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5 12:18
[세계사] 100년전 사람들의 생활지혜 18가지 방법....jpg
 글쓴이 : Attender
조회 : 1,177  


영국의 유서 깊은 담배회사인 갈라허(Gallaher) 사는 1910년부터 자사의 담배 포장에 “HOW-TO” 카드를 집어넣기 시작했다. 각종 생활의 지혜들을 포함하고 있는 이 “HOW-TO” 카드 시리즈는 총 100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미국의 유명한 레이싱 선수였던 조지 아렌트(1916-1992)는 생전에 이 카드들을 수집했고 한 도서관에 기증했다. 그의 컬렉션이 최근 디지털 이미지의 형태로 처리되면서, 백 년 전에 나온 생활의 지혜가 온라인 상에서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실 이 카드들은 이미 고귀해질 대로 고귀해져서 한 장당 최고 280만 달러에 거래된다고)


1. 꺾은 꽃을 싱싱하게 하는 법
가지고 오는 동안 시든 꽃을 다시 싱싱하게 하려면 줄기를 뜨거운 물에 담그고 물이 식을 때까지 놓아둘 것. 그 때쯤이면 꽃이 다시 싱싱해진다. 줄기 끝 부분은 잘라내고 꽃을 평소처럼 차가운 물에 보관하면 된다.

1.jpg





2. 병을 씻는 법
병의 내부를 깨끗하게 씻으려면 병 안에 물과 모래를 담아 잘 흔들어 준다. 이렇게 하면 병 안쪽이 구석구석 깨끗해진다. 병을 다시 깨끗한 물로 씻은 후 말려주면 된다


2.jpg




3. 손수건의 잉크 자국 지우는 법 
운이 나빠서 고급 리넨 손수건에 잉크 자국이 묻었더라도 원래처럼 깨끗해질 수 있다. 잉크가 묻은 손수건을 우유에 담궈둘 것. 얼마 동안 담궈두면 잉크 자국이 사라진 것을 볼 수 있다.

3.jpg



4. 침대가 축축한지 알아내는 법
다른 사람의 침대를 사용하기 전에 혹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하려면 작은 손거울을 침대 시트 사이에 몇 분 동안 넣어두면 된다. 거울을 꺼냈을 때 표면 위에 약간의 습기나 흐려진 자국이 나타난다면 침대가 축축하다는 뜻. 그 침대는 자기에 적당하지 않다.

4.jpg



5. 달리는 말을 멈추게 하는 법 
절대 말 앞에서 뛰지 말 것. 말 옆에서 달리면서 말 가까이 있는 손으로 수레 끝을 잡고 수레 손잡이와 충분히 거리를 둘 것. 그리고 나서 다른 한 쪽 손으로 고삐를 잡고 말이 멈출 때까지 당길 것. 뛰어다니거나 손을 흔들거나 소리치지 말 것. 말을 놀라게 할 수 있다.

5.jpg


6. 금이 간 달걀을 삶는 법
금이 간 달걀을 깨지지 않은 달걀처럼 만족스럽게 삶으려면 약간의 식초를 물에 넣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달걀 안의 내용물이 삶는 도중에 절대 밖으로 나오지 않게 된다.

6.jpg



7. 버터 상태를 확인하는 법 
버터 상태를 확인하는 좋은 방법은 그림으로 잘 설명되어 있다. 의심되는 버터 덩어리를 종이에 문지른 후 종이에 불을 붙여볼 것. 불순물이 섞여있지 않다면 기분 좋은 맛있는 냄새가 날 것이다. 마가린이 섞여 있다면 불쾌한 기름 냄새가 난다.

7.jpg



8. 가시 뽑는 법 
손에 박힌 가시를 뽑는 것은 가끔 매우 고통스러운 일이기도 하다. 좋은 방법은 입구가 넓은 병에 뜨거운 물을 입구 가까이까지 담은 후 가시가 박혀있는 부분을 병 입구에 대고 세게 누르는 것이다. 병 안의 압력 때문에 그 부위의 살이 아래로 당겨지면서 이내 증기가 가시를 뽑아낼 것이다.

8.jpg



9. 염좌를 치료하는 법
다친 부위를 높게 올린 후 찬 물에 적신 천으로 감싼다. 천을 바꾸지 않고도 계속 물에 젖어있게 하는 방법은 그림에 잘 나와있다. 한 통의 물을 다친 부위보다 높은 곳에 둔 다음 리넨 끈의 한쪽 끝을 물병에 담그고 다른 쪽 끝은 다친 부위를 감싸고 있는 천에 대어두면 된다. 물이 리넨 끈을 따라 물통에서 압박용 천까지 흐를 것이다. 증상이 완화되면 오일 혹은 연고를 바르고 잘 문질러준다.

9.jpg



10. 무거운 물병을 나르는 법
그림에서 무거운 물병을 잘 나르는 팁을 볼 수 있다. 물병을 드는 올바른 방법은 오른쪽 그림에 나와있다. 이렇게 하면 -다른 식으로 옮길 때 흔히 그렇듯 - 무게 때문에 물병이 아래로 향하면서 내용물을 쏟는 것을 막을 수 있다.

10.jpg





11. 겹쳐진 유리컵을 분리하는 법
유리컵 두 개가 겹쳐져 있으면 떼어내는 과정에서 유리컵을 깨뜨릴 위험이 있다. 가장 간단하고 효과적으로 떼어내는 방법은 위쪽에 있는 컵에 찬물을 담고 아래쪽의 컵은 따뜻한 물에 담그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즉시 분리된다.

11.jpg




12. 바람이 불 때 성냥에 불 붙이는 법
그림에 나온 것처럼 성냥 막대의 표면을 불 붙는 쪽으로 얇게 자르면 바람이 불더라도 불을 쉽게 붙일 수 있다. 성냥 끝에 불이 켜질 때 얇게 말린 부분들까지 한 번에 불이 옮겨지면서 불꽃이 더 강해지기 때문에 불을 붙이는 것도 쉬워진다.

12.jpg


13. 감자를 잘 삶는 법
감자 겉면은 잘 마르고 안쪽은 부드럽게 잘 부서지도록 삶으려면 물에 소금과 함께 설탕을 약간 넣으면 된다. 감자가 다 삶아지면 물을 따라 버리고 냄비를 잠시 동안 더 불 위에 둔다. 이 때 냄비를 잘 흔들어주어야 감자 표면이 골고루 마르게 된다.

13.jpg




14.갓 구운 빵을 얇게 자르는 법
갓 구운 빵 덩어리를 얇게 자르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칼을 뜨거운 물에 담근 후 전체가 뜨거워졌을 때 빨리 물을 닦아낸다. 너무 부드러워서 물러지기 쉬운 갓 구운 빵도 뜨겁게 달궈진 칼로 썰면 얇은 조각으로 자를 수 있다.

14.jpg




15. 닭 물통 만드는 법
닭에게 신선한 물을 공급하는 가장 간단한 물통은 와인병을 이용해서 만들 수 있다. 그림에 나온 것처럼 나무 막대와 철사를 이용해서 와인병을 고정시킨 후 평평한 도자기 그릇에 뒤집에 세워둔다. 이 때 병의 입구를 그릇 바닥면에서 1센티미터 정도 위에 두어야 한다.

15.jpg



16. 가재의 신선도를 판별하는 법

삶아진 가재를 샀는데 신선도가 의심된다면 꼬리 부분을 뒤로 당겨볼 것. 꼬리가 튕겨지듯 위로 올라오면 가재는 꽤 신선한 것이다. 꼬리가 천천히 올라온다면 삶아진 후 며칠 지난 가재이다.


16.jpg



17. 소화기 만드는 법
450그램의 소금과 250그램의 염화암모늄을 2리터의 물에 녹인 후 1리터 들이의 물병에 나눠서 담아둔다. 불이 났을 때 이 물병을 불에 던지면 아무리 큰 불이라도 금방 꺼진다.


17.jpg


18. 값비싼 꽃병을 잘 보관하는 법 
다음과 같이 하면, 비싼 꽃병을 넘어뜨릴 위험은 크지 않을 것이다. 꽃병 안의 일부를 모래로 채워두면 무게추의 역할을 하면서 꽃병 아래 쪽을 고정시켜서 안정적으로 서 있게 해준다. 특히 꽃병 바닥이 좁아서 위쪽이 무거울 경우 이 방법은 매우 유용하다.


18.jpg

출처 https://www.thetip.kr/how-to-by-gallaher/



--------------------------------------------------------------------------------------------


100년전에도 이런 팁이 있었다니....!

그것도 몇개는 현대에서도 아주 유용하게 써 먹을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 같습니다,


저도 이 내용을보고 몇개를 따라해 볼까 합니다 ㅎㅎㅎ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89 [한국사] 무역 분쟁의 본질 일본 고대사 그리고 5세기 마한 (1) 풍림화산투 07-16 1809
17188 [한국사] 민족반역자들을 정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후유증 (6) 스리랑 07-15 1763
17187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2114
17186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1409
17185 [한국사] 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 (6) 뉴딩턴 07-15 2199
17184 [한국사] 아라가야 시대 국보급 유물 출토 (2) 正言명령 07-14 2035
17183 [한국사] 김구 선생이 정말로 죄없는 일본인을 떄려 죽였나요? (21) 천년의시 07-13 3348
1718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3528
17181 [세계사] 어이진 이라는건 대체 어디에 있소 ? (55) 브로리 07-12 2056
17180 [일본] 방사능올림픽 보이콧, 방사능 음식물 거부 로고. 저… (3) 은빛날개 07-12 2333
17179 [한국사] [분노주의!!!!!]한국전쟁 한창일 때 일본이 한 일.....jp (3) 소유자™ 07-12 3715
17178 [한국사] ‘기생충알’이 밝혀낸 1500년 전 백제 화장실.gisa (2) 소유자™ 07-12 3012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617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3) 나를믿으라 07-10 4958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2364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850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3095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2519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760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3130
17169 [한국사] 조선 노예제 주장 이영훈 유투브에서 나왔다. (1) 냉각수 07-08 1699
17168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와 에도시대 왜의 평민 (1) 행복찾기 07-07 2090
17167 [한국사] 조선사회는 전체 인구의 30~40%가 노비였는가? (4) 국산아몬드 07-07 1853
17166 [세계사] 노예의 시초 (17) 상식4 07-06 1736
17165 [한국사] 발해 ㅡ 사서 기록을 통한 홀한성 위치 접근 (9) 감방친구 07-06 1428
17164 [한국사] 변절하고 일본인이 되길 자처한 친일파 10인 (1) BTSv 07-05 2087
17163 [한국사] 발해 ㅡ 혼동강(混同江)과 속말수(粟末水), 그리고 홀… (2) 감방친구 07-05 90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