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14 17:57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930  

https://namu.wiki/w/왕오천축국전

1.jpg

1908년, 프랑스의 동양학자 폴 펠리오가 중국 간쑤성둔황 막고굴 장경동에서 당시 장경동을 지키고 있던 왕원록에게서 희귀한 고서를 사들였는데 그 중에 왕오천축국전이 끼어 있었다. 본래 3권으로 편찬되었으나 현존본은 그 약본이며, 앞뒤 부분은 유실됐다. 그래서 내용을 보면 인도까지 항해해 갈 때 어땠고 하는 여행과정이 좀 날아가 있다.

왕오천축국전이 세상에 알려지자 많은 역사가들의 연구대상이 되었다. 중국의 나진옥(羅振玉), 일본의 후지타 토요하치(藤田豊八) 등이 대표로 하여금 사본의 교정출판이 이루어졌다.[1] 이전에 왕오천축국전의 저술은 당나라 승려가 저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가, 1915년 일본의 사학자 타카쿠스 준지로(高楠順次郞)가 신라 승려임을 입증하였다. 1928년, 독일의 사학자 푹스(Fuchs,W.)에 의해 독일어 번역이 출간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1943년, 최남선이 원문과 해제를 추가함으로써 알려졌으며, 2000년대 들어서 나온 번역본으로 2004년 나온 정수일 교수 번역본과 2010년 나온 지안스님의 번역본이 있다. 정수일 교수 번역본이 더 비싸지만 역자가 문명교류사의 대가다 보니 주석이나 참고자료는 더 풍부하다. 현재, 왕오천축국전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7580784&memberNo=36678582&vType=VERTICAL
혜초가 당나라를 떠나 처음 다다른 곳은 인도의 동쪽에 있는 동천축국이었어. 혜초는 이곳에서 벌거벗은 채로 다니며 수행하는 사람들을 보고 깜짝 놀랐어. 이들은 욕심을 버리기 위해 옷도 입지 않았던 거야. 혜초는 그 모습도 기록해 두었지. 인도에는 지금도 나체 수행자들이 더러 남아 있다고 해.

부처님이 태어난 곳인 중천축국은 무척 넓고 사람도 많은 곳이었어.

“이곳의 왕은 코끼리를 900마리나 가지고 있구나!”

코끼리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힘이 센 국가라는 뜻이야. 코끼리는 전쟁에서 가장 중요한 무기였거든. 덕분에 중천축국은 다른 천축국들과의 전쟁에서 늘 이길 수 있었지.

남천축국은 중천축국에서 석 달이나 걸어야 도착할 수 있었어. 기후는 더 더웠고, 이곳의 왕은 코끼리를 800마리나 가지고 있었대. 혜초는 모직물·천·물소·황소가 많이 난다는 사실도 빠짐없이 적어 두었어.
다음으로 간 서천축국은 대식국(아라비아 북부의 사라센제국)과 오랫동안 전쟁을 겪는 바람에 파괴된 곳들이 많았어. 하지만 대식국이랑 가까웠기에 산물을 주고받으면서 교역이 발달했지. 혜초는 이곳의 왕이 500~600마리의 코끼리를 가지고 있다고 적었어.

북천축국은 엄청 춥고 산이 많아서 살 만한 곳이 좁고 백성들은 가난했다고 해. 또 군사도 적고 약해서 다른 나라의 눈치를 봐야 했대. 이곳의 왕은 코끼리를 300마리밖에 가지고 있지 않았다는구나.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568879&cid=59015&categoryId=59015
신라 사람 아리나발마는 처음에 불교의 본디 모습을 보러 중국에 들어갔는데, 용기가 더욱 솟아 결국 오천축국까지 이르렀다. 오천축국이란 인도 북부 지방에 있었던, 부처님이 나신 나라를 비롯한 다섯 천축국을 말한다. 중천축국과 동서남북의 넷, 그래서 오천축국이다. 아리나발마는 나란타사에 머물며 ‘율론을 많이 열람하고 패협에다 베껴 썼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웬만한 학문적 성취를 이루어 낸 모양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혜초 [慧超] - 인도를 다녀와 왕오천축국전을 남긴 승려 (인물한국사, 고운기, 장선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3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36 [기타] (격) 한국문패 곧 왜넘이름으로 바뀐다. 도다리 07-18 890
3335 [기타] 과거 일본 위안부 사죄 (26) 관심병자 07-16 2185
3334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1152
3333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690
333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2773
3331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1885
3330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2409
3329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2704
3328 [기타] 흔한 어그로에 일일이 어그로 끌려서 화도 못내고 답… (3) 상식4 07-02 802
3327 [기타] 주로 실증 역사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3) Player 06-29 501
3326 [기타] 美는 日을 믿지 않는다. 중.일 협력의 의미. (5) 도다리 06-29 2255
3325 [기타] 도와주세요!! (2) 새벽감성 06-28 725
3324 [기타]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6.25 한국전쟁 사진 관심병자 06-25 1064
3323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1042
3322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8) 관심병자 06-19 2886
3321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1071
3320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1040
3319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513
3318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931
3317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2242
3316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1183
3315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1007
3314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430
3313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11) 관심병자 06-11 4080
3312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687
3311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758
3310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4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