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11 12:49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2,686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594688&section=sc11

1735년 프랑스 가톨릭 교단인 예수회 소속 출판인인 장 밥티스트 뒤알드(Jean-Baptiste Du Halde: 1674~1743)는 『Description géographique, historique, chronologique, politique et physique de l’Empire de la Chine et de la Tartarie chinoise』라는 책을 펴낸다. 이 책은 원래 『Lettres édifiantes et curieuses(1711~1743)』이라는 제목으로 세계각지에서 포교활동을 하던 예수회 선교사들이 보내온 편지를 엮은 책의 내용 중 중국과 인근지역에 대한 기사만을 따로 추려낸 모음집의 성격을 띤 것이었다. 이 책은 순식간에 베스트셀러가 되어 3년 만에 영어 번역본이 나왔고, 이후 19세기까지 유럽 각지에서 재판이 인쇄되었다. 그만큼 중국에 대한 당대 유럽인들의 관심은 대단한 것이었다.

 

중국에 대한 내용으로 가득 찬 이 책에 중국의 이웃나라 중 하나였던 조선(朝鮮)에 대한 기록이 섞여 있다. 그 저자는 장 밥티스트 레지(Jean-Baptiste Régis: 1663~1738)로 프랑스 프로방스 출신 예수회 선교사였다. 본래 유럽에서 지리학과 수학 등 과학을 주로 연구했던 그는 35살 무렵이던 1698년 경 중국에 도착하여 가톨릭 포교에 동참한다. 강희제(康熙帝)로부터 청(淸)나라 와 그 인접지역의 지도인 황여전람도(皇輿全覽圖)의 제작을 명받아 수행하던 시기, 레지는 조선에 대한 지리조사와 더불어 조선의 풍속과 역사에 대한 기록도 남기게 된다. 그리고 그가 보고서의 형식으로 전한 ‘조선의 역사’는 지구반대편 유럽으로 전달되어 유럽인들에게 ‘은자의 나라’ 조선의 이야기를 전하게 되었던 것.

 

놀라운 것은 그가 적은 내용 중에 현대의 한국인들도 전혀 알지 못했던 고조선(古朝鮮)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는 점이다. 그것은 하늘에서 내려온 환웅(桓雄)의 전설도, 곰이 마늘을 먹고 사람이 되어 환웅과 결혼하여 단군을 낳았다는 신화적인 이야기도 아니다. 바로 고조선이 한반도와 만주의 강국으로 중국 최초의 나라인 하왕조(夏王朝) 이전 요(堯) 임금 때에 존재하였으며, 때때로 중국과 맞섰던 마치 고구려와 같이 강한 나라였다는 정치·군사적 기록이 남겨져 있는 것이었다. 한국사에 공식적으로 ‘역사’가 아닌 ‘신화’로만 남아있는 단군조선의 역사적 실재(實在)를 말하는 이 기록은 근대 이전에 작성된 단군조선 관련 사료 중에 사실상 유일한 것이다. 레지 신부의 이 글은 그 동안 몇몇 역사학자들에 의해 읽혀졌으나 그 가치를 아는 이들은 극히 드물었다. 하여 어둠 속에 묻 혀있던 이 사료가 30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상세한 해제와 함께 이제 독자들 앞에 그 이야기를 전할 준비를 마쳤다.

 

이렇듯 중요한 사료가 이렇듯 늦게 대중에게 공개된 것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레지 신부의 글을 번역하고 해제하기 위해서는 한국사·동양사·서양사에 대한 지식을 두루 다룰 수 있는 전문 역사가의 손길이 필요했던 이유가 가장 컸다. 또 한 가지는 이 책의 고조선 관련 기록이 현재 한국고대사학계 주류견해와 완전히 배치된다는 점이다. 때문에 다소간의 관심을 보인 소수 연구자들 역시 굳이 위험을 무릅쓰고 이를 세상에 알리기를 주저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면 이 책에 담긴 내용은 역사적 사실일까? 그 대답으로 이 책은 시간과 공간을 가로질러 레지 신부의 글과 20세기 초에 당시 우리 측 독립운동가들에 의해 편찬된 역사서와의 비교, 대조(교차검증)를 시도하고 있다. 김교헌(金敎獻), 유근(柳瑾) 등에 의해 출간된 『신단민사(神檀民史)』, 『신단실기(神檀實記)』, 『단조사고(檀祖事攷)』등의 역사서에는 놀랍게도 레지 신부의 기술과 골자를 공유하는 내용이 다수 담겨있다. 그렇다 면 20세기 초 유학을 공부한 한학자 출신 역사학자들이 자신 들이 살던 시대에서 200년 전에 작성된 레지 신부의 프랑스어를 읽은 것일까? 아마도 그것은 억측일 것이다. 그보다는 레지 신부의 기록이 아주 오랫동안 동아시아 역사학 연구에 통용되어오던 상식이자 큰 거부감 없이 사실로 받아들여지는 견해였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보는 편이 자연스러울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프란치스 19-06-11 13:48
   
조선 탑방기 외국 신부님이나 기타  쓴 책들보면  조선은 에니몰킹덤  이라햇다
동물의왕국  없는동물이 없다고 써있습니다
현조선반도에 그런동물은 없죠
기타 동물 그림사진들도 수록된걸로 아는데

우도에는 물소가 100마리인가 200마리가 산다고 써있는 것도 있고  현 조선반도는 아닌듯합니다
먼가  이상하다 느껴집니다
     
아비요 19-06-11 13:58
   
물소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조선에서 실제 물소 사육시도를 했고 한우가 물소와 교잡된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도면 제주도의 우도를 말하시는거 같은데.. 그런 도서에서 방목을 한 경우는 이전시대부터 너무도 많아서 틀리다고 할 수가 없을거 같네요.
     
쿤신햄돌 19-06-11 18:05
   
소랑 물소랑 교배해서 우람한 소를 만들었다는데 없었을 리가..
북문 19-06-12 17:48
   
선물로 낙타도 받았었는데 방치해서 굶겨 죽어 싸움까지 났었음
하늘나비야 19-06-13 15:16
   
코끼리도 선물 받았던 걸로 아는데요..
     
미월령 19-06-14 18:17
   
선물 받은 코끼리가 너무 많이 먹어서 힘들었다는 기록도 있죠.
 
 
Total 17,1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93 [한국사] 수경주(水經注)를 중심한 어이진(禦夷鎮) 고찰 (3) 감방친구 07-18 180
17192 [기타] (격) 한국문패 곧 왜넘이름으로 바뀐다. 도다리 07-18 882
17191 [기타] 과거 일본 위안부 사죄 (26) 관심병자 07-16 2180
17190 [한국사] 일본은 한반도를 714번 침략하였다. (30) samanto.. 07-16 2141
17189 [한국사] 무역 분쟁의 본질 일본 고대사 그리고 5세기 마한 (1) 풍림화산투 07-16 923
17188 [한국사] 민족반역자들을 정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후유증 (6) 스리랑 07-15 914
17187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1151
17186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689
17185 [한국사] 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 (6) 뉴딩턴 07-15 1258
17184 [한국사] 아라가야 시대 국보급 유물 출토 (2) 正言명령 07-14 1236
17183 [한국사] 김구 선생이 정말로 죄없는 일본인을 떄려 죽였나요? (21) 천년의시 07-13 2355
1718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2772
17181 [세계사] 어이진 이라는건 대체 어디에 있소 ? (55) 브로리 07-12 1346
17180 [일본] 방사능올림픽 보이콧, 방사능 음식물 거부 로고. 저… (3) 은빛날개 07-12 1587
17179 [한국사] [분노주의!!!!!]한국전쟁 한창일 때 일본이 한 일.....jp (4) 소유자™ 07-12 3012
17178 [한국사] ‘기생충알’이 밝혀낸 1500년 전 백제 화장실.gisa (2) 소유자™ 07-12 2187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048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2) 나를믿으라 07-10 4233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1884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041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2408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1849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300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2703
17169 [한국사] 조선 노예제 주장 이영훈 유투브에서 나왔다. (1) 냉각수 07-08 1384
17168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와 에도시대 왜의 평민 (1) 행복찾기 07-07 1695
17167 [한국사] 조선사회는 전체 인구의 30~40%가 노비였는가? (4) 국산아몬드 07-07 1515
 1  2  3  4  5  6  7  8  9  10  >