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7-21 20:13
[기타] 신라 역대 임금 7~13대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897  

7. 일성 이사금

재위 134∼154. 성은 박씨. 그의 아버지에 대해서는 유리이사금, 일지갈문왕, 노례이사금의 형, 지마이사금이라는 네 가지 설이 있지만 모두 타당성이 없다.

다만 148년(일성이사금 15)에 박아도(朴阿道)를 갈문왕으로 봉한 사실로 미루어 아도갈문왕이 유리이사금의 아들이며 일성이사금의 아버지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어머니는 이간생부인(伊刊生夫人)이다. 비(妃)는 지소례왕(支所禮王)의 딸 혹은 지마이사금의 딸이라고도 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일성이사금 [逸聖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8. 아달라 이사금

재위 154∼184. 성은 박씨(朴氏). 아버지는 일성이사금이고, 어머니는 지소례왕(支所禮王)의 딸로 박씨이다. 왕비는 지마이사금의 딸인 내례부인(內禮夫人) 박씨로 8촌 사이의 족내혼이었다.

 

9. 벌휴 이사금

재위 184∼196. 발휘이사금(發暉尼師今)이라고도 한다. 성은 석(昔)씨. 부계(父系)는 탈해이사금의 아들인 구추(仇鄒) 각간(角干)의 아들로 되어 있으나, 연대상으로 탈해가 죽은 지 104년만에 즉위한 것이므로 세대간의 차이가 너무 심하다.

어머니는 김씨 지진내례부인(只珍內禮夫人)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벌휴이사금 [伐休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0. 내해 이사금

성은 석씨(昔氏). 제9대 벌휴이사금의 태자인 골정(骨正)과 둘째아들 이매(伊買)가 일찍 죽고 적손인 골정의 아들 조분(助賁)이 아직 어리므로, 이매의 아들 내해가 왕이 되었다. 어머니는 내례부인(內禮夫人)이며 비는 조분왕의 누이 석씨로서, 사촌간에 근친결혼을 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내해이사금 [奈解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1. 조분 이사금

230년부터 247년까지 재위하였다. 성은 석씨(昔氏)이고, 제귀(諸貴)라고도 하는데, 이는 제분(諸賁)의 잘못일 것이다. 벌휴이사금의 손자로, 골정갈문왕(骨正葛文王)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구도갈문왕(仇道葛文王)의 딸 옥모부인 김씨(玉帽夫人金氏)이고, 비는 내해이사금의 딸 아이혜부인(阿兮夫人)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조분이사금 [助賁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2. 첨해 이사금

재위기간은 247년부터 261년까지이다. 일명 이해(理解)·점해(詀解)라고도 한다. 조분이사금의 동모제(同母弟)로, 아버지는 골정(骨正)이고, 어머니는 옥모부인(玉帽夫人)이다. 즉위년(247)에 아버지 골정을 세신갈문왕(世神葛文王)에 봉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첨해이사금 [沾解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3. 미추 이사금

신라 제13대 국왕[생몰년: ?∼284(미추이사금 23), 재위: 262∼284].

첨해이사금(沾解尼師今)이 재위 15년에 죽자 미추이사금이 즉위하였다. 미추이사금의 즉위에 대해『삼국사기』는 첨해이사금에게 아들이 없고, 또 갑자기 죽었기 때문에 나리사람들이 그를 추대하였다고 기록한 반면, 『삼국유사』에서는 첨해이사금의 선양(禪讓)을 받아 왕위를 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미추이사금은 즉위 후 아버지인 구도를 갈문왕으로 추봉(追封)하여 김씨족의 정치적 위상을 고양시켰고, 남당(南堂)을 통해 왕권을 행사하였다. 특히 미추이사금대 남당정치에는 왕이 남당을 통하여 왕권을 행사하는 모습이 뚜렷이 부각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미추이사금 [味鄒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0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457
3085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502
308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335
308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95
3082 [기타] 게임 지도로 보는 매국사학의 심각성 (15) 관심병자 02-12 1287
3081 [기타] 중국 대처에 대해 거세게 비판하는 우한청년의 호소 … 관심병자 01-28 1397
3080 [기타] 확산되는 중국발 바이러스 | 홍콩 반공 집회 관심병자 01-27 1094
3079 [기타] 동아시아를 뒤흔든 해적 끝판왕, 여진구 이야기(유튜… 무한성장맨 01-26 1518
3078 [기타] 우한 CCTV에 찍힌 영상들. 절규하는 의료진 관심병자 01-25 3209
3077 [기타] 역사스페셜 – 2010 탐사보고, 동명루트를 찾아서 관심병자 01-24 832
3076 [기타] 단군설화 잡설 (1) 관심병자 01-24 1646
3075 [기타] 백제, 나당 전쟁 미스테리 (2) 관심병자 01-21 1419
3074 [기타] 뮬란의 역사왜곡 관심병자 01-20 1131
3073 [기타] 만쭈리 블로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5) 흐흫흫 01-14 764
3072 [기타] 일본 최고의 쇼군 오우치는 백제인이었다 (3) 관심병자 01-08 1675
3071 [기타] 최강 흉노(훈) 기마병 - 유목민 이야기 22 (4) 관심병자 01-01 2046
3070 [기타] 동학-누구를 위한 개혁인가-침략을 위한 길 닦기 (12) 관심병자 12-20 914
3069 [기타] 동학운동 미화의 문제점 (11) 관심병자 12-17 1813
3068 [기타] "여보"의 뜻 (18) 탄돌이2 12-05 2640
3067 [기타] 회색늑대, 이리, 늑대의 관계와 한국늑대의 정체 관심병자 11-15 1277
3066 [기타] 중국서 흑사병 발견...치사율은? (2) 관심병자 11-13 1449
3065 [기타] 멕시코 원주민 말과 한국어의 유사성 (10) 관심병자 10-18 3849
3064 [기타] 한국어와 똑닮은 언어가 인도에?! 김치랑 막걸리도 … (8) 관심병자 10-18 3333
3063 [기타] [영상] 한일 갈등의 뿌리 1편 - 굴욕적 한일협정 드라소울 10-02 1719
3062 [기타] 고구려의 자랑! 개마무사 (1) 관심병자 09-29 3712
3061 [기타]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배경지식 총정… (1) 관심병자 09-29 1709
3060 [기타] 안미경중 약발 떨어진 전략? (4) 냉각수 08-29 21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