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7-02 14:38
[한국사] 조선의 칼 문화재
 글쓴이 : 쿤신햄돌
조회 : 2,738  

2.jpeg

2.jpg

환도 (還刀)

날이 만곡한 환도이며, 날에 혈구는 없다. 칼 손잡이는 끈으로 감쌌고, 손잡이 위쪽 구멍에는 매듭을 달았다. 손잡이에 위아래로 두 개의 구멍을 뚫어 날과 자루를 고정하였는데, 날쪽의 구멍에 있는 대나무 못을 제거

하면 날을 비롯한 부속품들이 해체된다. 칼집은 목재이며, 바깥면 전체에 검은 옻칠을 하였고, 양 끝단과

칼집끈고리 부분은 화초문을 새긴 청동으로 감싸 장식을 하였다. 칼집 위쪽에 걸쇠를 달아 칼을 칼집에

넣었을 때 걸쇠가 칼코의 구멍에 걸리도록 하였다. 칼집 외면 전체에 자개장식을 하였는데, 학과 화초문이

표현되었다. 칼코의 평면형태는 꽃잎모양이며, 동으로 만든 후 옻칠을 하였고, 새와 꽃무늬 등이 장식되었다.

소장 독일 / 라이프찌히 민속 박물관



3.jpg

4.jpg

관제적동투각환도

관에서 제작한 조선검 병부에 붉은 융을 깔고 그 위에 매듭장식을 한 것은

일본식 방법을 차용하여 한국식으로 유행시켰던 양상이다.

칼날의 휨 각이나 칼집의 문양장식 패용장구가 조선검이다.

소장 독일 / 라이프찌히 민속 박물관




5.jpg

6.jpeg

곡병환도

외날의 칼이다. 칼등에 '광사두우光射斗牛'라는 음각명이 있다.

광사두우는 칼의 빛이 북두칠성과 견우성을 쏘아 우주의 이치와 맞닿는다 하여 도교적 정신을 함축하고 있다.

칼날은 조선칼의 특징인 직단도이다.

슴베에는 모란과 죽엽을 정교하게 투각하여 장식하였다.

자루와 칼집에는 십장생문을 연결하여 조각하였다.

자루에는 투공하여 동다회에 딸기술을 걸었다.

소장 독일 / 라이프찌히 민속 박물관




7.jpeg

관제녹칠어피갑장환도

관제환도로서 흔히 별운검이라 분류되는 칼이나 실제 별운검의 법제와는 무관하다.

칼자루와 칼집의 외피 전체는 녹색으로 물들인 어피를 사용하였고 칼 전체에 사용된 장식은 금동으로 만들었다.

칼자루의 윗마개 장식과 칼집끝 장식에는 용 혹은 신수神獸 형상을 단순화시킨 길상문을 투각하여

장식의 조형미를 더하였다.

날의 좌우에는 칼날의 끝에서 2/5부분에 혈구(혈조)가 있으며 중앙 이후부터는 찌르기에 용이하도록

상하로 좁혀진 형태로 되어 있다.

자루중앙의 유소혈流疏穴에는 수술이 결락되었고 칼집의 패용장식에는 띠돈이 달려 있으나

원래의 결합부속이 망실되어 끈과 일부장식만 남아 있다.

실전용이자 의장용칼로서 궁중의 무사들이 사용하였던 공예와 실용성이 겸비된 칼이다.

소장 독일 / 라이프찌히 민속 박물관




8.jpeg

9.jpeg

10.jpeg

11.jpeg

옥구보검(별운검)

코등이에 옥을 사용하여 보검이라 할 만한 격이 있는 칼이다.

칼의 크기와 휨 각은 전형적인 조선 칼이며 칼의 단면은 육각도로서 단조 시 많은 공력이 들어간 칼이다.

코등이의 옥은 품격은 높지만 전장에서 실용성이 낮아 주로 신분이 높은 이의 의장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어도御刀이거나 왕 옆에서 경호를 맡은 별운검別雲劍의 칼로 여겨진다.

칼집은 목제골격 위에 밑칠을 하고 그 위에 금분을 뿌리고 옻칠로 마감하였고

당초문 투각은판으로 칼집 끝과 병부 끝, 중간 띠돈을 달기 위한 두 곳의 장식을 일괄적으로 하였다.

칼몸을 물고 있는 병부와의 연결부위에는 박쥐문이 양각되어 있는데, 이는 수복부귀를 상징한다.

띠돈은 남색 칠보바탕에 매화꽃이 시문되어 있다.

선비의 사군자정신이 칼에 담겨 있다.

병부에는 홍조수아가 달려있다.

원래는 손을 감아서 칼이 접전 시 떨어뜨리는 것을 막는 용도이나 의장성이 강하다.

소장 독일 / 라이프찌히 민속 박물관




12.jpeg

13.jpeg

14.jpeg

15.jpeg

철제은상감보검

양날의 직검으로 사어피에 흑칠을 올려 마감한 전형적인 검의 형태를 보여준다.

칼자루에 감겨있는 줄감기 방식은 일본식 X자 교차매기와는 명백히 구분되는 청대 도검의 줄감기 유형이며

자루의 류소혈에 달린 수술은 딸기술의 유형에 속하나 조선의 홍조수아에 비해 현저히 짧다.

패용장식에는, 원래는 있었을 조선환도의 띠돈과 같은 패용고리와 연결 끈이 유실되어 칼집의 패용장식만 남아 있다.

칼집 중앙에 패용장식 사이로 어피의 이음새가 보이는 것은

세월의 흐름에 따라 헐거워진 패용장식이 아래로 조금 밀려난 것이다.

칼집과 칼자루 전체에 철제장식에는 화문과 당초문이 은상감으로 어우러져 있는데

이러한 문양과 입사기법은 조선에서도 사용되었던 유형이다.

검막은 좌우가 뿔처럼 칼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쿤신햄돌 19-07-02 14:45
   
칼자루 쪽으로 치켜 올라갔고 검두는 여의운두문의 단순화된 형태로 장식전체가 통일된
미적 감각을 보여주고 있다.
칼날의 끝은 부드러운 형태로 되어 무기로서의 날카로움보다는 예술적 아름다움을 느끼게 하며
전투용보다는 호신용 보검의 형태에 속한다.

 
소장 독일 / 라이프찌히 민속 박물관
머라카이 19-07-02 15:42
   
독일 민속박물관에 어떻게 이렇게 조선 유물이 많이 있는 걸까요.
Korisent 19-07-02 17:51
   
독일넘들 조선무덤 많이도 파했쳐서 훔쳐갔네요.
셀틱 19-07-02 20:08
   
실제 조선검인가요? 재현검인가요?
     
쿤신햄돌 19-07-02 21:00
   
실제 문화재임
Minsolido 19-07-03 12:10
   
너무 멋집니다.. 하루빨리 한국으로 돌아오면 좋겠네요
 
 
Total 18,1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27 [한국사] 역대 폭정이나 학정을 일삼던 왕(폭군), 그리고 임진… (2) 고구려거련 06-01 535
17926 [북한] 북한과 러시아(구소련)와의 역사적 관계... 돌통 06-01 377
17925 [한국사] 부여에서 쓰던 식기,그릇에 관한 질문을 좀 드리려고… (1) 소유자™ 06-01 596
17924 [중국] 중공은 경제적으로 반카르텔, 반독점, 반덤핑, 공정… (4) 윈도우폰 06-01 358
17923 [북한] 루이제 린저의 평가..01편.. 돌통 05-31 541
17922 [북한] 전두환이 김일성한테 비굴하게 보낸 친서. (1) 돌통 05-31 786
17921 [북한] 탈북민 비영리민간단체등에서 북한 거짓정보로 보조… 돌통 05-31 294
17920 [한국사] 우리나라가 아직도 인정하지않는 잃어버린 또 다른 … (5) someak 05-31 957
17919 [세계사] 선덕여왕, 측천무후, 히미코 여왕, 옛날 한중일 최고… (16) 고구려거련 05-30 1022
17918 [북한] 김일성과호네커의 정상회담.김일성의 본심을알수있… 돌통 05-30 375
17917 [북한] 북한의김일성과동독의호네커정상과의회담기록.김일… 돌통 05-30 235
17916 [북한] 소련 스탈린과 중국의 모택동의 학살 규모.. (1) 돌통 05-30 380
17915 [한국사] 신라인은 왜 스스로를 ‘흉노의 후예’라 불렀을까 (1) gasII 05-30 1189
17914 [북한] 일제때 오중흡은 누구인가 ? 돌통 05-29 334
17913 [북한] 의심스러운 김 주석의 죽음.02편.. 돌통 05-29 228
17912 [북한] 의심스러운 김 주석의 죽음.01편.. 돌통 05-29 293
17911 [북한] 여순사건과제주4,3사건등.이승만은왜학살을명령했 06… 돌통 05-29 207
17910 [북한] 여순사건과 제주4,3사건등.이승만은왜 학살을 명령 05… 돌통 05-28 284
17909 [한국사] 근현대사 권위자 최서면 선생 92세로 별세 mymiky 05-27 312
17908 [북한] 여순사건과 제주4,3사건등..이승만은 왜 학살을 04편 (2) 돌통 05-26 458
17907 [북한] 여순사건과 제주4,3사건등..이승만은 왜 학살을 명령… 돌통 05-25 378
17906 [한국사] 고구려 수도 평양의 위치가 661년부터 헷갈린다는 분… (11) 고구려거련 05-24 1716
17905 [한국사] 다시 모습을드러내는 국내최대의 고인돌.jpg 소유자™ 05-24 835
17904 [북한] 여순사건과 제주4,3사건등. 이승만은 왜 학살을 명령… 돌통 05-23 489
17903 [한국사] 심미자 할머니와 무궁화회 (2) mymiky 05-23 677
17902 [한국사] 무시무시한 조선시대 궁병 클래스 러키가이 05-23 1164
17901 [한국사] 고 심미자 할머니 인터뷰 기사 mymiky 05-23 3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