막… 돌통 05-18 527
17887 [북한]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03편 돌통 05-18 329
17886 [한국사] 5.18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몇가지ㅡ mymiky 05-18 531
17885 [한국사] 일본은 조선의 속국이었다.txt (5) 소유자™ 05-17 1462
17884 [북한] 한반도는왜 분할됐나?원폭이한반도의 공산화를막았… 돌통 05-17 435
17883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17 251
17882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17 222
17881 [북한] 구소련 비밀문서에서 밝혀진 팩트.한국전쟁의 배경.0… (7) 돌통 05-16 1260
17880 [한국사] 고대 한반도 국가들은 중국의 속국이었다고 힘주어 … (13) 소유자™ 05-15 1808
17879 [한국사] 일본 극우의 역사 부정 속에 탄생한 반일종족주의란 … mymiky 05-15 559
17878 [한국사] 이집트에서 20개가 넘는 관짝이 발굴됨.jpg (1) 소유자™ 05-15 1112
17877 [한국사] 1597년 당시 이순신 장군님의 상황 (3) 고구려거련 05-14 1204
17876 [북한] 구소련 비밀문서에서 확실히 밝혀진 사실들.재미있… 돌통 05-14 1119
17875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722
17874 [북한] (하얼빈 특종) 조선족 이민 여사의 증언..12편.(마지막… 돌통 05-14 433
17873 [북한]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02편 돌통 05-14 221
17872 [북한] 중앙정보국의 비밀공작과 분당파의 미필적 고의 01편 돌통 05-12 469
17871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역… 돌통 05-12 237
17870 [북한] 이한영의 김정일의 로열패밀리..연구,분석 01편 돌통 05-12 389
17869 [한국사] 여말선초 요동정벌에 대한 개인적 생각 (10) 감방친구 05-11 1112
17868 [한국사] 연개소문이 지혜'와 덕'을 갖췄더라면? (2) 냉각수 05-11 649
17867 [북한] 실제로 1960~70년도~더 나가서 80년대 중반까지 북한 살… (4) 돌통 05-10 1195
17866 [한국사] 조선과 요동이 어쩌고 맨 반복되는 이야기 (25) 감방친구 05-09 1351
17865 [북한] 요즘 탈북자 비난글들이 무척 많아진것 같네요.. (2) 돌통 05-09 980
17864 [한국사] 조선이 고려만큼 자주성이 확립된 나라였으면.. (60) 고구려거련 05-09 1210
17863 [한국사] 진한과 예왕, 그리고 진왕으로 본 민족 이동 감방친구 05-08 8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