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17 10:04
[일본] 펌)한국보다 한국 복식을 고증 잘한 일본 사극.....JPG
 글쓴이 : 패닉호랭이
조회 : 2,759  

아 깜짝 놀랐습니다. 왜냐하면 일본 사극보다가 한국 사극보다 삼국 복식을 고증 잘해서..


설경구가 일본드라마 출연했다 해서 '쇼토쿠 태자' 란 드라마를 찾아봤는데


한가지 느꼈습니다.





'와 이건 모리 카오루 급 복식에 환장한 덕후가 의상을 담당했구나.'



갑옷이나 백제 복식이 완벽에 가깝게 해놨어요. 미친 수준...





근데 일본사람들한테 외면 받을만 합니다. 쇼토쿠 태자가 엄청 인기 잇는 인물인데 드라마는 인기 없을 만함.



전국시대나 국뽀오옹 차오르게 만들어야 하는데, 일본인 입장에서 불편하게 만드는 부분이 엄청 많아요.


 





주인공 왕자 어린 시절,  대대로 왕비가 되는 가문 여식과 경내 대화.


대놓고 백제말로 말하라고 쿠사리 먹는 중.





소가 가문의 우두머리인 소가노 우마코.


애는 실제 역사서도 중증의 백제 덕후 였습니다. 최초로 불교와 불상을 백제에서 왜로 들여오고


머리 부터 발끝 까지 백제 옷 입고 다닌 사람.






 



의상이나 귀걸이 등 다 백제 시대 장신구 착용하고 나옵니다.


당시 토착 샤머니즘한테 습격당해서 불상도 불태워 지는데,


군인들 갑옷 투구도 벡제, 가야 갑옷과 똑같음.




작 중에서도 우수한 철이 풍부한 가야 등한테 철과 무기 등을 수입한다고 햇는데


실제 발굴되는 유물보면 이때 야마토 갑옷이 백제, 가야, 신라의 것과 99% 똑같습니다.


다른 점이 발 끝을 끈으로 묶냐 안묶냐 이정도.
















역사 기록대로 작품 내내 백제 귀걸이, 장신구랑 백제 복식을 입고 나오는데 심지어 절풍식 관모도 하고 나옴.



게다가 갑옷도 백제 판박이 입니다.






실제 발굴 복원된 김해국립박물관 백제 갑옷





작중서 투구는 백제식인데 흉갑은 가야, 신라 찰갑 판박이





뭐 갑옷을 풀세트로 수입안하고 조합해 입을테니 맞는 고증이라 할 수도 있습니다.



주인공 쇼토쿠 태자의 갑옷












백제, 가야 갑옷을 완벽에 가깝게 고증하네요.


일부는 옷칠을 해서 검게 만든것도 있는데 이렇게 금속 재질로 복원하는게 FM


패딩 재질이나, 플라스틱 재질로 만드는 한국 사극의 백제, 신라 갑옷보다 금속 재질이 확 느껴집니다.





이건 모양부터가 환타지이니까 넘어가고... 재질이 다 저거 비슷



일반 보병이나, 적 장군 등의 갑옷도 고증 괜찮습니다.







적 장군은 가야형 갑옷 풀세트를 완벽하게 고증했고, 뒤에 보이는 애들도 백제형 차양 투구, 신라형 갑옷 등이 보입니다.







보병들은 가야식 투구랑 판형 갑옷, 장군들은 백제 차양식 첨주 투구, 찰갑.


앞의 여자들은 당시 불교가 뿌리 내리지 못햇고, 토착 샤머니즘 무녀 들입니다.








왕실 복식도 백제, 신라 등에서 볼수 있는 조우관이나 금동 모관, 금제관식 등을 고증했습니다.



내용도 일본인 측에서는 좀 불편할 수 있는 내용이 많아요.


쇼토쿠 태자가, 설경구가 분한 신라인에게 많은 영향을 받고, 눈을 떠서 여러 개혁을 생각한다거나







중화제국도 탐낸 신라의 천리노를 고증하듯이,  설경구가 신라 석궁 가지고 일본 궁수들이 못 맞추는 곳에서


초장거리 저격을 한다던지.




한반도에서 넘어간 사람들의 후손 가문들이, 본국의 밀사를 받고 


신라나 백제에 도움이 되도록 정권을 조정한다던지..






















히타노 같은 경우는 도래인 출신 가문인데, 신라 정부의 연락을 받고


야마토 정권이 백제에 붙어 신라에 적대적이지 않도록, 신라인 설경구를 적극적으로 돕는 역할로 나옵니다.


심지어 저 대사들 다 일본어가 아닌 한국말로 함.




실제 기록에도 저 당시 야마토가 신라를 침공할 계획을 세우니 마니 하는 기록이 있습니다.


드라마에서는 생각있는 대신들은 신라 침공 주장하는 왕자 보고


다 뭐여 저 병 X은 반응이엇음.




이때 드라마 배경은 초반에는 신라 라이징, 백제, 고구려 시궁창 상태입니다.


고구려는 평원왕, 백제는 위덕왕, 신라는 진흥왕



고구려는 장수왕이 평양성 천도 후에,  국내성 파와 평양성 파가 수백년간 계속 되는 내전에 돌입.



안장왕 암살 후 양원왕에 이를 때까지 기록에 내전으로 수천명이 죽고


나라가 곧 망할 거 같으니 귀순하겟다고 고위급 인사들이 신라에 귀순한 기록이 있습니다.






이때 소수림, 광개토, 장수왕, 문자명왕이 이룩한 강한 왕권은 완전히 무너지고


5부 귀족 정권이 군사권과 행정권을 가져가게 됩니다.




기록에 따르면 양원왕때 군사권과 행정권을 가진 '대대로'를 차지하기 위해 5부 귀족들이


수도 대낮에서 내전을 벌여 2천명이 사망했다,


그러나 고구려 왕은 귀족이 두려워하여 문을 잠그고 끝나기만 기다렸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평원왕은 이때 8살 어린 나이에 등극하여 내전을 겪고 다시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고분분투 하던 시기.





백제는 위덕왕이엇는데 그야말로 시궁창.  


전대 동성왕 - 무령왕 - 성왕이 개고생하며 엄청난 왕권을 쌓아왔는데


독자적 전쟁권은 물론, 해외 파병에 3만을 동원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한 왕권을 구축한 상태입니다.




당시 태자 부여창은 개인 무력은 여포 수준으로, 실제 고구려 장수와 통성명하고


일대일로 나와 싸워 이겼을 정도로 뛰어났으나



전투 대승을 거둔 뒤, 신하들의 극구 반대에도 신라와 전쟁을 선택



아버지 성왕은 아들 독려하려고 장관급 들만 데리고 50명 끌고 가다가, 신라군 기습에 전멸.



부여창이 이끄는 군대도 공격받는데 좌평 4명 사망 무려 29,600명이 전사합니다.



한국군으로 치면 대통령 사망, 4성 장군 사망,  국무총리, 국방장관, 각종 장관 및 병력 49만명 사망 수준. 


학계에서는 이때 백제 왕권이 개박살나고, 수서에서도 기록되었듯이


대성8족에게 완전히 권한이 넘어갑니다.




이렇듯 고구려, 백제는 전쟁 수행권, 중앙 군권 등이  왕에게서 귀족 연합회한테 넘어간 상태.



반면 신라는 법흥왕에 이어 진흥왕 시대라 라이징.




이 일본 드라마에서도 대신들이 백제에 위기가 처했으니 아 빨랑 병력 끌어모아서


백제 도와주러 가야한다고 엄청 호들갑 떨어요.


국내 상황도 시궁창인데 어떻게 신라를 치냐 어쩌냐 하는데


아몰랑, 빨리 백제 도우라고!





암튼 복식 덕후로써 참 놀랫던 드라마입니다. 솔직히 내용과 재미는 없어요.


다만 복식, 갑옷은 진짜 엄청난 덕후가 만들엇구나 느껴짐.



너무 잘 만들어서 엄청 후대까지 이 드라마꺼 돌려씁니다. 최근작 다이카 개신에서도 이때만든거 똑같이 쓰더군요.



백제 시대 배경으로 한 사그 계백보면





이사람들이 부여박물관은 가보길 햇을까 할 정도로 대체 어디서 나온 이상한 모양과


족보없는 용무늬, 소용돌이 무늬에다가 판타지식 어깨뽕은 물론


다른거 다 이해해도 철갑옷안대 재질면에서 전혀 금속 느낌이 안나고 가죽, 플라스틱 느낌이 팍팍 나는게 이상했어요.



오히려 외국 사극에서 삼국 시대 갑옷을 철저히 고증해논거 보고 참 놀랏음.





참고로 일본 사극도 제작비 절감 때문에


한국사극에서 병사들 포졸복에 삼지창 하는 것처럼


시대랑 고증에 안 맞는 소품들 돌려 쓰기 많이 합니다.




이 쇼토쿠 태자라는 드라마가 유독 고증 수준이 극에 달해 미친거지.


그래서 의상 담당이 모리 카오루급 중증의 복식 덕후가 아닌가 하는 킹리적 갓심이 듬.


출처- 엠팍 스토리텔러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ttender 19-06-17 11:34
   
그렇습니다, 글쓴이님 말씀대로 우리나라의 부족한 의상 고증보다는 훨씬 일본이 나은것 같습니다.

위에서 말씀하셨듯이 곡령교임의 포(옷깃이 둥근옷)와 목걸이와 귀걸이 디자인 그리고 갑옷디자인은 아주 훌륭하다고 칭찬하고 싶습니다.

다만, 기분이 좋은 글쓴이님의 심기를 불편하게 할 수 있는글이지만, 저같은 눈이 높고 입맛이 까다로운(?) 복식 공부자들에게는 조금 미흡한 면도 있기는 합니다.

글쓴이님께서는 절풍건이 제대로 고증이 되었다고 말씀하셨지만, 제 눈에는 절풍건의 흔적을 찾을 수 없으며,

—백제왕의 왕관 역시 머리에 푹— 눌러쓰는 모자 같은게 아니라 머리에 “얹어서 턱끈으로 고정시킨 후, 끈줄을 가슴까지 늘어뜨리는 형식”의 절풍건이 올바른 형태이며,

—6,7,8,9번 사진에서 귀족으로 보이는 남성이 쓰고 있는 모자는, “문라건”이라 하는 고급모자로써(당시 평균가격이 쌀 한포대 정도 한다고 합니다....ㅎㄷㄷㄷㄷ) 고려시대~여말선초 에 등장하는 모자로써, 백제때에는 없는모자 입니다, 고려시대에 들어서야지 비로소 등장하는 모자가맞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사극이 자주실수하며, 안 고쳐지는 부분이, 상투를 아무런 관모나 가리개로 가리지 않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는것인데, 상투를 변,절풍,책 등으로 가리지 않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는것은 당시 조상님들 사이에서는 예법 상 큰 실례이자 걸례가 된다고 들었습니다.
반드시 저 당시에는 변,절풍,책 등으로 상투를 덮거나, 가려야만 했습니다.

상투를 가리지 않고 거리를 활보하거나, 친구나 자식을 만난다는것은 마치 현대에 알몸으로(!!!!!) 거리를 활보하거나 친구를 만나는것과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이 부분은, 반드시 차후에 한국의 사극에서도 고쳐지고 수정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mymiky 19-06-17 15:46
   
쇼토쿠 태자는 못 봤고.. 그 이후 다이카 개신이란 드라마는 봤었는데..
그때 제가 느낀 감정과 비슷하네요..

왜? 우리는 소품이나 의상들을 이렇게 안 만들까? 하면서.. 다이카 봤었는데..

Mbc 선덕여왕 . 기황후때도... 뜬금없이 당풍 복장을 해서 황당했었죠..

선덕여왕은 당풍이 들어오기 이전 시대라... 저런 한반도 토속의상이 원래 나와야 하는데;;;
기황후는 원나라 배경이라.. 몽골풍과 몽골 전통의상을 좀 더 참고 하는게 맞았고..

저 수준은 .. 본토 한국 사극에서도  보기 힘든 고증인데
의상감독이 대단하네요.. 한국으로 초청 못 하나? ㅋㅋ

근초고왕 할때.. kbs제작팀이 그나마 신경써서 소품들 만들어서
그럭저럭 볼만은 했지만..

엠비씨의 계백은 진짜.... 눈버림.. 무슨 중국 무협지에서 나온거 마냥.. 어휴...

차라리 93년쯤에 kbs 삼국기가 더 나았음...

mbc 사극은 솔직히  대장금 이후론 한류라고 부르는게 쪽팔림...
그냥 조선시대만 하든가.. 절대 다른 시대는 노터치... 제발 손대지 않았으면 좋겠음..
Korisent 19-06-17 18:27
   
쭉본사극 재대로 했네요 ㅋㅋ. 한국사극 한심하죠.. 듕궈사극들은 더 판타지풍 납니다 ㅋㅋㅋㅋ.
 
 
Total 17,1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93 [한국사] 수경주(水經注)를 중심한 어이진(禦夷鎮) 고찰 (3) 감방친구 07-18 214
17192 [기타] (격) 한국문패 곧 왜넘이름으로 바뀐다. 도다리 07-18 929
17191 [기타] 과거 일본 위안부 사죄 (26) 관심병자 07-16 2211
17190 [한국사] 일본은 한반도를 714번 침략하였다. (30) samanto.. 07-16 2163
17189 [한국사] 무역 분쟁의 본질 일본 고대사 그리고 5세기 마한 (1) 풍림화산투 07-16 935
17188 [한국사] 민족반역자들을 정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후유증 (6) 스리랑 07-15 926
17187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1169
17186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700
17185 [한국사] 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 (6) 뉴딩턴 07-15 1280
17184 [한국사] 아라가야 시대 국보급 유물 출토 (2) 正言명령 07-14 1249
17183 [한국사] 김구 선생이 정말로 죄없는 일본인을 떄려 죽였나요? (21) 천년의시 07-13 2373
1718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2784
17181 [세계사] 어이진 이라는건 대체 어디에 있소 ? (55) 브로리 07-12 1356
17180 [일본] 방사능올림픽 보이콧, 방사능 음식물 거부 로고. 저… (3) 은빛날개 07-12 1598
17179 [한국사] [분노주의!!!!!]한국전쟁 한창일 때 일본이 한 일.....jp (4) 소유자™ 07-12 3024
17178 [한국사] ‘기생충알’이 밝혀낸 1500년 전 백제 화장실.gisa (2) 소유자™ 07-12 2200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059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2) 나를믿으라 07-10 4244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1894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060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2421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1861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312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2714
17169 [한국사] 조선 노예제 주장 이영훈 유투브에서 나왔다. (1) 냉각수 07-08 1384
17168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와 에도시대 왜의 평민 (1) 행복찾기 07-07 1699
17167 [한국사] 조선사회는 전체 인구의 30~40%가 노비였는가? (4) 국산아몬드 07-07 15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