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8 15:46
[일본] 한국어로 된 칼 쿠사나기 쯔루기를 받아야 비로소 천황이 되는 일본 천황가 이야기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2,879  

152.jpg

얼마전에 일본에 새로운 천황이 등극하면서 기존 천황이 새로운 천황에게 삼종의 신기 중의 하나인 쿠사나기쯔루기
草薙 くさなぎのつるぎ) 를 물려주는 의식을 행했습니다. 잎사귀의 칼을 가지는 순간 천황이 된다는 이 의식은 무척 오래된 이야기입니다

158 (2).jpg


 

그러나 일본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일본의 신화 시대의 유물이 아니라 그 기원이 4000년전 사천성의 삼성퇴 유적 , 그리고 기원전 3세기 알타이 파지리크에서 그 흔적들이 남아있습니다.

3 X 3 = 9 라고 하는 삼수분화가 반복되는 것을 상징하는 이 나무에 대한 상징은 일본 열도에 사이타마라고 하는 곳에 그 원형이 다시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것은 칼의 일부분으로서 나타나지요

이런 상징의 이동을 문헌에서 추적할 수 있는 단서는 산해경의 부상, 그리고 이 부상이 어떻게 일본을 지칭하는 단어가 되었는지 추적해보면 알 수 있습니다.

18세기 에도시대 고증학자 도데이칸이 일본 신화에서 등장하는 잎사귀의 칼을 얻는 자 소사노미코토가 진한의 왕이라고 했다가 일본 신도학자들로부터 사회적으로 매장을 당한 사건은 일본 사상사에 있어서 중요한 분기점입니다.

우리 한국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열도의 가야 역사를 가야인들이 어떻게 시적으로 표현하였는지가 드러나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의 동영상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i-akyAWDw0&t=1071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풍림화산투 19-06-28 15:47
   
동영상 시청해야 이 내용이 이해가 갑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ni-akyAWDw0&t=1071s
MAX90 19-06-28 18:31
   
어떻게 생겼는지, 있는지 없는지 조차 알수 없는 물건을 무슨소리 하는건지 ㅋㅋㅋㅋ
     
쿤신햄돌 19-06-28 19:19
   
이건 무슨 소린지 설명 할 수 있음?
          
MAX90 19-06-28 19:33
   
공개된적이 없어요. 역사적으로 실물을 봤다는 사람도 확실치 않습니다. 일단 일왕도 못보고요.
함 안에 보관되어 있는데, 그 안을 본 사람이 없습니다. 그 안에 있는지 없는지 조차 알수 없고요. 그래서 무성하게 말이 많죠. 신라꺼다 백제꺼다 고구려꺼다 아니다 일본꺼다 아니야 원래 없는건데 뻥치는거다. 아니야 칠지도처럼 생겼다 솰라솰라...
팬티가 들어있다는 둥
               
znxhtm 19-06-29 16:34
   
빤쓰 ㅋㅋㅋㅋㅋ
               
강호한비광 19-06-29 19:18
   
ㅋㅋㅋ 이분의 말씀이 더 신뢰가.ㅋㅋㅋ
     
풍림화산투 19-06-30 21:05
   
아 물론 현재도 일본 천황가는 고분 발굴을 금지하고 있죠. 누구나 다 아는 자신들의 출자가 공식화되는것을 두려워해서.  저 사람들이 진짜 실물칼을 물려 받든 빈 상자를 주고 받든 우리가 신경쓸일은 아니죠. 우리가 저 역사에 대해서 관심가져야 하는 이유는 저게 가야사의 일부이기 때문입니다
 
 
Total 17,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48 [한국사] 이영훈 씹으면서 막상 이영훈을 반박 못하는게 현실 (20) 멸망의징조 08-09 3311
17247 [기타] 1965 한일 청구권 협정 (전문) 관심병자 08-08 1643
17246 [일본] 일본 우경화의 본질 천황제 그리고 한국 상고사 왜곡 (1) 풍림화산투 08-06 3131
17245 [한국사] 1965년 한일회담으로 받은 8억달러 파헤치기( jtbc뉴스… (2) mymiky 08-05 2503
17244 [기타] 한국..Jap에 안보세 걷자. (4) 도다리 08-04 4963
17243 [한국사] 서희를 외교관이라 칭하는건 낮추어 부르는 것! (서… (2) 무한성장맨 08-03 2651
17242 [한국사] 현 정세에서 한국은 귀주대첩이 필요하다. 떡국 08-03 2026
17241 [한국사] 조선총독부 최후의 25일 (kbs) mymiky 08-03 2304
17240 [기타] 적진 안에서 싸우고 있는 한인 병사 문제-독립신문 … 관심병자 08-02 2174
17239 [한국사] 일제 강점기ㅡ 조선출신 아동들 강제노동 mymiky 08-02 1585
17238 [기타] 병법을 잘구사하는 일본. (13) 냉각수 08-02 4083
17237 [기타] 아베.시진핑..트럼프를 노리다. (2) 도다리 08-02 2538
17236 [기타] (충격)수천년역사상 다시 없을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다리 08-02 3739
17235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아직도 일제가 심어놓은 족쇄… 스리랑 08-01 2184
17234 [기타] 만약에 님들이 첫왕조 새워 수도 도읍 한다면 어디지… (16) 뉴딩턴 07-31 2657
17233 [일본] 일본의 산업 근대화 완성 시기 (15) 행복찾기 07-30 3675
17232 [한국사] 사서 원문 해석의 고단함 (1) 감방친구 07-30 2006
17231 [한국사] 교육부 국정 교과서에 "윤동주는 재외동포 시인"????? (9) 소유자™ 07-29 2618
17230 [한국사] 비파형동검=고조선 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51) 콜라캔 07-28 4103
17229 [한국사] (평화의 소녀상) 작가의 인터뷰 ㅡ 일본의 방해와 한… mymiky 07-28 1645
17228 [한국사] 훈민정음이 참고했다는 옛 전자(篆字)에 관한 주장 (43) hojai 07-27 3876
17227 [한국사] 2천년 한일관계사 다큐 [국권침탈 100년 특별기획 한… (2) 드라소울 07-27 2199
17226 [중국] 진나라의 장성동단 과 진나라의 갈석산은 어데 있소? (13) 브로리 07-27 1841
17225 [통일] 한반도 삼각동맹은 모순이였다 (6) 냉각수 07-26 2772
17224 [일본] 만철은 왜 도서관을 운영했나? <2> mymiky 07-25 1698
17223 [기타] 설연타 (잡설) 관심병자 07-25 1773
17222 [일본] 만철은 왜 도서관을 운영했나?<1> mymiky 07-25 152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