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7-21 20:13
[기타] 신라 역대 임금 7~13대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950  

7. 일성 이사금

재위 134∼154. 성은 박씨. 그의 아버지에 대해서는 유리이사금, 일지갈문왕, 노례이사금의 형, 지마이사금이라는 네 가지 설이 있지만 모두 타당성이 없다.

다만 148년(일성이사금 15)에 박아도(朴阿道)를 갈문왕으로 봉한 사실로 미루어 아도갈문왕이 유리이사금의 아들이며 일성이사금의 아버지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어머니는 이간생부인(伊刊生夫人)이다. 비(妃)는 지소례왕(支所禮王)의 딸 혹은 지마이사금의 딸이라고도 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일성이사금 [逸聖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8. 아달라 이사금

재위 154∼184. 성은 박씨(朴氏). 아버지는 일성이사금이고, 어머니는 지소례왕(支所禮王)의 딸로 박씨이다. 왕비는 지마이사금의 딸인 내례부인(內禮夫人) 박씨로 8촌 사이의 족내혼이었다.

 

9. 벌휴 이사금

재위 184∼196. 발휘이사금(發暉尼師今)이라고도 한다. 성은 석(昔)씨. 부계(父系)는 탈해이사금의 아들인 구추(仇鄒) 각간(角干)의 아들로 되어 있으나, 연대상으로 탈해가 죽은 지 104년만에 즉위한 것이므로 세대간의 차이가 너무 심하다.

어머니는 김씨 지진내례부인(只珍內禮夫人)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벌휴이사금 [伐休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0. 내해 이사금

성은 석씨(昔氏). 제9대 벌휴이사금의 태자인 골정(骨正)과 둘째아들 이매(伊買)가 일찍 죽고 적손인 골정의 아들 조분(助賁)이 아직 어리므로, 이매의 아들 내해가 왕이 되었다. 어머니는 내례부인(內禮夫人)이며 비는 조분왕의 누이 석씨로서, 사촌간에 근친결혼을 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내해이사금 [奈解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1. 조분 이사금

230년부터 247년까지 재위하였다. 성은 석씨(昔氏)이고, 제귀(諸貴)라고도 하는데, 이는 제분(諸賁)의 잘못일 것이다. 벌휴이사금의 손자로, 골정갈문왕(骨正葛文王)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구도갈문왕(仇道葛文王)의 딸 옥모부인 김씨(玉帽夫人金氏)이고, 비는 내해이사금의 딸 아이혜부인(阿兮夫人)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조분이사금 [助賁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2. 첨해 이사금

재위기간은 247년부터 261년까지이다. 일명 이해(理解)·점해(詀解)라고도 한다. 조분이사금의 동모제(同母弟)로, 아버지는 골정(骨正)이고, 어머니는 옥모부인(玉帽夫人)이다. 즉위년(247)에 아버지 골정을 세신갈문왕(世神葛文王)에 봉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첨해이사금 [沾解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13. 미추 이사금

신라 제13대 국왕[생몰년: ?∼284(미추이사금 23), 재위: 262∼284].

첨해이사금(沾解尼師今)이 재위 15년에 죽자 미추이사금이 즉위하였다. 미추이사금의 즉위에 대해『삼국사기』는 첨해이사금에게 아들이 없고, 또 갑자기 죽었기 때문에 나리사람들이 그를 추대하였다고 기록한 반면, 『삼국유사』에서는 첨해이사금의 선양(禪讓)을 받아 왕위를 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미추이사금은 즉위 후 아버지인 구도를 갈문왕으로 추봉(追封)하여 김씨족의 정치적 위상을 고양시켰고, 남당(南堂)을 통해 왕권을 행사하였다. 특히 미추이사금대 남당정치에는 왕이 남당을 통하여 왕권을 행사하는 모습이 뚜렷이 부각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미추이사금 [味鄒尼師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1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033 [북한] 한반도의 비핵화는 누가 깨뜨렸나? 비핵화역사.01편.. (1) 돌통 07-07 244
18032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5편.. 돌통 07-07 402
18031 [일본] 안녕하세요 티비노노노 07-07 185
18030 [북한] [북,러] 스탈린은 한국전쟁에서 왜 소극적이었나.? 돌통 07-07 715
18029 [기타] 연개소문 (1) 관심병자 07-06 769
18028 [북한] 위대한 정신. 징기스칸의 명언.. (5) 돌통 07-06 810
18027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4편.. 돌통 07-06 503
18026 [일본] (팩트 체크) - 군함도에서 차별없이 잘 먹고 잘 살았… (1) mymiky 07-06 433
18025 [기타] 중국 사서에서 말하고 있는 대륙 신라 이야기 (6) 관심병자 07-06 886
18024 [기타] 고려의 강역은 어디까지일까 강동6주, 동북9성, 철령… (1) 관심병자 07-05 525
18023 [기타] 고조선,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고려, 조선, 대한… (1) 관심병자 07-05 460
18022 [한국사] 중국 혐한작가들 행태 예왕지인 07-05 467
18021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3편. 돌통 07-05 317
18020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2편. 돌통 07-05 170
18019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1편. 돌통 07-05 326
18018 [북한] 북한이 6.25를 조국해방전쟁 이라고 하는이유? 02편. 돌통 07-05 163
18017 [한국사] 일제가 금지한 놀이 석전 (3) 예왕지인 07-05 1012
18016 [기타] 발해유민은 어디로 갔나? (9) 관심병자 07-04 926
18015 [중국] 중국 송나라 시기 여성 복장 입는 법 (1) mymiky 07-04 966
18014 [한국사] 한일 고대사에 관해 최근에 디시에서 재밌는 글을 봤… (5) Marauder 07-04 627
18013 [기타] 지단은 왜 프랑스 국가를 부르지 않았을까? 알제리 … (2) 관심병자 07-04 408
18012 [한국사] 중국애들 한복이 명나라 송나라 의복 뺏긴거라고 우… (10) 예왕지인 07-04 1289
18011 [한국사] 또 다시 헛소리하는 책사풍후 (2) 예왕지인 07-04 418
18010 [한국사] 조선이 발전하지 못한 이유는 이것 때문 (52) 환9191 07-02 1500
18009 [일본] 프랑스 여자가 말하는 일본역사 (19) mymiky 07-02 1074
18008 [기타] 1912년 서울 관심병자 07-01 1148
18007 [기타] 장강(양쯔강) 7월 장마 시작, 세계가 주목하는 싼샤댐… 관심병자 07-01 13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