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7:4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글쓴이 : mymiky
조회 : 740  

1. 《흥선대원군이 간택했던 며느리》

흥선군은 왕대비 조씨와 결탁해.. 차남인 어린 고종을 왕에 올리는데 성공함..

종친 중에 가장 똑똑했다는 흥선대원군으로썬..

자기가 왕이 못 된 한을 아들을 보위에 올림으로써..
간접적으로 정치일선에 나오게 되며.. 왕의 섭정으로써.. 사실상 실권을 손에 쥠. 

고종이  혼인할 나이가 되자.. 안동 김씨도. 풍양 조씨도 아닌..

자기 집안 파벌인 여흥민씨에서.. 왕비감을 찾는데. ..

마침 아들과 나이대도 비슷. 거기다 아버지도 없는
민자영이 눈에 뜀.. 솔직히 그녀를 선택한건 흥선대원군이 그녀를 만만하게 보았기 때문.

2. 《 양반 규슈보다... 천한 후궁을 더 아끼다》

당시.. 고종은 이성에 관심을 가질 나이였고.. 정사는 아버지가 보고 있어서
자기가 딱히 나설 기회가 없었기에.. 공부가 끝나면.. 궁녀들과 노닥거림..

아버지가 정해준 여자에겐 관심이 안 갔는지?
어린시절 누나라고 부르던 여자가 부인으로 와 있으니.. 그게 적응이 안 되었는지?

신혼시절엔 고종은 왕비를 대면대면 했다고 함..  첫아들도 후궁에게서 봄..

명성황후는 처음으로.. 여자로서 굴욕감을 맛보았고..

흥선대원군은 아들이 귀한 왕실에.. 아들이 태어나 기뻐하며
후궁에서 본 손자를 왕세자로 하겠다며 난리를 부림..

물론.. 아이 생모가 미천하다해도.. 신분이 미천하기에..오히려
외척도 없는 후궁출신이.... 양반 명문규수인 며느리보다 더 좋았을수도 있음..

3. 《대원군의 섭정 완료》

보통.. 드라마에선 이런 악감정으로...  점점 흑화되는 민자영의 클리쉐로 흘러가지만..
뭐.. 단순히 그런건 아님..

시간이 지나.. 고종도 성인이 되었고.. 슬슬 흥선대원군도 섭정에서 물러날 때가 되었으나..

한번 맛을 본 달콤한 권력은.. 대원군이 계속 미련을 가지게 했음..

대원군으로서는.. 아들이 유순해서 효자로... 자기 말을 항상 잘 들을줄 알았고..
자기가 계속 해서 정사를 돌보았으면.... 했으나

고종도 이래라. 저래라 하는 아버지가
마치 상왕이라도 된양 행동하니..짜증나고..

대원군이 경복궁 중건으로 경제를 말아먹은데다
대원군 치세에 불만있던 세력들이  점점 고종 편에 모여듬.

명분을 잃은 대원군은 할수없이  섭정에서 물러나고..
여흥 민씨들은 죽어가는 권력보다.. 살아있는 권력ㅡ 고종 편에 섬..

4. 《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권력투쟁?》

= 이쯤에서.. 보통 사람들은 시아버지에게 맞서는..
 아주 못 되고.. 억센 불효하는. . 며느리로써.. 명성황후를 생각할 것임..

길어서.. 담편에 마저 쓰겠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76
1262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7) 예왕지인 10-18 761
1261 [한국사] 임나가 호남까지 장악했다니 먼 개솔이야? 징기스 11-03 760
1260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760
1259 [한국사] 한족이 우리 혈통에 어떻게 유입됐고 얼마나 유의미… (9) 감방친구 09-25 760
1258 [기타] 우태 (3) 관심병자 02-12 759
1257 [한국사] 요즘 들어 근현대사 교과과정에 상당한 비율이더라… (8) 코스모르 04-17 758
1256 [기타] 만약 진시황이 없었다면 (1) 인류제국 04-29 758
1255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758
1254 [한국사] 위서(魏書)에 기록된 요양의 위치 영종햇살 05-15 758
1253 [한국사] 고려 전기 서북계 (1) 감방친구 11-05 757
1252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757
1251 [한국사] 순종의 즉위와 논란(양위인가 대리청정인가?) 히스토리2 05-12 757
1250 [한국사] 병자호란에서 요토가 전사했다니....??? 촐라롱콘 05-27 757
1249 [기타] 쌍령전투 관련 (5) 관심병자 05-27 757
1248 [한국사] 심미자 할머니와 무궁화회 (2) mymiky 05-23 757
1247 [세계사] 유튜브 역사지도 제작에 대해서 (3) 감방친구 11-09 756
1246 [일본] 청구권 유효하다ㅡ 징용판결 비난에 맞선 일본의 팩… (1) mymiky 06-18 756
1245 [한국사] 한일 고대사에 관해 최근에 디시에서 재밌는 글을 봤… (5) Marauder 07-04 756
1244 [중국] 중국 전국시대 갑옷 (15) 예왕지인 11-07 756
1243 [한국사] 충격! 도종환은 강단 마녀사냥의 피해자였네요 (8) 징기스 06-12 755
1242 [한국사] 고구려 발해, 그리고 조선의 차이가 무엇이지요? (3) 아스카라스 11-03 755
1241 [기타] 가스(gas)나, 구름(9x4), 구원, 에밀레종, 마리아(뱀,벨,… (4) 비가오랴나 05-04 755
1240 [기타] 한(韓) 명칭 잡생각 관심병자 03-12 755
1239 [한국사] 노다대감, 최초의 창씨개명 1호자 (1) history2 04-14 755
1238 [세계사] 선진 시기 동이족이 상나라인이고 우리민족의 선조… (2) 고이왕 08-29 754
1237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소쇄원. https://m.blog.naver.com/joonho120… (4) 히스토리2 04-26 754
1236 [한국사] 발해에 대한 역사자료가 특히 일본 역사학계에 많은 … (1) 인류제국 10-24 753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