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8:48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글쓴이 : mymiky
조회 : 632  

1. 《 명성황후는 민씨 정권의 우두머리인가?》

많은 대중들이 그녀는 나쁜 뇬이라 생각하며.. 그것의 이유는

시아버지와 암투/민씨정권의 흑막/ 부정부패/청나라 개입 .. 등이 있음.

흥선대원군은... 고종이 자기 말을 듣지 않자..
이미 장성한 아들을 쫒아내고 자기의 다른 손자를
앉혀.. 다시 섭정을 하고 싶어했을 정도로 야망이 컸음..

대원군이 죽었을때.. 고종이 장례식에도 안 갔을 정도로.. 부자관계는
사실상 파탄난지 오래..

대원군의 야심은.. 고종으로 하여금..

 왕좌의 권력을 놓고는.. 부모..자식도 없는 것이란 것을
뼈속 깊이 각인시켜준 덕분에..

훗날.. 갑신정변이나 독립협회의 만민공동회나 입헌군주제 이야기가
나올때마다 ...고종이 예민하게 반응하도록 했고..(절대 용서치 않는)

자기 왕권에 해가 되는 것은.. 일절 허용치 않을 정도로 완고한 모습을 보여주게 됨..

다시.. 돌아와서..

아버지가 물러난 조정을
고종은 자기 사람들을 채우기 시작함.. 뭐..이건 현재 대통령제도 마찬가지임..

정권바뀌면.. 어느 부서든.. 물갈이 하는 것과 같은 것임..

대원군측 사람들은 떨어져 나가고.. 새 신료들로 채워지는데..

이때..대원군을 버리고..  고종 편으로 갈아탄  민씨네 집안도 승승장구함.

보통.. 민씨네 하면..
명성황후 친정= 민비가 낙하산 태워준거 아님?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앞에 (1 )편에서도 말했지만..
민씨네는 명성황후 때문에 갑작히 벼락출세한 집안이 아님..

고종 본인에게도 조모. 모친으로 흐르는 민씨네 혈통이 있고..
측근으로 곁에 두고 쓴건 다 고종의 의지임..

민씨정권의 우두머리는 명성황후가 아닌.. 고종이 우두머리라고 할수 있음..

다만.. 명성황후는 성이 민씨고.. 그 집안에서 제일 유명한 인물이라..
민씨네 집안의 대표자 격이 되어.. 

그녀의 남편과 남자 친척들의 욕을 먹어야 할 부분마저도...( 정치는 남자들이 하는데???)

백성들의 오만가지 욕을 다 퍼먹음....ㅡ.ㅡ

불행히도.. 고종이 밀어준다고 밀어줬으나..

이자들도 태생이  곱게 자란 도련님들이라 고생을 안 해봐서..
현실감각이 딸리고... 무능력하기 그지 없었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1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79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7편.. 돌통 06-24 173
17978 [기타] 일본넷우익&토왜의 가생이 동아게 접근 루틴 (3) 감방친구 06-23 790
17977 [한국사] 진주성 북장대 지붕에서 고종 1년 상량문 발견 mymiky 06-23 547
17976 [일본] 일본 두조상 유전자 (13) 블루클레스 06-23 1251
17975 [북한] '북한 핵 공격으로 300만 명 사망'시뮬레이션&#… (3) 돌통 06-23 888
17974 [북한] 김일성의 항일투쟁중 올기강 전투.. 돌통 06-23 313
17973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546
17972 [한국사] 50년대 일본 관리들이 몰려와 ㅡ독도는 일본땅 표지… mymiky 06-21 1004
17971 [한국사] 위키백과 사서원문 조작 현장 (8) 감방친구 06-21 575
17970 [한국사] 우리의 가야에 대해 연구가 많이 진행되어야할 것 같… (1) oksoc 06-21 452
17969 [중국] 중국 역사 정리, 중국 지도 아는척하기 (1) ssak 06-20 948
17968 [한국사] 맹수들의 천국이였던 한반도 (2) mymiky 06-20 1647
17967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6편.북한은 친일… 돌통 06-19 281
17966 [일본] 청구권 유효하다ㅡ 징용판결 비난에 맞선 일본의 팩… (1) mymiky 06-18 657
17965 [한국사] 고구려성, 만리장성으로 둔갑하다 ssak 06-18 851
17964 [북한] 내가 아는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5편. 돌통 06-17 253
17963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4편. 돌통 06-16 308
17962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3편. 돌통 06-15 286
17961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2편. 돌통 06-15 217
17960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1편. 돌통 06-15 341
17959 [한국사] 동암리에서 발굴된 고구려인 복장 복원 (5) 고구려거련 06-13 2036
17958 [북한] 1947년 미국 기자가 본 김일성 위원장의 모습은? (2) 돌통 06-13 953
17957 [한국사] 백제의 마지막 공주, 부여태비 ssak 06-13 1363
17956 [중국]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황제는 누구일까요? (5) 고구려거련 06-12 1188
17955 [한국사] 왜인들은 왜 이토록 집요하게 신라를 침략한 것인가… (5) 밑져야본전 06-12 1269
17954 [북한] 6,25 관련 새로운 김일성 명령서.. 돌통 06-12 391
17953 [북한] 북한은 왜 독립을 쟁취했다고 하는 이유는? 07편.마지… 돌통 06-11 4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