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0 00:08
[중국] 중국 공산당 한족창녀 위구르남자들에게 수출해 성병 전파 ,,,
 글쓴이 : 창공
조회 : 5,259  

Prevention work

Every year, the Office for HIV/AIDS Control and Prevention organizes a team to send to the south to do HIV/AIDS prevention work, but its efficiency and effectiveness depends on how much support it receives from the local Party committee and Han Chinese first Party secretary, he said.

“To a large extent, the local authorities are focusing their main work on maintaining ‘stability’ and fighting the ‘war on terror,’ and refuse to do any kind of HIV/AIDS education or prevention work,” he said.

Uyghurs have complained that although the government has set strict rules banning Muslim praying, fasting and other religious activities to maintain ‘social stability’ and national security, it has failed to ban the illegal activities of Han sex workers and continued to allow red-light districts, he said.

“Previously, the Office for HIV/AIDS Control and Prevention organized two public health education activities annually in every prefecture, but in 2014 and this year, the office could not arrange them for lack of government support,” he said, adding that officials instead focused on combating the ‘war on terror.’

Memetjan Sadir, a Uyghur sociologist who was an associate professor at a university in Urumqi before immigrating to the United States earlier this year, told RFA that when he used to travel to southern Xinjiang annually for research, he noticed signs of the increasing HIV/AIDS epidemic.

“The authorities have left behind the rapidly increasing HIV/AIDS epidemic in the region and instead focused on so-called ‘terrorism and religious extremism,’” he said.

He noted that security in Hotan had increased when he visited the area in July 2014 following the start of the Chinese government’s “strike hard” campaign to fight separatism, religious extremism and terrorism in Xinjiang. The campaign followed several violent incidents in the region, including a May 22 bombing at a market in Urumqi that killed 43 people, including the four attackers.

But when Sadir and a local Uyghur friend visited a street dominated by Han immigrants in Hotan city, he could not believe his eyes when he saw hundreds of Han prostitutes standing in the doorways of beauty salons, massage rooms, bathrooms and cafes, beckoning in different Chinese dialects and accents to young men who passed by.

“I saw dozens of armed police patrolling just at the entrance of this red-light district with armored cars,” he said.

His colleague said the red-light district had only appeared there in the last several years, and local authorities turned a blind eye to it.

“Educated Uyghur citizens and government employees know that the immigrant Han sex workers are infected with the HIV/AIDS virus, but nobody dares to complain about them,” he said. “If they speak openly, they know very well that they will be accused of the crime of ethnic separatism or religious extremism.”

The sex workers were also loaded onto minibuses with blacked-out windows and driven to the countryside or villages to sell cheap sex services, he said.

“So young Uyghur farmers have become infected with HIV/AIDS through sexual transmision,” Sadir said. “Neither the government nor the local police controls this issue. Their eyes are always blind to this kind of thing. Actually, they give it the green light.”

Reported by Eset Sulaiman for RFA’s Uyghur Service. Translated by Eset Sulaiman. Written in English by Roseanne Gerin.


https://www.rfa.org/english/news/uyghur/aids-hiv-spreads-among-uyghurs-in-chinas-xinjiang-08112015103610.html
 

충격입니다.


중국공산당이   중국창녀  위구르남자들에게  고의적으로 수출해 성병 퍼트린다고 하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패닉호랭이 19-06-20 01:55
   
위구르 조지고 짱깨들 이주시켜 완전 점령을 노리나 보군요.
진짜 대단하다 짱개.새끼들
스포메니아 19-06-20 05:24
   
원이 무너지고 난 후, 명이 몽골 승려들에게 성병 가진 여자들을 수출해서 ...
몽골이 성병 때문에 인구가 급감하고 현재와 같이 완전히 쭈그러 들게 되었죠.
(몽골의 승려들은 초야권을 가지고 있어서)

유명한 역사적 사실입니다.
     
mymiky 19-06-20 05:43
   
몽골 승려들은  초야권 없습니다 ㅡ.ㅡ
인터넷에서 종종 보이는 몽골에 대한 대표적인 개소리예요..

승려들의 초야권+ 아내 빌려주기.. 뭐.. 이런건데..
전자는 없었고..
후자는 형사취수제.. 이런 형태가 있지.. 아무에게 마누라 빌려주고? 그런일 없습니다..

몽골족 인구가 줄어든건..
원래.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 애초에.. 유목민 인구가 많지도 않았구요.. 

그나마 있던 놈들도... 초원으로 귀환한 뒤에.. 부족끼리 갈라져..걸핏하면 싸웠기 때문입니다.
지들끼리 맨날 칸의 자리를 놓고 싸워대니..인구가 줄어들수 밖에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제가 알기론.. 몽골이 아니라
서하국 (탕구트족)의 풍습인데..

서하국 왕이 자기딸을 칭기즈칸의 후궁으로 바쳐서
왕국의 멸망을 막아보려 했으나..

공주와 시녀들이 처녀가 아니였고.. 그 나라에선
승려들이 초야권을 가진다는 소리에.. 칭기즈칸이 싸그리 다 베어버렸다~더란 이야기가 있습니다.

뭐.. 지금와서.. 믿거나 말거나? 겠지만..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본디... 칭기즈칸이 만든 몽골제국의 첫 헌법(대자사크)에..

맨 처음.. 1 조항이 간통 금지 입니다.
즉.. 내적 결속을 이완시키는 행위는 공동체 집단에서 엄벌에 처해지는 대죄였습니다.
 
전란이 많았던 시절.. 본인도.. 큰아들 주치의 생부가 누구인지? 고뇌했던
칭기즈칸이 처음 한 일이 바로 몽골인들의 성문화를 엄격히 단속하는 일이였습니다.

실제로. . 몽골인들은 모계 혈통을 중요시 여깁니다.
몽골인들도.. 적서구별을 하지요.

모계 혈통이 좋으면 나이가 어려도.. 집안의 후계자로 대우받고..
노예나 여종의 아들이면.. 서자일뿐입니다.

승려에게  초야권??
실제.. 몽골인에게 그런 질문하면.. 너 미쳤냐? 할겁니다.
          
스포메니아 19-06-20 07:37
   
명이 아니고, 청이군요.
---
몽골의 15년 개혁사 / 새 몽골이 온다, 책에서

몽골은 라마교의 나라였다. 한때는 전체 인구의 40%가 라마교 승려였다고도 한다. 라마 승려들은 결혼하는 신부들에게 초야권을 가지고 있었다.
청조 중국은 몽골인들의 인구를 감소시키기 위하여 라마 승려들의 초야권을 악용했다. 라마 승려들을 전부 '성병 보균자'로 만든 것이다. 승려들의 초야권 행사를 통해 대다수의 몽골인들에게 성병이 감염되었고, 인구는 급격히 감소하였다.
---
초야권은 라마불교만의 악습이라고 하는군요.
               
mymiky 19-06-20 10:49
   
전형적인 ~카더라식의 이야기 입니다.

애초에... 청나라는 몽골족과 연합해서 세운 제국입니다.
대다수의 한족들을 견제하기 위해..

후금 시절부터 몽골족들을  포섭했으며.. 청이 망하는 날까지도
몽골의 왕과 귀족들과 청나라 황족과 대신들은 서로 통혼을 했어요.

몽골족의 숫자가 줄어들면.. 만주족들로서도 손해입니다.
그만큼 자기들 아군이 줄어드는 거니까요..

나중에. 건륭제가 국가 재정의 부담으로.. 한군팔기는 혁파해 버렸으나..
몽골팔기는 그대로 유지했을뿐 아니라, 보조 지원금까지 유지했습니다.

내몽골 지역은 일찍감치 청에 투항하고 귀순한 몽골족들이라..
어차피 애네들이 인구가 제일 많습니다.

거기다.. 청나라는 인구증가가 폭발적인 시대였고..
청 중기에  4억을 돌파했는데 그와중에 몽골족 인구만 줄었다.? 글쎄요;;;

북쪽 외몽골 지역은 싸워서 획득한 곳이였고.. 지금은 독립해 나갔음.

청과 사이가  나쁜건 서쪽의 오이라트족인데. . 역사속에 준가르 제국이죠..

애네들은 성병으로 죽은게 아니라.. 전쟁의 전염병..
특히  천연두로 많이 죽었습니다.
                    
촐라롱콘 19-06-20 14:30
   
청나라가 만주족-몽골족 연합에 힘입어 중원을 차지했고,
청조기간 내내 몽골족이 타 민족들에 비해 우대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한편으로는 끊임없이 몽골족을 감시하고 견제하기도 했습니다.

청나라 판도에 들어온 내외몽골지역을 48개 부족으로 재편하여 서로를 견제하게 만들고
타 부족의 경계를 침범하는 것을 철저히 금지시킴으로서 정착생활이 아닌 이동생활이
주요 습성이었던 몽골족들의 운신의 폭을 제한시켰습니다.

또한 청조시기 이전부터 몽골족들에게 폭넓게 전파되었던 티베트불교를 더욱 장려하는
차원을 넘어 몽골족 평균 한 호당 한 명의 장정은 승려로 출가시키기 위해 여러 회유책을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그 덕분에 청조시기 몽골족들은 경제적으로는 궁핍으로부터 해방되었지만
몽골족들의 무력역량은 갈수록 쇠퇴하였습니다.

위와 같은 청나라 또는 만주족과 몽골족의 역학관계에 대해서는
박지원의 열하일기를 비롯하여 서호수의 열하기유 등 당시 청나라를 방문했던
실학자들의 기행문들에서도 그 본질을 어느정도 간파하여 비교적 상세히 언급되어
있기도 합니다.

청조시기에 만주족들과 비교하여 동등한 대우를 받은 몽골족들은
후금~청조 초기에 일찌감치 흡수되거나 복속된 만주-내몽골지역의
내외번몽골에 한정되었습니다.

현 몽골공화국 범위가 세력권이었던 할하몽골과,
알타이산맥 서쪽 신강~중앙아시아일부가 세력권이었던 준가르부를 비롯하여
주로 구 오이라트에서 갈려져 나온 몽골족들은 상대적으로 홀대받았음은 물론
준가르부의 경우처럼 청나라의 권위에 도전하는 부족들은 멸족에 이르는
참화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Korisent 19-06-20 09:33
   
잘 보고 갑니다.
비호천왕 19-06-20 13:37
   
초야권은 서양에 있던거 아닌가?
     
아비요 19-06-20 19:52
   
단지 서양이 유명할뿐이에요.
     
창공 19-06-22 09:36
   
몽골남자들의 한족여자 초야권  오히려 동양에 있습니다
동키일일일 19-06-21 11:03
   
초야권 이야기가 나와서...
실제 서양에서 초야권이 시행되었다는 근거는 없지만 동양에서는 강력한 근거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문헌적으로는 티벳, 몽골, 원나라가 그것인데, 기원은 티벳의 밀교에 근원합니다.

티멧에서는 후기밀교의 탄트라가 성행했다고 합니다. 이때문에 샤크라를 믿는 라마교가 8세기경 성행했다고 하네요.이를 좌도밀교라고 하는데 일본만화에서나 니올법한 이야기가 실제 성행했던 모양입니다.
그런데 이 시기에 승려에 의한 초야권이 실시된 흔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몽골이 가장 강력한 시기에 이 좌도밀교가 포함된 라마교를 받아들여 국교로 삼은겁니다.
그러다보니 몽골에서도 초야권이 실시된 문헌이 일부 있고요...

몽골이 전세계를 지배하면서 특히 원나라에서 북한의 5호담당제와 같이 20호정도마다 몽골군사 1명에게 담당케 하였는데, 이들이  원나라에서 초야권을 행사했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원나라에서 첫째 아이가 나오면 죽이는 풍습이 성행했다고 하네요.

매독의 경우 인류역사상 가장오래된 성병중 하나로 왕조의 끝무렵에 항상 나타납니다. 이는 왕조의 부흥기가 끝나고 여러가지 이유로 나타나는 현상이지, 이걸 누가 어떻게 했다고 보기는 햄들것 같네요.
로우니 19-06-21 11:06
   
위구르 여자 못생긴 짱개한테 강제결혼
위구르 19-06-21 22:47
   
짱개들은 뭔 짓을 하든 상식 밖
 
 
Total 17,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96 [한국사] 관동 대지진 관련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6) 밑져야본전 07-19 1331
17195 [중국] 중국의 반도체 굴기 역사 (6) 진실게임 07-19 2894
17194 [기타] 아베가 존경한다는 요시다쇼인 이사람의 생각이 참 . (3) 피닉 07-19 2267
17193 [한국사] 수경주(水經注)를 중심한 어이진(禦夷鎮) 고찰 (7) 감방친구 07-18 1436
17192 [기타] (격) 한국문패 곧 왜넘이름으로 바뀐다. (1) 도다리 07-18 2552
17191 [기타] 과거 일본 위안부 사죄 (27) 관심병자 07-16 3541
17190 [한국사] 일본은 한반도를 714번 침략하였다. (30) samanto.. 07-16 3457
17189 [한국사] 무역 분쟁의 본질 일본 고대사 그리고 5세기 마한 (1) 풍림화산투 07-16 1788
17188 [한국사] 민족반역자들을 정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후유증 (6) 스리랑 07-15 1735
17187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2099
17186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1390
17185 [한국사] 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 (6) 뉴딩턴 07-15 2181
17184 [한국사] 아라가야 시대 국보급 유물 출토 (2) 正言명령 07-14 2012
17183 [한국사] 김구 선생이 정말로 죄없는 일본인을 떄려 죽였나요? (21) 천년의시 07-13 3330
1718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3509
17181 [세계사] 어이진 이라는건 대체 어디에 있소 ? (55) 브로리 07-12 2034
17180 [일본] 방사능올림픽 보이콧, 방사능 음식물 거부 로고. 저… (3) 은빛날개 07-12 2300
17179 [한국사] [분노주의!!!!!]한국전쟁 한창일 때 일본이 한 일.....jp (3) 소유자™ 07-12 3696
17178 [한국사] ‘기생충알’이 밝혀낸 1500년 전 백제 화장실.gisa (2) 소유자™ 07-12 2990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601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3) 나를믿으라 07-10 4934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2357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830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3073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2509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746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310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