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8 15:46
[일본] 한국어로 된 칼 쿠사나기 쯔루기를 받아야 비로소 천황이 되는 일본 천황가 이야기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2,639  

152.jpg

얼마전에 일본에 새로운 천황이 등극하면서 기존 천황이 새로운 천황에게 삼종의 신기 중의 하나인 쿠사나기쯔루기
草薙 くさなぎのつるぎ) 를 물려주는 의식을 행했습니다. 잎사귀의 칼을 가지는 순간 천황이 된다는 이 의식은 무척 오래된 이야기입니다

158 (2).jpg


 

그러나 일본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일본의 신화 시대의 유물이 아니라 그 기원이 4000년전 사천성의 삼성퇴 유적 , 그리고 기원전 3세기 알타이 파지리크에서 그 흔적들이 남아있습니다.

3 X 3 = 9 라고 하는 삼수분화가 반복되는 것을 상징하는 이 나무에 대한 상징은 일본 열도에 사이타마라고 하는 곳에 그 원형이 다시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것은 칼의 일부분으로서 나타나지요

이런 상징의 이동을 문헌에서 추적할 수 있는 단서는 산해경의 부상, 그리고 이 부상이 어떻게 일본을 지칭하는 단어가 되었는지 추적해보면 알 수 있습니다.

18세기 에도시대 고증학자 도데이칸이 일본 신화에서 등장하는 잎사귀의 칼을 얻는 자 소사노미코토가 진한의 왕이라고 했다가 일본 신도학자들로부터 사회적으로 매장을 당한 사건은 일본 사상사에 있어서 중요한 분기점입니다.

우리 한국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열도의 가야 역사를 가야인들이 어떻게 시적으로 표현하였는지가 드러나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의 동영상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i-akyAWDw0&t=1071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풍림화산투 19-06-28 15:47
   
동영상 시청해야 이 내용이 이해가 갑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ni-akyAWDw0&t=1071s
MAX90 19-06-28 18:31
   
어떻게 생겼는지, 있는지 없는지 조차 알수 없는 물건을 무슨소리 하는건지 ㅋㅋㅋㅋ
     
쿤신햄돌 19-06-28 19:19
   
이건 무슨 소린지 설명 할 수 있음?
          
MAX90 19-06-28 19:33
   
공개된적이 없어요. 역사적으로 실물을 봤다는 사람도 확실치 않습니다. 일단 일왕도 못보고요.
함 안에 보관되어 있는데, 그 안을 본 사람이 없습니다. 그 안에 있는지 없는지 조차 알수 없고요. 그래서 무성하게 말이 많죠. 신라꺼다 백제꺼다 고구려꺼다 아니다 일본꺼다 아니야 원래 없는건데 뻥치는거다. 아니야 칠지도처럼 생겼다 솰라솰라...
팬티가 들어있다는 둥
               
znxhtm 19-06-29 16:34
   
빤쓰 ㅋㅋㅋㅋㅋ
               
강호한비광 19-06-29 19:18
   
ㅋㅋㅋ 이분의 말씀이 더 신뢰가.ㅋㅋㅋ
     
풍림화산투 19-06-30 21:05
   
아 물론 현재도 일본 천황가는 고분 발굴을 금지하고 있죠. 누구나 다 아는 자신들의 출자가 공식화되는것을 두려워해서.  저 사람들이 진짜 실물칼을 물려 받든 빈 상자를 주고 받든 우리가 신경쓸일은 아니죠. 우리가 저 역사에 대해서 관심가져야 하는 이유는 저게 가야사의 일부이기 때문입니다
 
 
Total 17,3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526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3) 나를믿으라 07-10 4833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2302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727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2950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2425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672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3038
17169 [한국사] 조선 노예제 주장 이영훈 유투브에서 나왔다. (1) 냉각수 07-08 1616
17168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와 에도시대 왜의 평민 (1) 행복찾기 07-07 1979
17167 [한국사] 조선사회는 전체 인구의 30~40%가 노비였는가? (4) 국산아몬드 07-07 1764
17166 [세계사] 노예의 시초 (17) 상식4 07-06 1624
17165 [한국사] 발해 ㅡ 사서 기록을 통한 홀한성 위치 접근 (9) 감방친구 07-06 1233
17164 [한국사] 변절하고 일본인이 되길 자처한 친일파 10인 (1) BTSv 07-05 1982
17163 [한국사] 발해 ㅡ 혼동강(混同江)과 속말수(粟末水), 그리고 홀… (2) 감방친구 07-05 722
17162 [한국사] 두 곳의 기록중 하나는 착오일 터, 어느 곳이 착오인… (2) 파이브텐 07-05 748
17161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3 감방친구 07-05 701
17160 [한국사] 일본서기 안의 한국어 어머니 나무 그리고 고고학 (1) 풍림화산투 07-04 1495
17159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2 감방친구 07-04 946
17158 [기타] 흔한 어그로에 일일이 어그로 끌려서 화도 못내고 답… (3) 상식4 07-02 902
17157 [한국사] 노예제 왕국이었던 조선 (42) 멸망의징조 07-02 3074
17156 [한국사] 조선의 칼 문화재 (6) 쿤신햄돌 07-02 2301
17155 [한국사] 근대 서양인 랜도어가 본 조선인의 외모 (3) 쿤신햄돌 07-02 2237
17154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678
17153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1 (1) 감방친구 07-02 812
1715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657
17151 [한국사] 차자표기법으로 풀어본 임나와 기타 지명의 위치 추… (12) 솔로몬축구 07-01 8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