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8:48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글쓴이 : mymiky
조회 : 532  

1. 《 명성황후는 민씨 정권의 우두머리인가?》

많은 대중들이 그녀는 나쁜 뇬이라 생각하며.. 그것의 이유는

시아버지와 암투/민씨정권의 흑막/ 부정부패/청나라 개입 .. 등이 있음.

흥선대원군은... 고종이 자기 말을 듣지 않자..
이미 장성한 아들을 쫒아내고 자기의 다른 손자를
앉혀.. 다시 섭정을 하고 싶어했을 정도로 야망이 컸음..

대원군이 죽었을때.. 고종이 장례식에도 안 갔을 정도로.. 부자관계는
사실상 파탄난지 오래..

대원군의 야심은.. 고종으로 하여금..

 왕좌의 권력을 놓고는.. 부모..자식도 없는 것이란 것을
뼈속 깊이 각인시켜준 덕분에..

훗날.. 갑신정변이나 독립협회의 만민공동회나 입헌군주제 이야기가
나올때마다 ...고종이 예민하게 반응하도록 했고..(절대 용서치 않는)

자기 왕권에 해가 되는 것은.. 일절 허용치 않을 정도로 완고한 모습을 보여주게 됨..

다시.. 돌아와서..

아버지가 물러난 조정을
고종은 자기 사람들을 채우기 시작함.. 뭐..이건 현재 대통령제도 마찬가지임..

정권바뀌면.. 어느 부서든.. 물갈이 하는 것과 같은 것임..

대원군측 사람들은 떨어져 나가고.. 새 신료들로 채워지는데..

이때..대원군을 버리고..  고종 편으로 갈아탄  민씨네 집안도 승승장구함.

보통.. 민씨네 하면..
명성황후 친정= 민비가 낙하산 태워준거 아님?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앞에 (1 )편에서도 말했지만..
민씨네는 명성황후 때문에 갑작히 벼락출세한 집안이 아님..

고종 본인에게도 조모. 모친으로 흐르는 민씨네 혈통이 있고..
측근으로 곁에 두고 쓴건 다 고종의 의지임..

민씨정권의 우두머리는 명성황후가 아닌.. 고종이 우두머리라고 할수 있음..

다만.. 명성황후는 성이 민씨고.. 그 집안에서 제일 유명한 인물이라..
민씨네 집안의 대표자 격이 되어.. 

그녀의 남편과 남자 친척들의 욕을 먹어야 할 부분마저도...( 정치는 남자들이 하는데???)

백성들의 오만가지 욕을 다 퍼먹음....ㅡ.ㅡ

불행히도.. 고종이 밀어준다고 밀어줬으나..

이자들도 태생이  곱게 자란 도련님들이라 고생을 안 해봐서..
현실감각이 딸리고... 무능력하기 그지 없었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78 [한국사] ‘기생충알’이 밝혀낸 1500년 전 백제 화장실.gisa (2) 소유자™ 07-12 3004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613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3) 나를믿으라 07-10 4949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2362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847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3092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2517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756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3126
17169 [한국사] 조선 노예제 주장 이영훈 유투브에서 나왔다. (1) 냉각수 07-08 1697
17168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와 에도시대 왜의 평민 (1) 행복찾기 07-07 2087
17167 [한국사] 조선사회는 전체 인구의 30~40%가 노비였는가? (4) 국산아몬드 07-07 1852
17166 [세계사] 노예의 시초 (17) 상식4 07-06 1730
17165 [한국사] 발해 ㅡ 사서 기록을 통한 홀한성 위치 접근 (9) 감방친구 07-06 1416
17164 [한국사] 변절하고 일본인이 되길 자처한 친일파 10인 (1) BTSv 07-05 2084
17163 [한국사] 발해 ㅡ 혼동강(混同江)과 속말수(粟末水), 그리고 홀… (2) 감방친구 07-05 903
17162 [한국사] 두 곳의 기록중 하나는 착오일 터, 어느 곳이 착오인… (2) 파이브텐 07-05 827
17161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3 감방친구 07-05 852
17160 [한국사] 일본서기 안의 한국어 어머니 나무 그리고 고고학 (1) 풍림화산투 07-04 1587
17159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2 감방친구 07-04 1112
17158 [기타] 흔한 어그로에 일일이 어그로 끌려서 화도 못내고 답… (3) 상식4 07-02 975
17157 [한국사] 노예제 왕국이었던 조선 (42) 멸망의징조 07-02 3204
17156 [한국사] 조선의 칼 문화재 (6) 쿤신햄돌 07-02 2450
17155 [한국사] 근대 서양인 랜도어가 본 조선인의 외모 (3) 쿤신햄돌 07-02 2349
17154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741
17153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1 (1) 감방친구 07-02 980
1715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722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