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8:15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3)
 글쓴이 : mymiky
조회 : 530  

1.  《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권력투쟁?》

이쯤에서.. 대중들은 시아버지에게 못 되게 굴고..
불효하는 싸가지 없는 명성황후를 떠올리기 쉬움.  드라마에서도 그리 표현되니까..

민비가 유순한 고종에게 배겟머리 송사를 하면서
아버지 빨리 쫒아내라고... 획책하는 악녀의 이미지? 랄까...

대중들이 흔히 알고 있는 이미지를 말해 보자면..

고종은 어릴땐 아버지 말씀 잘 듣는 아이고...
커서는 마누라 말에 꼼짝도 못하는  등.신....  이미지가 있는 것 같음.

명성 황후는 뭔가 (과대 )평가 되면서..
상대적으로 왕으로써 고종은 (과소) 평가 되는 면이 없지 않은데..

조선의 유교의 나라고.. 충보다 효가 먼저인 나라라..

아들과 며느리가 윗사람인 아버지를 공격한다는 것에.. 심리적으로 상당히 부정적임..

근데.. (엄연히 조선의 왕은 흥선대원군이 아닌 고종의 것이고..)

(고종의 법적인 아버지는 흥선대원군이 아니라.. 효명세자의 양자로 들어갔음.)

(고종은 군/ 흥선대원군은 신) 군신관계와 법적인 항렬에 따르면

엄연히 윗사람은 고종이 맞음.. 그래서 대원군도 깨갱한 것임..

물론.. 들어내놓고.. 아버지와 아들이 싸우면.. 왕실 체면이 땅에 떨어지니까

고종은 효자 포지션을 유지하고.. 마치 드센 며느리가 시아버지랑 싸운거마냥
묘사되는 경향이 있음..

권력투쟁은.. 고종과 흥선대원군이 평생 했고..

당연히 명성황후는 지아비을  따르는게 당시 여인의 미덕이라는 것..

녹두꽃에선 막 왕비랑 대원군이 큰소리로 편전에서 싸우는데..
고증이 잘못된거..

둘이 큰소리 치면서 싸운적도 없고.. 애초에 왕비가 편전에 갈일도 없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3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53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1 (1) 감방친구 07-02 896
1715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692
17151 [한국사] 차자표기법으로 풀어본 임나와 기타 지명의 위치 추… (12) 솔로몬축구 07-01 895
17150 [한국사] 조선은 지조없는 여자였다...함석헌! (4) 냉각수 07-01 1216
17149 [한국사] 임진왜란 초기 조선이 털린 진짜 이유들 (영상) (8) 무한성장맨 07-01 2085
17148 [한국사] 대한제국 유물 (4) 쿤신햄돌 07-01 1131
17147 [한국사] 고종이나 민비나 도진 개진 (6) 건달프 07-01 918
17146 [일본] 포경재개를 빌미로 전세계적인 토쿄올림픽 보이콧 … (4) 윈도우폰 07-01 1895
17145 [한국사] 배운 사람들이 국왕과 정부에 건의 비판 토의한 나라… (19) 아스카라스 06-30 1299
17144 [한국사] 아래글에 대한, 명성황후에 대한 개인적 생각 (5) 새벽감성 06-30 893
17143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7) (6) mymiky 06-30 1031
17142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571
17141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5) mymiky 06-30 516
17140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mymiky 06-30 506
17139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3) mymiky 06-30 531
17138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mymiky 06-30 565
1713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1) mymiky 06-30 805
17136 [한국사] 진한(辰韓) 세력의 이동 (6) 감방친구 06-30 1018
17135 [한국사] 비파형 동검과 같은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접근 (1) Player 06-29 659
17134 [기타] 주로 실증 역사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3) Player 06-29 596
17133 [한국사] 남해군, 청동기시대 비파형동검 출토....jpg (30) Attender 06-29 1574
17132 [기타] 美는 日을 믿지 않는다. 중.일 협력의 의미. (6) 도다리 06-29 2472
17131 [기타] 도와주세요!! (1) 새벽감성 06-28 836
17130 [일본] 한국어로 된 칼 쿠사나기 쯔루기를 받아야 비로소 천… (7) 풍림화산투 06-28 2731
17129 [세계사] 욱일기는 전범기이다 (8) 길에박힌돌 06-27 1253
17128 [한국사] 수로왕의 부인 허황옥이 인도에서 왔다는 이야기는 … (23) 풍림화산투 06-26 2824
17127 [세계사] 대동강유역 ~ 세밀 청동공예품 中문명보다 1000년앞서 (7) 러키가이 06-26 14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