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9 22:48
[한국사] 비파형 동검과 같은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접근
 글쓴이 : Player
조회 : 1,001  

1. 유실물과 매납물의 구분.
일반적으로 유실물은 전쟁등 폭력의 흔적이 없는 경우 사실상 사료적 해석이 무의미.
다만 물건의 특이성이 존재하는 경우 유물의 분포나 이동경로등 
타지역에서 유의미하게 발굴된 물건과 비교하여 지리적인 설정이 가능.

매납물의 경우 인간의 의지를 반영한 물건으로 거짓 없는 사료적 해석가치가 높아짐.

2. 매납의 종류

부장품 : 죽은자의 위세의 목적과 사후세계에 대한 종교적 의미.

불특정한 인위적 매납 : 이 경우는 재물적인 의미와 주술적인 의미 봉인적인 의미 크게 세가지로 분류

3. 지상 전시물

후대에 알리거나 혹은 종교적인 주술적의미, 
주변에 알리는 목적의 건축 조형물과, 비석들과 자연물에 각화 각필.

----------------------------------------------------------------------------

비파형 동검, 동모등의 해석.

주로 무덤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함께 출토된다.

즉 부장품이란 것.

이 경우 위세품의 기능과 제한적으로 주술적인 의미가 존재함을 알 수 있다.

비파형 동검은 당시의 중요 위세품임을 반론할 근거는 미약하다.

습득방법 : 제작, 증표 부여, 교역 습득, 약탈 습득,

당시 놋의 가치와 칼의 의미를 볼때 약탈후 매납의 가능성은 낮다.
즉 평화적인 방법으로 습득했을때 부장품의 가치가 존재.
특히 광범위하게 부장된 사실로 볼때 약탈에 의한 것임을 설명할 근거가 거의 없다.

곧 제작과 증표와 교역으로 좁혀지고,

다시 교역의 의미는 동양의 물물교환 형태의 조공교역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즉 놋쇠칼의 경우 직접제작과 조공 두가지를 동시에 대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직접제작과 조공교역물.

다시 제작은 거푸집의 발견 유무와 제작 양식으로 살펴볼 수 있는데,
비파형동검의 경우는 한반도에서 거푸집이 발견된 사례가 없다.
(검의 경우 길이에 따라서 내구성의 차이로 제작 난이도가 놋쇠유물중 높은쪽에 속한다.)

다만 비파형 동모의 경우 함경남도에서 발견된 사례가 존재.(짧다.)
일반적으로 한반도 만주등에서 발견된 가장 흔한 무구 거푸집은 도끼다.
즉 실사용의 목적이 큰 것과 제작방법이 용이한 것이 도끼.

즉 추정 제작지역과 거리상 위치를 보면
한반도에서 특히 남부에서 발견되는 비파형 동검의 경우

조공 교역과 정치적 증표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즉 어느정도 수준이상의 정치적 상하관계를 내포하고 있다는 것.

여기서 비파형 동검의 시기적 위치 지리적 확산방향을 보면,
역사적으로 고조선과 일치한다.
아울러 한반도에 남겨진 단군과 관련한 설화에서도 정황 사실들이 자연적이다.

비파형동검에 대한 윤곽.

하나의 정치세력이 팽창하면서 광범위하게 전파된 위세품 역할을 한다.

이 세력에 가장 부합하는 정치세력은 예맥한과 접점을 갖는 고조선말고 설정할 사료적 세력이 부재한다.
부근 세력들로 추정되는 숙신계와 진계는 늦은 신석기를 지속한 유물 정황만이 나타난다.
즉 한반도의 청동기는 거의 하나의 세력의 것이 지배적인 위치를 갖고 있다.

한반도 남부는 비파형동검등이 출토되는 시기들을 편년하면 
고조선계 세력들에 직할 편입되거나 복속되는 양상을 추론.

부연한다면, 이것이 고조선 중심세력의 중앙집권의 형태로 보기는 힘들다는 것.
비슷한 시기 중국이나 북방민족의 정치들을 볼때.

고조선 독자적 천하관의 느슨한 봉건제 확산 가능성 존재.

어렵나요? 반론 있다면 받아주고 없다면 다음 辰에 대해서 연계해서 이야기 하겠지만
반론의 경우 누구나 이해하기 쉽고 자연적 개연성을 부정할 수 없는 
근거가 명확해야한다는 점(아님 멘탈 각오하시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ttender 19-06-29 22:55
   
아이고 플레이어님, 좋은 분석 감사드립니다;;;;

저같은 덜떨어진놈 하나때문에 아주 여러분께서 고생하시네요 ㅠㅠ;;;

정말 죄송합니다;;;;
 
 
Total 19,4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8016
1880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1018
1879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엄빠주의 08-02 1018
1878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1018
1877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1018
1876 [기타] 당제국의 군대 (2) 응룡 04-16 1018
1875 [기타] 스탄 과 땅, 훈민정음 (2) 관심병자 06-16 1018
1874 [세계사] 미국 특수부대에 근무한 제정 러시아 귀족 이야기 고이왕 02-14 1017
1873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1017
1872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1017
1871 [대만] 보주태후 허황옥 거주지역 - 쓰촨(사천)에 황금가면… (4) 조지아나 03-22 1017
1870 [일본] 다시 식탁 오르는 일본 수산물…수입 증가세 블루하와이 01-24 1016
1869 [한국사] 동북아시아 삼국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75 ~ AD 670 (11) GleamKim 11-09 1016
1868 [한국사] 고마 - 곰 = 왕검성 = 웅진 (4) 열공화이팅 08-26 1016
1867 [한국사] 이승만과 박정희 (1) 감방친구 08-16 1016
1866 [한국사] 고조선(위만조선) 유물 예왕지인 10-11 1016
1865 [기타] 용기와 비상 희망의 상징 용 JPG (10) 인류제국 11-02 1015
1864 [한국사] 15일 간의 역사 연구 (7) 감방친구 11-11 1015
1863 [세계사] 중세시대 교과서 낙서들 레스토랑스 06-19 1014
1862 [한국사] 단군은 사람의 이름이 아닙니다 (1) 인류제국 08-11 1014
1861 [한국사] 정안국과 올야국의 상관성과 위치 비정 (1) 고이왕 09-12 1014
1860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4) 감방친구 11-05 1014
1859 [한국사] 반신라 정서의 딜레마 (38) 감방친구 04-04 1014
1858 [한국사] 신라의 열도 침략. (9) 남북통일 02-23 1013
1857 [일본] 일본의 풍선폭탄 날리기. 이런게 있었는줄 처음 알았… 대천재쇼군 08-22 1013
1856 [한국사] 용강군 황룡국 (5) 호랭이해 02-20 1013
1855 [기타] 중국에서 청나라에 대한 평가가 그리 좋지 않네요 (8) 응룡 04-18 1013
1854 [한국사] 仇台의 정체는 무엇인가? 3 지수신 07-12 1013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